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여의도 맛집 IFC 푸드코트 명가 교동짬뽕 : 가성비 괜찮은 짜장면 한 그릇.


점심 먹으러 IFC를 다녀온 지 며칠이 지나지 않아,

다시금 IFC를 찾았습니다.

동료가 영풍문고에 갈 일이 있다고 해서 쫄래쫄래 따라 나섰네요.


영풍문고로 간 동료와 헤어져서,

저는 점심을 먹으러 푸드코트로 내려갔습니다.

이번에는 뭘 먹을까 하다가,

6,500원짜리 짜장면을 먹었습니다.



제가 주문한 음식점은 명가 교동짬뽕입니다.

짬뽕집인데...

가장 저렴한 짜장면을 주문했습니다.


가장 저렴하다고는 해도,

회사 근처에 5,000원짜리 짜장면이 있으니 실제로는 그리 싼 편이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점심을 먹은 곳이 IFC라는 게 함정!


IFC에서는 정말 저렴한 축에 속하는 음식입니다.

이보다 싼 음식은 맥도날드에서 먹을 수 있는 햄버거 뿐이 없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IFC의 모든 매장을 다녀본 게 아니니까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주문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문자가 도착했습니다.

음식이 준비되었다고.

역시 푸드코드라 준비하는 속도가 어마어마하군요.


쟁반을 받아들었는데,

쟁반 위에는 꼴랑 짜장면 한 그릇 뿐...

단무지는 따로 챙겨왔습니다.


어차피 짜장면 뿐이니 아주 듬뿍.

단무지라도 많이 먹어야 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옛날에 짜장면 시키면 오이 많이 올려줬는데,

그 느낌입니다.

참깨도 많이 뿌려져 있고...

이거 보는 것 만으로 무슨 맛인지 알 것 같아요.

ㅎㅎㅎㅎ



좀 더 맛있게 보이라고 세로 사진도 한 방.

뭐... 크게 의미 없는 사진이긴 합니다만...



슥슥슥.

열심히 비벼줍시다.

짜장면은 양념과 면이 잘 섞여야 맛있는 법이니까.



제대로 비벼진 짜장면을 먹어보도록 합시다.

특별한 맛이 있는 건 아닙니다.

그냥 대중적인 짜장면의 맛인데,

IFC다 보니....


가성비가 좋게 느껴지는군요.

뭐... 푸드코트인데도 기본 1만원은 들고 가야 제대로 된 밥을 먹은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곳이라...


어쨌든 배고팠는데 정신 없이 후루룩 잘 먹었습니다.

요즘 제가 식탐이 폭발해서 양이 그리 많게 느껴지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맛있게 잘 먹었네요.


다음에 또 방문할 거냐 물으신다면...

글쎄요...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