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여행

평창 맛집 닥키닥팜 : 생전 첨 먹어보는 기가 막힌 생오리 숯불구이 평창 여행에서 유일하게 맛집이라는 곳에 다녀온 이야깁니다. 계속 리조트 안에서 먹어서 제대로 맛집을 다녀온 건 이곳이 처음입니다. 다키닥팜은 숙소에서 꽤 멀었는데, 찬찬히 드라이브하는 기분으로 다녀왔습니다. 다키닥팜 전경입니다. 산 밑에 위치하고 있고, 입구를 보기 전까지 이런 곳에 식당이 있다고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주차장이 넓기 때문에 충분한 수의 차를 세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생오리 참숯구이를 맛있게 먹는 법이 있습니다. 이 내용은 이 팻말 뿐 아니라, 세팅된 종이 위에도 있으니 지금 굳이 보지 않더라도 상관은 없습니다. 입구에는 몇 가지 정보가 있습니다. 포장 되고, 와이파이도 되며, 휴대폰도 충전 가능합니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영업한다는군요. 애완동물은 출입 금..
2019년 여름 가족여행 2 : 대명리조트 쏠비치 삼척에서 즐거운 하루 이번 여름 휴가는 평창에서 2박 3일, 삼척에서 1박 2일의 일정으로 잡았습니다. 그냥 편히 한 곳에서 3박 4일을 묵을 수도 있었지만, 그러면 너무 심심해질 것 같아서 중간에 숙소를 바꿨습니다. 계획을 짤 때는 평창에서 삼척까지 거리가 이렇게까지 멀리 떨어졌는지 몰랐어요. 기껐해봤자 한 시간 거리겠거니 했는데, 1시간 30분이 넘게 걸리다니... 어쨌든 쏟아지는 빗줄기를 뚫고 대관령을 넘어 삼척 쏠비치로 이동했습니다. 로비에서 예약 상황을 확인하고, 호텔 방을 배정 받았습니다. 제가 예약한 형식의 방은 이미 배정이 종료되어서 키즈 테마룸으로 배정 받았습니다. 그냥 예약하면 웃돈을 줘야 하지만, 방이 없었기 때문에 무료로 룸 업그레이드 받았습니다. 여행이 즐거워질 기미가 보이네요. 방은 깔끔합니다. 역시..
휘닉스 평창 워터파크 블루 캐니언에서 즐거운 시간을! 이어서 평창 휴가 이야기가 계속됩니다. 이번에는 휘닉스 평차에서 물놀이한 이야깁니다. 티몬에서 구매한 숙박권이 워터파크까지 포함이라서, 기쁜 마음으로 놀러 갔던 겁니다. 따님을 뫼시고 숙소에서 나와 워터파크, 블루 캐니언으로 향했습니다. 숙소에서 걸어서 5분 정도 걸으면 됩니다. 아무래도 아이와 함께 걷다보니 느리네요. 길가에 서 있는 블루캐니언 간판과, 블루캐니언 입구입니다. 바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매표소에 가서 체크인 할 때 받은 물놀이 이용권을 보여주면 됩니다. 간단한 확인절차를 거치고 입장권을 건네 줍니다. 따님과 저, 둘이 갔기 때문에 남자 입장권 2개를 받았습니다. 6세부터는 따로 들어가야 하지만 5세까지는 동반 입장이 가능하더라구요. 그래서 6세부터는 아이 돌보미 서비스였나... 뭐 그..
태조산 케이블카 타고 몽블랑 양떼목장 다녀왔습니다. 포스팅을 한다고 해놓고는 바쁘다는 핑계로 자꾸만 포스팅이 늦어지고 있네요. 이번에는 휴가 기간 중에 다녀온 태조산 몽블랑 양떼목장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휘닉스 평창에서 이용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즐길거리인데요, 투숙객에 한해서 태조산 케이블카를 할인해주기 때문에 한 번은 즐길만한 것 같습니다. 매표소가 생각보다 찾기 어려운 곳에 있는데, 아무래도 스키장이 비수기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겨울에는 사람들이 그득그득 할 테니 찾기가 쉽겠지요. 이용요금표가 있습니다. 태기산 케이블카만 이용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배틀 탱크, 레이싱 카트, 유로번지, 가족 자전거 등을 이용할 수 있네요. 주의사항에 보면 48개월 미만 아동은 보호자 동반 입장시 무료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희 따님은 무료... ㅎㅎㅎ 2만원에 태..
2019년 여름 가족 여행 1 : 휘닉스 평창에 짐을 풀다 이번 여름휴가는 강원도로 가기로 아내님과 약속했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제주도를 가려다가, 비행기 삯과 숙박비를 가늠해보니... 지금은 때가 아닌 것 같더라구요. 티몬에 휘닉스 평창 숙박 + 워터파크 패키지가 1박에 99,000원에 떠서 이틀을 예약했습니다. 붙은 날짜로 동일한 객실을 선택하니 연박처리를 해주더라구요. 그래서 2박 3일 동안 휘닉스 평창에서 잘 묵고 왔습니다. 집에서 출발해서 장장 4시간. 중간 중간 휴게소에 들러서 밥도 먹고 쉬기도 하면서 간 터라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그래도 체크인이 가능한 3시에는 도착했네요. 산 가득 구름이 내려 앉아서 신비한 분위기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강원도 여행은 처음인지라 내심 기대를 많이 했는데, 숙소가 신비한 분위기 뿜뿜하고 있으니 기대치가 더..
청송 맛집 주왕산 가든 : 돼지갈비 맛있게 먹고 왔습니다. 대명리조트 청송에 놀러간 날,느즈막한 점심을 먹기 위해 대명리조트 청송 앞에 있는 주왕산 가든으로 향했습니다.딱히 주변에 음식점이 보이지 않았기에 가장 가까운 곳으로 발걸음을 옮긴 거죠.1층은 카페, 1층이 식당입니다.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가면 주왕산 가든이라고 커다랗게 상호가 박혀있습니다.자연에 정성을 담다!메뉴판과 작은 안내판.메뉴판에는 당연히 어떤 음식을 파는지 정리되어 있고,안내판에는 고기를 맛있게 구워먹는 법이 써 있습니다.달궈진 석쇠에 고기를 얹어 양면을 노릇하게 익힌다!적당한 크기로 자른 후 집게로 볶듯이 구워준다.다 익은 고기는 석쇠 모서리에 얹어 놓고 육장, 겉절이와 함께 먹는다!뭐...특별할 건 없는 이야기네요.메뉴판을 여니 첫 장에는 주왕산 가든 소개글이 있습니다.누구나 즐겁게 누..
여행지에서도 야식은 치느님과 함께! : 대명리조트 청송에서 치느님 영접기(記) 대명리조트 청송에서 하루를 묵으면서,저녁에 야식이 뭔가 엄청 땡기더라구요.그래서 가족들과 상의하여 치킨을 먹기로 했습니다.역시 여행지에서도 치느님의 은혜는 끊이지 않습니다.우리의 자애로우신 치느님!!!야식을 먹게된 가장 큰 이유!엘리베이터 옆에 있는 간식 안내...ㄷㄷㄷ제가 계속 밖에 왔다갔다하다가 자꾸만 이걸 보게 되어서,결국 야식을 먹게 되었다는 이야깁니다.치킨은 이탈리안 레스토랑 빠띠오에 주문해서 먹습니다.이 사진은 낮에 해가 떠 있을 때 찍은 거지만,뭐 상관 없지요...ㄷㄷ오븐 마늘 닭.18,000원.BBQ에서 올리브 치킨이 18,000원 하는 시대니,그리 비싼 닭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물론 양이 얼마나 나오느냐에 따라 생각이 바뀔 수도 있지만.매장에서는 먹을 수 없고,포장만 가능하다고 합니다..
대명리조트 청송에서 하루 푹 쉬고 왔습니다. 작년(!)에 티몬에서 대명리조트 이용권을 파격 할인해서,89,000원에 리조트 1박 숙박권과 워터파크&온천 3인 무료 이용권을 구매했습니다.어디로 갈까 고민을 하다가,제일 최근에 개장한 곳이 대명리조트 청송이라기에 주저 없이 좋은데로 가자! 라는 마음가짐으로 예약했습니다.그리고 가벼운 마음으로 5시간 운전해서 다녀왔습니다.청송이 참 멀더라구요.ㅎㅎㅎ대명리조트 청송의 주차장에서 한 컷.건물에 대명리조트 로고와 이름이 있습니다.짐은 입구에 차를 대로 내리고 혼자서 주차하러 올라갔다 왔네요.입구에는 카트 이용 안내와 반입 금지 물품 등이 안내되어 있습니다.카트가 있어서 짐을 나르기 참 편리하더라구요.좋았습니다.저는 애완동물을 안 키우니까 상관 없지만,애완동물을 키우는 분이라면 이 점은 생각해보셔야 할 것 같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