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카페 둘러보기

시원하게 빙수 한 그릇!! 동생네 놀러 가서 설빙에 다녀왔습니다. 매번 가야지 가야지 하다가 놓쳤는데, 드디어 다녀왔네요. 오후에 방문했더니 사람이 득실득실. 매장이 꽤 넓었는데도 쉽게 앉을 자리가 안 나더라고요. 자칫하면 기다려야할 수도 있었는데, 다행히 앞에 있던 사람들이 일어나 나가서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사람들이 끊임없이 주문을 하더라고요. 저도 뭐가 있는지 살짝 보고 왔습니다. 메뉴가 많은데, 사진이 작아서 잘 안 보이는군요. 그래도 클릭해서 확대하면 잘 보일 겁니다...ㄷㄷ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따님이 좋아하는 망고빙수와, 동생 부부가 좋아하는 인절미 설빙을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조카님들이 드실 한입 쏙 붕어빵도 주문했어요. 20,000원짜리 상품권이 있었는데, 빙수 2그릇으로는 2만원을 다 채우지 못해서 붕어빵으..
서여의도 새로 생긴 카페 큰형 커피 : 친절하고 맛있다! 서여의도에 새로운 카페가 문을 열어서 다녀왔습니다. 길가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데, 호텔 디자이너스 맞은편 정원빌딩 1층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소공동 뚝배기 안으로 있네요. 예전에는 매점과 분식점을 하던 가게였는데, 그 자리가 비더니 새로운 카페인 큰형커피가 생겼습니다. 건물 1층 입구로 들어가면 정면에 큰형커피 로고가 보입니다. 열린 문으로 들어서면 제일 먼저 보이는 건, 배달서비스!!! 정원빌딩 건물에서는 1만원 이상 배달 가능하고, 건물 외에는 1만 5천원 이상일 때 배달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제 제일 중요한 가격을 보도록 합시다. 여의도에서 파는 커피 치고는 상당히 저렴한 축에 속합니다. 하긴.. 저희 회사 1층에 있는 스벅에서는 아메리카노만 마셔도... ㄷㄷㄷ 아이스/핫 상관 없는 가격입니..
아침에는 스타벅스 하트 파이~! 출근길에 회사 건물 1층에 있는 스타벅스에 들렀습니다. 가볍게 아침을 한 잔하기 위해서인데,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하트 파이와 아이스커피를 주문했습니다. 하트 파이는 이름 그대로 하트 모양으로 만든 파이입니다. 하트 모양으로 여러 겹을 쌓아 구운 파이인데, 맛있습니다. 달콤하고 바삭하고 아주 그냥 살이 뒤룩뒤룩 찌는 맛이에요. 아이스커피와 함께 마시니 잠이 화들짝 깨는 느낌입니다. 아주 좋네요. 커피의 카페인으로 잠이 깨고, 하트 파이의 달달함으로 또 깨고 각성까지!!! 자고 일어나서 2시간 이내에는 커피나 달달한 음식을 먹지 않는 게 건강에 좋다는 말을 들었던 것 같지만, 어차피 한 번 사는 인생, 즐겁게 살다가 가렵니다. 하지 말라는 거 다 지키면서 금욕적으로 살다간 얼마 없는 즐거움까지 다 날아가..
커피코트 서여의도점 : 저렴하게 즐기는 드립 커피! 서여의도 LG에클라트 1층에 새로운 커피 전문점이 생겼습니다. 생긴 지는 꽤 오래되었으나, 방문을 통 못하고 있다가,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커피코트 서여의도점입니다. 문 앞에 따뜻한 드립 커피 1,000원, 아이스 드립앤더치 커피 1,500원이라고 써있습니다. 실로 파격적인 가격이네요. 스타벅스의 드립 커피 중 하나인, 오늘의 커피 톨 사이즈가 4,000원인데...ㄷㄷ 여러 가지 종류의 커피가 있습니다만, 기본적으로 제일 싼 커피는 small 사이즈입니다. Regular는 1,500원, Large는 2,000원입니다. 그냥 드립보다 더치가 조금 더 비싼데, 아무래도 생산 공정을 생각한다면, 더치가 좀 더 비쌀 수밖에 없겠죠. 초코 음료도 있고, 차 종류도 있습니다. 취향에 맞춰서 마시면 되겠네요. 벽에는..
딸기 찾아 삼 만 리, 블레스롤 오산세교점 오산에 있는 물향기 수목원에 다녀오는 길에, 따님께서 딸기가 드시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근처에 무엇이 있나 찾아보다가, 딸기 음료를 파는 곳이 있기에 갔습니다. 블레스롤 오산세교점입니다. 건물 1층에 크게 있습니다. 공간을 넓게 사용하더라구요. 딸과 함께 있기 좋은 곳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홀이 넓은데, 곳곳에 인형이나 장난감이 놓여 있더군요. 가지고 놀고, 제 자리에 가져다놓으면 된다고 합니다. 매우 친절하네요. 그리고 케익 진열장. 신기한 케익이 많았습니다. 하리보 케익이라든지 하리보 케익이라든지....ㄷㄷ 무슨 약을 하셨기에 케익 겉면을 하리보 젤리로 코팅할 생각을 한 거죠? ㄷㄷㄷㄷㄷ 저희가 주문한 음료입니다. 따님을 위한 딸기가 듬뿍 올라간 딸기 파르페, 제가 주문한 아메리카노, 아..
투썸 플레이스 베리 스트로베리 아이스티 : 전혀 달지 않잖아!!! 투썸 플레이스에서 새로 나왔다는 음료를 마셔봤습니다.아무래도 요즘 딸기철이다보니,딸기 음료가 득세하는군요. 베리 스트로베리 아이스티입니다.뭘 마실까 하다가 상큼하니 달달한 게 마시고 싶어서 아이스티를 주문했지요. 베리 스트로베리 아이스티의 어여쁜 자태입니다.컵 홀더를 끼우고 한 컷, 빼고 한 컷.정성을 들여서 찍었습니다. 투썸 플레이스 커피 앤 디저트.하지만 나는 디저트가 아닌 아이스티를 주문했지. 45도 각도로 한 컷.딸기가 정말 많이 들어 있습니다.먹기 좋은 크기로 잘려있구요,갈아서도 들어 있습니다. 딸기로 만든 음료라는 것을 강하게 드러내고 있네요.딸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최고의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물론 비주얼 적으로요. 맛은.. 맛은... 항공샷입니다.다른 것들이 눈에 들어와서 좀 지저분하긴..
하겐다즈 여의도점 : 달달하고 맛있는 쿠키앤크림 황소 生 갈비에서 나와 입이 텁텁해서 후식을 먹으러 갔습니다.건널목을 건너면 바로 위치한 하겐다즈 여의도점입니다.하겐다즈는 편의점이나 마트에서만 사 먹는 줄 알았는데,매장이 따로 있었군요.역시 부자의 동네 여의도인가...ㄷㄷㄷ 매장 전면 사진.익숙한 로고입니다.하겐다즈.비싸서 함부로 먹기 어려운 바로 그 아이스크림. 안에 들어갔더니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통에 있는 바로 그 로고가 있습니다.매우 익숙한 로고지요.갑자기 생각난 건데,신혼여행 갈 때 비행기에서 후식으로 내 줬던 게 바로 하겐다즈 아이스크림...ㅎㅎㅎ참 맛있게 잘 먹었는데. 가격표입니다.별 다를 건 없습니다.베스킨라빈스나 나뚜루처럼 크기에 따라 가격이 다릅니다.다만 매우 비쌀 뿐...ㄷㄷㄷ 1스쿱 4,400원. 2스쿱 8,200원.3스쿱 9,90..
카페 스터닝 : 디카페인 커피를 파는 카페 점심을 먹고 커피 한 잔했습니다.서여의도 정우빌딩 1층에 새로 생긴 카페에 다녀왔어요.처음 보는 곳에는 무조건 들어가주는 게 인지상정!ㅎㅎㅎㅎ꽤 넓은 카페인데 사람이 바글바글 하더군요.오픈한 지 얼마 안 돼서 사람이 많은 건지, 맛있어서 많은 건지는 모르겠지만... 여러 가지 메뉴가 있습니다만,어차피 제가 마시는 건 아메리카노...솔직히 커피 맛 잘 몰라요... ㅎㅎ 가격은 괜찮은 편입니다.그리 비싸지 않네요.좋습니다. 특이한 건, 모든 커피 메뉴를 디카페인으로 제공한다는 점입니다.원할 경우 500원 추가!카페인이 빠졌는데 돈을 왜 더 받는거니??(그거야 손이 더 가니까...) 저는 쓴 게 싫으니까 부드러운 단맛이라는 화이트로 했습니다.남들과 좀 다른 커피라고 하니 으근히 기대되는군요. 아메리카노 한 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