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식

야식은 역시 족발! 미스터 보쌈 안양 박달점에서 시켜 먹었습니다. 아내와 함께 TV를 보다가 갑자기 출출함을 느꼈습니다. 그 어떤 예고도 없이 찾아온 시장기에, 저희는 정신을 차리지 못했고, 저는 어느새 배민을 통해 족발을 주문하고 말았어요... ㅠㅠ 종종 주문해서 먹었던 미스터 보쌈에서 2인 족발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미스터 보쌈에서 보쌈은 종종 먹었는데, 족발은 처음이라 살짝 긴장했지요. 약 한 시간 걸린다더니, 생각보다 빨리 도착했습니다. 배달 받은 물건들을 싹 정리해서 찍어봤습니다. 2인분입니다. 먼저 각종 장류입니다. 무쌈이 몇 장 들어 있고, 마늘 짱아찌, 할라피뇨, 쌈장, 새우젓이 있습니다. 할라피뇨는 대놓고 맵습니다. 고기의 느끼함을 잡을 수 있지만, 그렇다고 막 먹기 좋을 정도로 만만하지는 않더군요. 족발을 주문했는데도 보쌈용 무김치를 줍니다. 올레!!..
더 후라이팬 동여의도점에서 후팬 샐러드 세트메뉴를 먹다! 야식은 역시 치느님!!!여의도역 더 후라이팬에서 치느님을 영접했습니다.더 후라이팬은 아내가 임신했을 때 자주 찾았는데,집 근처에는 없다보니 오랜만에 방문했네요. 여의도역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있습니다.큰길가에 있기 때문에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벽에 여러 가지 메뉴가 표시되어 있습니다.사진이 함께 있기 때문에 어떤 음식인지 직관적으로 알 수 있어서 좋군요.안심 후라이드 치킨, 다리살 후라이드 치킨, 곱빼기 후라이드 치킨 등등.여러 가지 종류의 치느님과 함께 사이드 메뉴도 있습니다.후라이팬 Salad(얘는 왜 영어지?), 리얼 생감자칩, 생과일 에이드/칵테일. 새로 나온 메뉴에 대한 안내문도 붙어 있습니다.더 후라이팬즈 플레이그라운드!!!뜨끈 뜨끈한 감자 그라탕... 개인적으로 별로일 것 같아요.후팬 샐러..
여행지에서도 야식은 치느님과 함께! : 대명리조트 청송에서 치느님 영접기(記) 대명리조트 청송에서 하루를 묵으면서,저녁에 야식이 뭔가 엄청 땡기더라구요.그래서 가족들과 상의하여 치킨을 먹기로 했습니다. 역시 여행지에서도 치느님의 은혜는 끊이지 않습니다.우리의 자애로우신 치느님!!! 야식을 먹게된 가장 큰 이유!엘리베이터 옆에 있는 간식 안내...ㄷㄷㄷ제가 계속 밖에 왔다갔다하다가 자꾸만 이걸 보게 되어서, 결국 야식을 먹게 되었다는 이야깁니다. 치킨은 이탈리안 레스토랑 빠띠오에 주문해서 먹습니다.이 사진은 낮에 해가 떠 있을 때 찍은 거지만,뭐 상관 없지요...ㄷㄷ 오븐 마늘 닭.18,000원.BBQ에서 올리브 치킨이 18,000원 하는 시대니,그리 비싼 닭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물론 양이 얼마나 나오느냐에 따라 생각이 바뀔 수도 있지만. 매장에서는 먹을 수 없고,포장만 가능하..
농심 오징어짬뽕맛 국물라볶이 : 이걸 대체 왜 사 먹어야 하는가. 야식의 시간이 돌아왔습니다.아내가 며칠 전에 사온 오징어 짬뽕 국물 라볶이를 끓였습니다.어떤 맛인지 궁금해서 사 온 건데,일단 조리법이 매우 쉬워서 좋더라구요. 자세한 리뷰는 아래 내용을 보시면 됩니다.ㅎㅎㅎ 오징어 짬뽕맛 국물 라볶이의 전면입니다.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그 라면과 비슷한 디자인입니다.라면과 떡볶이의 맛있는 콜라보레이션!!당연한 말씀입니다.라면과 떡볶이의 조합은 어마어마하지요. 뒤를 봅시다.국물이 자작한 떡볶이와 사리면의 맛있는 콜라보레이션.당연한 말이군요.제품의 설명이 있습니다. 딱히 특별한 건 없어 보입니다만,옆의 일러스트가 참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진짜 저런 비주얼이라면 참으로 좋을텐데 말이죠.전면의 이미지 샷도 그렇고... 조리법을 살펴봅시다.냄비에 찬물 400ml를 넣고 떡과 함께..
맘스터치 찜햇닭과 케이준 양념 감자 : 역시 야식에는 치느님이지! 11월 마지막 날.저희 가족은 한 달 동안 무사히 살아남은 것을 자축하는 의미로 소소한 축제를 벌였습니다.치느님을 영접하고 함께 맛있는 시간을 가졌지요.집 근처에 맘스터치가 있어서 오랜만에 맘스터치 치킨을 먹었습니다. 먼저 케이준 양념 감자입니다.매콤할 것처럼 보이지만 전혀 매콤하지 않은 맛이죠.맛있습니다.저희 따님께서 엄청 맛있게 잘 드셨어요. 하나 들어서 찰칵.애매한 사진이군요.ㅎㅎㅎㅎ느끼할 수 있으니 꼭 케첩과 함께 먹기를 추천합니다. 맵지 않은 치킨을 골라달라고 부탁했더니 직원이 추천한 찜햇닭입니다.간장 양념이라고 해서 교촌치킨 비슷한 느낌일 거라 생각했는데,생경한 비주얼의 친구가 납셨습니다. 간장 양념은 간장 양념인데,살짝 매콤합니다.매콤한 끝맛 때문에 저희 따님께서는 물을 엄청 드셨어요. 게다..
가성비 갑! 맛있는 닭고기 전문점 다코기 석수시장점 집 근처에 새로운 닭고기 전문점이 생겼습니다.다코기 석수시장점인데,개업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사람들이 북적북적 하더라구요. 계속 쳐다만 보다가,드디어 한 번 방문했습니다.맛있는 건 일단 한 번 먹어봐야하는 거니까요. 다코기 석수시장점입니다.무려 치킨 카페!!!치킨 카페!!!! 치킨을 커피 마시듯 먹는 겁니다!!! ㄷㄷ인테리어가 참 깔끔합니다.저는 미리 전화 주문을 하고 치킨을 가지러 간 터라,매장에서 먹지는 않았는데, 다음에 시간이 잘 맞는다면 홀에서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일단 가격이 참 매력적이더라구요. 건물 밖에 간판이 서 있는데,다코기의 메뉴와 가격이 있습니다. 다코기 로스트/크리스피로 분류가 나뉘는데,오븐에 구운 치킨과 기름에 튀긴 치킨으로 나누는 것 같습니다. 저는 로스트 치킨을 주문했습..
야식은 라면이 제맛! 오뚜기 신제품 진짜 쫄면 : 최근 트렌드는 매워 못 먹는 것인가! 야심한 시각에 배가 고프면 두 명의 제가 싸움을 벌입니다. 안 그래도 돼지인데 이제는 참아야 한다고 외치는 다이어터인 저와, 어차피 죽으면 맘껏 다이어트할 거, 지금 이 순간을 즐기라는 저... 그리고 이 야심한 시각에 저는... 저는... 저는... 결국 본능대로 움직이고 말았습니다. ㅎㅎㅎㅎ 이번에 먹을 녀석은 진짜 쫄면입니다. 마트 시식코너를 도는데, 한 입 먹어보니 정말 맛있더라구요. 그래서 한 봉지 집어 들고 왔습니다. 우연히 지난번에 먹은 삼양 쫄비빔면과 비교가 되는군요. 그때는 너무 매워서 죽는 줄 알았는데... ㅠㅠ 한동안 금기시 하며 멀리했던 아이스크림까지 사 먹을 정도로 매웠죠. 이번에는 그래도 시식을 하고 산 거니 만큼, 실패할 확률이 높지 않을 거라 생각하고 물을 올렸습니다. ㅎㅎㅎ..
팔도 신제품 팔도 쫄비빔면 먹어봤습니다 : 맵고 매운 또 매운!!! 동료가 아내와 함께 먹으라며 라면을 두 개 줬습니다.하나는 육개장 봉지면이고, 다른 하나는 지금 리뷰를 작성하는 팔도 쫄비빔면입니다.새로나온 라면이라며 맛있으니 아내와 함께 먹어보라고 권하더군요.그래서 집에서 끓여 먹어봤습니다. 비빔면은 팔도가 워낙 유명하니까,당연히 맛있을 거라 생각하고 먹었는데...아아... 오판이었어요.대단한 오판이었습니다.ㄷㄷㄷ 팔도 쫄비빔면입니다.파란색의 팔도 비빔면과는 대척점에 있음을 암시하듯 시뻘건 색으로 포장되어 있습니다.음...이걸 처음 봤을 때만 해도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지금에서야 이것이 [경고]의 표시였다는 걸 알겠군요. 맞습니다.이 붉은 컬러링이 아무나 나를 마주하면 죽을지도 모를 것이야!!!라는 경고의 의미였던 것입니다.하아아아아아. 뒷면을 봅시다.팔도 쫄비빔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