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빗방울, 그리고 퇴근길. 며칠 전, 비가 많이 오던 날, 차창에 맺힌 빗방울을 잡았다. 종종 이런 사진을 찍는데, 뭐랄까 심도가 얉은 사진을 만들면 왠지 우쭐해진다. 그저 최대 개방으로 아무렇게나 셔터를 누른 사진인데, 아무것도 아닌데, 자꾸만 찍게 된다. 렌즈 자랑도 아니고 내용도 없는 사진.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찍게 된다. 의미는 없다. 그냥, 내 삶이 이렇지 않은가 반추하게 된다. 아주 좁은 지점만 뚫어져라 쳐다보면서 살고 있는 건 아닌가. 문득, 그런 생각을 한다. 비가 오고 나서 며칠 동안 하늘이 참 맑갛다. 퇴근길에 기분이 좋아져서 카메라를 꺼내들었다. 아직도 점심 때는 뙤약볕이 내리쬐지만, 퇴근길 무렵에는 뉘엿뉘엿 지는 볕이 좋다. 늘 이렇게 편안한 날이 계속되었으면 좋겠다. 하루라도 시끄럽지 않은 날이 없는데, ..
아침에는 스타벅스 하트 파이~! 출근길에 회사 건물 1층에 있는 스타벅스에 들렀습니다. 가볍게 아침을 한 잔하기 위해서인데,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하트 파이와 아이스커피를 주문했습니다. 하트 파이는 이름 그대로 하트 모양으로 만든 파이입니다. 하트 모양으로 여러 겹을 쌓아 구운 파이인데, 맛있습니다. 달콤하고 바삭하고 아주 그냥 살이 뒤룩뒤룩 찌는 맛이에요. 아이스커피와 함께 마시니 잠이 화들짝 깨는 느낌입니다. 아주 좋네요. 커피의 카페인으로 잠이 깨고, 하트 파이의 달달함으로 또 깨고 각성까지!!! 자고 일어나서 2시간 이내에는 커피나 달달한 음식을 먹지 않는 게 건강에 좋다는 말을 들었던 것 같지만, 어차피 한 번 사는 인생, 즐겁게 살다가 가렵니다. 하지 말라는 거 다 지키면서 금욕적으로 살다간 얼마 없는 즐거움까지 다 날아가..
이마트 선풍기 일렉트릭 팬 표준형 선풍기(FM-3023) 개봉기 날이 무척 더워졌습니다. 장마와 함께 무더위도 시작이 된 것 같아요. 집에 선풍기가 부족해서 급하게 이마트에 나가 선풍기를 한 대 구매했습니다. 이마트에 가서 진열된 여러 개의 제품을 살펴보다가, 저렴하면서 소비 전력도 적고, 성능도 필요한 것만 있는 가성비 甲의 제품을 찾았습니다. 일렉트릭 팬(ELECTRIC FAN) 표준형 선풍기입니다. 상자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 흰색의 상자에 푸른색으로 이미지와 설명글이 있습니다. 일렉트로맨 마크가 인상적이네요. 특장점으로는 좌우회전, 상하각도, 높이 조절 가능, 시간 예약 가능(180분/연속), 35cm 날개 등입니다. 일단 불필요한 기능 없이 기본에 충실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사용상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안전망 안에 손 넣지 말 것. 시..
2019년 5월 27일. 여의도 공원. 비가 내리는 여의도 공원에서 쪼그려 앉아 셔터를 눌렀다. 계속해서 미세먼지가 많아 카메라 메고 다니질 않아서, 그동안의 분풀이를 하듯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 핸드폰 보정이라 과하거나 이상할지 모르지만, 그래도 내 눈에 좋아보이니 오늘은 이걸로 만족. 자주빛이 강렬해서 찍었는데, 꽃의 이름은 모르겠다. 비가 부슬부슬 내려서 꽃잎에 물방울이 어렸다. 하긴, 오늘은 모든 꽃들에 물방울이 맺혀있었다. 옹기종기 올망졸망 모여있는 꽃뭉치. 역시 이름은 모르지만, 한데 모여 군락을 이룬 것이 예쁘다. 생각해보니 여의도 공원에 핀 대부분의 꽃들은 사람이 인위적으로 심었다. 군락을 이뤘다는 말에 어폐를 느낀다. 아직 피지 않은 꽃도 있다. 꽃망울에 물방울리 맺혔다. 어떤 나무의 꽃인지는 모르겠으나, 정갈하게 생겨 담았다..
2019년 4월 25일. 여의도 공원. 우중탐화(雨中探花) 비 오는 여의도 공원에서 꽃을 찾다.
2019년 4월. 꽃과 함께한 날들. 날이 좋아서, 혼자서, 혹은 가족과 함께 거닐었던 시간을 붙잡아본다. 국회도서관과 윤중로에서. 윤중로. 이번에는 처음으로 아내와 함께 걸었다. 뜨개질로 아내가 직접 만든 가방과 튤립. 아내는 손재주가 좋아서 뜨개질, 가죽공예, 재봉 등등. 여러 가지를 한다. 가족의 옷도 만들고, 소품도 만들어주는데, 그 모든 것에 엄청난 정성이 들어가는 것을 알기에 늘 고맙다. 벚꽃엔딩. 딸과 함께한 어린이 대공원에서 비처럼 날리는 벚꽃과 함께. 언제나 가족이 있어 힘이 되고, 행복하다. 나는 정말 행복한 남자다.
2019년 4월 10일 여의도 공원 출근길 출근하는데, 여의도 공원에 튤립이 오밀조밀 모여서 꽃을 틔울 준비를 하고 있었다. 보름 전에 봤을 때는 그냥 풀인 줄 알았는데, 이제야 튤립인 줄 알겠구나. 수많은 튤립이 꽃봉오리를 오므린 채 날이 밝기를 기다린다. 이제 며칠 뒤면 활짝 피어 자태를 뽐내겠지. 아침부터 기분이 좋았다.
2019년 4월 8일 여의도 윤중로 봄꽃축제. 지난 4월 6일부터 여의도 봄꽃축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월요일을 맞아 회사 바로 앞이라 밥 먹고 잠깐 다녀왔습니다. 서강대교 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윤중로 입구부터 이미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지난주까지는 벚꽃 그림자도 구경 못 했는데, 지난 주말 동안 참 탐스럽게 피었네요. 벚꽃으로 이루어진 터널을 따라 많은 사람들이 이동합니다. 가만히 서 있어도 슬슬슬 밀려서 안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사람들과 부대끼며 안으로 가다가 보이는 족족 셔터를 눌렀습니다. 나무 둥치에 핀 벚꽃, 햇빛을 받은 벚꽃, 어여쁜 벚꽃. 참 예쁘네요. 이번 주는 계속 이렇게 벚꽃 구경을 하면서 보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