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52

2020년 11월 14일. 서소문역사문화 공원에 내린 가을. 카메라를 들고 쫄래쫄래. 잘 찍는 건 아니지만, 찍는 행위 자체를 좋아한다. 가을이니까 꽃. 무슨 열매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찰칵. 붉은 빛이 탐스럽다. 주황빛 가을. 같은 자리에서 카메라 돌려 찍기. 원했던 건 더 따뜻한 느낌인데, 역시 초보는 안 되는 모양이다. 그래도 빛이 예쁘게 갈라져서 기분은 좋음. 사용장비: 니콘 D750 + 탐론 24-70G2 2020. 11. 25.
니콘 DSLR D750 첫컷 에러로 입고 지난 2018년에 100만원도 안 되는 가격으로 구입한 나의 첫 풀프레임 DSLR D750이 최근에 계속해서 첫컷 에러를 냈다. 첫컷 에러가 뭐냐면, 카메라를 기동시키고 처음으로 셔터를 눌렀을 때 셔터가 닫혔다가 다시 열리지 않고 에러 표시를 내는 오류다. 무조건 확정적으로 나타나는 오류는 아니지만, 좀 더 쉽게 발생하는 상황을 만들 수는 있다. 조리개 최대 개방에 1/4000초로 찍으면 여지없이 첫컷 에러가 난다. 무조건 무슨 상황에서든이 아니라, 카메라를 기동하고 처음 찍는 컷이 에러나는 거다. 무조건 1/4000초로 찍었을 때 에러나면 그건 쓸 수 없는 카메라지...ㄷㄷ 이 사진이 첫컷 에러가 발생했을 때의 상태창이다. 에러 메시지가 표시된다. 카메라 전원을 껐다가 켜거나, 셔터를 누르면 처~얼컥 .. 2020. 11. 17.
2020년 9월 17일 손기정 공원 요즘 사진 포스팅이 아주 엉망이네요. 날짜가 뒤죽박죽. 뭐... 사진 포스팅 뿐만 아니라 싱가폴 여행기도 뒤죽박죽... 인생이 뒤죽박죽... 그저 슬플 뿐입니다. 이번에는 회사 근처에 있는 손기정 공원 다녀온 사진들입니다. 지난번에 손기정 공원 가려다가 길을 잘못 들어서 포기하고 돌아왔는데, 이번에는 지도를 보고 제대로 다녀왔습니다. 손기정 공원 입구에 체육센터? 같은 건물이 있는데, 코로나 19 때문에 문이 닫혀있었습니다. 슬쩍 둘러 보고 안으로 들어가니 제일 먼저 정자가 반겨줍니다. 날이 흐렸던 터라 하늘이 심심하네요. 손기정 공원 중앙에 축구장이 있고, 축구장을 내려다보는 경사에는 응원석이 있습니다. 응원석은 특이하게 나무로 덮혀있더라구요. 신기해서 한 번 찍어봤습니다. 축구장 끝에는 손기정 님의 .. 2020. 9. 25.
찍스를 통해 만든 포토북 : 화질은 좋구나! 오랜만에 포토북을 만들었습니다. 게을러 터져서... ㅠㅠ 빨리 빨리 따님의 사진집을 만들어야 하는데, 천성이 게으른지라.. 자꾸만 미뤄지게 되네요. 이번에는 찍스(https://www.zzixx.com/)에서 포토북을 만들었습니다. 지금까지 후지필름몰에서 제작했는데, 여차저차해서.... (NO재팬이라고 말하고 싶으나 전범기업의 카메라를 쓰고 있으므로 차마...ㅠㅠ) 찍스에 주문하고 3일 만에 출고, 발송한 다음 날 받았습니다. 총 4일 걸린 거네요. 월요일에 주문하면 금요일에 받아볼 수 있습니다! 이 정도면 준수한 속도죠. 32페이지로 제작했는데, 후지필름의 포토북보다 많이 얇습니다. 정확한 두께 차이는 밑에서 이야기할게요. 같은 양장인데 생각보다 많이 얇아서 당황했네요. 아무래도 두꺼우면 좀 더 좋아 .. 2020. 8. 20.
후지필름 X100F 구입했습니다. 요즘 날이 많이 따뜻해졌네요. 봄바람 살랑이고 봄꽃이 휘날립니다. 이렇게 좋은 계절에 퇴사한 저는, 아내님으로부터 퇴사 선물로 데일리카메라를 하나 받았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칭얼거려서 얻은 거...) 후지필름 X100F입니다. 최근에 후지필름 프리미엄 똑딱이 X100 시리즈의 최신 기종 X100V(이하 백볼트)출시되었습니다. 덕분에 149만원이나 하던 X100F(이하 백에프)에 특별할인을 진행하는군요. 게다가 각 총판별로 여러 가지 이벤트를 진행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백에프를 들일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영광(?)을 아내님께 돌립니다... 백에프를 구매하고 바로 퀵으로 받았습니다. 서울 전 지역은 무료로 퀵 발송한다고 하니 오래 기다릴 필요 없죠. 바로 퀵 수령 요청했고 두 시간 뒤에 제.. 2020. 4. 7.
2020년 3월 30일. 여의도. 출근길에 꽃이 어여뻐서 찍을 수밖에 없었다. 시절이 하 수상해도 어쨌든 시간은 흐르고, 봄은 어느덧 성큼 다가왔다. 촬영장비 : D750 + 24-70G2 2020. 3. 30.
2020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어김없이 날은 지나고 계절은 돌아온다. 2020년 3월. 여느 때처럼 어김없이 봄이오나봄. 바닥에 떨어진 한 송이 매화. 눈 앞에서 팔랑팔랑 떨어지는 꽃송이를 보다. 이내 내려앉은 꽃은 방금 전과 같이 생기를 머금고 있다. 금방이라도 다시 있던 가지로 올라갈 듯. 흐린 날이 되려 꽃을 만나기에는 더 예쁜 날이 되었다. 따뜻한 빛깔이 사진에 돌아 마음이 좋다. 매화와 함께 봄을 알리는 산수유. 노오란 꽃송이가 참 어여쁘다. 누구보다 먼저 봄을 알리는 너희가 있어, 다시 돌아온 계절을 알 수 있다. 고마워. 사용 장비 : 니콘 D750, 탐론 24-70G2 2020. 3. 18.
어느 가을 날, 여의도 공원의 낮과 밤. 최근 미세 먼지가 심해서 카메라를 들고 나가질 않았기 때문에, 한 달 전 쯤 찍은 사진을 포스팅한다. 카메라가 무겁지만 매일 메고 다니고 있고, 사진도 열심히 찍고 있는데, 그에 비해 포스팅 빈도는 점점 줄어든다. 그것은 언제나 귀차니즘이 승리하기 때문일거다. 잠을 포기하고 사진을 보정하고 출력하고... 이 모든 것이 그리 쉬운 작업이 아니다. 최근에는 체력이 떨어져서 더욱... 어쨌든 화사한 가을 어느 날의 기록을 남겨보았다. 나도 그렇게 생각해. 누구나, 다. 모두 고생하고 살아가지. 말로만 듣던 핑크뮬리. 여의도 공원에도 찾아왔다. 비록 넓은 공간에 피어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여기저기서 사진 찍는 사람들이 보인다. 이름 모를 꽃들이 잔뜩 피었다. 여의도 공원은 관리가 잘 된다. 사시사철 늘 다른.. 2019. 11. 5.
2019년 10월 12일. 안양유원지. 날이 좋던 주말, 카메라를 들고 안양유원지를 설렁설렁 걸었다. 이미 많이 다녀봤고, 많은 사진을 찍은 안양유원지이지만, 그래도 늘 새롭다. 시간이 늘 같은 것은 아니니까. 내 시점도 많이 변했을 거고... 유원지에 무지개가 떴다. 인위적인 힘으로 만들어진 무지개지만, 많은 이들이 길을 가다 발을 멈추고 무지개를 구경한다. 같은 구조물이지만, 사진을 찍는 위치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이래서 시점이 중요한가. 주차장의 전망대와, 그 위에 올라서 찍은 사진. 날이 좋아서 사진을 찍기에 수월했다. 미세먼지도 적고, 기온도 적당해서 참으로 좋았던 어느 가을 날. 사용 장비 : 니콘 D750, 탐론 24-70 G2 2019. 10. 30.
빗방울, 그리고 퇴근길. 며칠 전, 비가 많이 오던 날, 차창에 맺힌 빗방울을 잡았다. 종종 이런 사진을 찍는데, 뭐랄까 심도가 얉은 사진을 만들면 왠지 우쭐해진다. 그저 최대 개방으로 아무렇게나 셔터를 누른 사진인데, 아무것도 아닌데, 자꾸만 찍게 된다. 렌즈 자랑도 아니고 내용도 없는 사진.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찍게 된다. 의미는 없다. 그냥, 내 삶이 이렇지 않은가 반추하게 된다. 아주 좁은 지점만 뚫어져라 쳐다보면서 살고 있는 건 아닌가. 문득, 그런 생각을 한다. 비가 오고 나서 며칠 동안 하늘이 참 맑갛다. 퇴근길에 기분이 좋아져서 카메라를 꺼내들었다. 아직도 점심 때는 뙤약볕이 내리쬐지만, 퇴근길 무렵에는 뉘엿뉘엿 지는 볕이 좋다. 늘 이렇게 편안한 날이 계속되었으면 좋겠다. 하루라도 시끄럽지 않은 날이 없는데, .. 2019. 8. 28.
2019년 5월 19일 평촌 중앙 공원 딸과 함께 평촌 중앙 공원으로 나들이. 벌써 보름 가까이 지났지만, 게으름으로 인해 이제야 포스팅한다. 날이 좋아서 딸과 함께 평촌 중앙 공원으로 나들이를 갔다. 미세 먼지 없는 쾌청한 날씨, 적당히 구름이 드리워있어 너무 덥지 않고 좋았다. 영화 속 캐릭터 안양에 오다. 정크아트를 전시 중이었다. 5월 31일까지 전시기 때문에 이 포스팅을 쓰는 시점에는 모두 철거했을 거다. 아직 가보질 않아서 모르겠다. 자동차와 폐품을 가지고 만든 공룡. 쥬라기 월드의 랩터를 모티브로 한 것 같다. 이 친구는 좀 더 화려하다. 역시 랩터인 듯. 소. 역동적인 모습을 보니 이중섭의 소가 생각난다. 거친 선도 그런 느낌을 주고. 아니 이 분은... 범블비??? 폐품으로 만들어서 그런지 훨씬 생동감 있고, 원작과 비슷한 느.. 2019. 6. 2.
2019년 5월 27일. 여의도 공원. 비가 내리는 여의도 공원에서 쪼그려 앉아 셔터를 눌렀다. 계속해서 미세먼지가 많아 카메라 메고 다니질 않아서, 그동안의 분풀이를 하듯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 핸드폰 보정이라 과하거나 이상할지 모르지만, 그래도 내 눈에 좋아보이니 오늘은 이걸로 만족. 자주빛이 강렬해서 찍었는데, 꽃의 이름은 모르겠다. 비가 부슬부슬 내려서 꽃잎에 물방울이 어렸다. 하긴, 오늘은 모든 꽃들에 물방울이 맺혀있었다. 옹기종기 올망졸망 모여있는 꽃뭉치. 역시 이름은 모르지만, 한데 모여 군락을 이룬 것이 예쁘다. 생각해보니 여의도 공원에 핀 대부분의 꽃들은 사람이 인위적으로 심었다. 군락을 이뤘다는 말에 어폐를 느낀다. 아직 피지 않은 꽃도 있다. 꽃망울에 물방울리 맺혔다. 어떤 나무의 꽃인지는 모르겠으나, 정갈하게 생겨 담았다.. 2019. 5. 27.
2019년 4월 25일. 여의도 공원. 우중탐화(雨中探花) 비 오는 여의도 공원에서 꽃을 찾다. 2019. 4. 26.
2019년 4월. 꽃과 함께한 날들. 날이 좋아서, 혼자서, 혹은 가족과 함께 거닐었던 시간을 붙잡아본다. 국회도서관과 윤중로에서. 윤중로. 이번에는 처음으로 아내와 함께 걸었다. 뜨개질로 아내가 직접 만든 가방과 튤립. 아내는 손재주가 좋아서 뜨개질, 가죽공예, 재봉 등등. 여러 가지를 한다. 가족의 옷도 만들고, 소품도 만들어주는데, 그 모든 것에 엄청난 정성이 들어가는 것을 알기에 늘 고맙다. 벚꽃엔딩. 딸과 함께한 어린이 대공원에서 비처럼 날리는 벚꽃과 함께. 언제나 가족이 있어 힘이 되고, 행복하다. 나는 정말 행복한 남자다. 2019. 4. 18.
2019년 4월 10일 여의도 공원 출근길 출근하는데, 여의도 공원에 튤립이 오밀조밀 모여서 꽃을 틔울 준비를 하고 있었다. 보름 전에 봤을 때는 그냥 풀인 줄 알았는데, 이제야 튤립인 줄 알겠구나. 수많은 튤립이 꽃봉오리를 오므린 채 날이 밝기를 기다린다. 이제 며칠 뒤면 활짝 피어 자태를 뽐내겠지. 아침부터 기분이 좋았다. 2019. 4.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