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편의점 식도락

푸르밀 인디안밥 우유 : 내가 왜 이걸... 편의점에 갔더니 처음 보는 친구가 있어서 업어왔습니다. 이 망할 놈의 호기심... 하여간 필요 없는 호기심 때문에 제 명에 못 죽지 싶어요... 뭐든 하나 새로운 게 있으면 한 번 먹어봐야 직성이 풀리니... 푸르밀에서 나온 인디안밥 우유입니다. 어렸을 때 과자 인디안밥 참 많이 먹었는데, 인디안밥 우유라니... 추억팔이도 참 가지가지군요. 푸르밀 인디안밥 우유입니다. 고소한 옥수수 그대로. 300ml 175kcal 원유 20%, 조제 스위트콘 파우더 1.5%, 스위트콘 시즈닝 0.05% 아주 야아아아악간의 옥수수 관련 첨가제를 넣었는데, 옥수수 냄새가 확 나는 마법이라니... 푸르밀과 농심의 고소한 만남이라고 합니다. 알고 보니 푸르밀도 롯데 계열, 농심도 역시... 결국은 같은 집안끼리 콜라보였군요...
세상 더워서 연양갱 바를 먹어보았다. 마트에 갔다가 눈에 띄는 녀석이 있어서 업어왔습니다. 해태 원조 연양갱 바입니다. 연양갱이면 연양갱이지, 연양갱 바라니...ㄷㄷ 다들 새로운 제품 만들 고민 안 하고, 기존의 인기에 기댄 제품들만 우후죽순으로 내놓고 있군요. 이번에도 후회할 걸 알지만, 한 번 사 가지고 들어왔습니다. 네네, 우리가 알고 있는 바로 그 연양갱과 동일한 디자인입니다. 팥맛이라고 강조가 되어 있네요. 팥맛 아이스크림이라고 한다면, 왕좌에 비비빅이 있는데... 과연 비비빅을 이길 수 있는 강자가 될 것인가... 궁금하긴 합니다. 포장지를 벗겼습니다. 특별할 것 없이 생겼습니다. 그냥... 비비빅을 네모난 모양으로 눌러놓은 것 같아요. 비비빅의 사각형 버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 것 같은 비주얼. 그래도 두께는 꽤 두꺼운 편입..
Fuzzy Rock : 신기하게 생긴 사탕을 먹다. 동료가 무심한 듯 시크하게 저에게 뭔가를 줬습니다. 생전 처음보는 물건이라 이것이 무엇인가 한참을 뚫어져라 쳐다봤습니다. 동료 曰 : 소금. 소금??? 소오그음??? 일단 뭐지 하고 살펴봤는데, 소금은 아니군요. 오다가 올리브영에서 주웠다는데, 맛있는 거라고 합니다. Fuzzy Rock. Crystal Lemon. 퍼지락 자일리톨 크리스탈 레몬 맛. 무려 98.5%의 자일리톨 함유인가 봅니다...ㄷㄷ 외쿡물을 먹은 친구라 직관적(!)이네요. 뒷면을 봤습니다. 섬나라가 원산지인 사탕인데, 친절하게 우리나라 말로 포장지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유통기한 참 기네요. 무려 1년... 하긴, 사탕이니까, 쉽게 부패하지 않겠지만요. 한 봉지에 96kcal입니다. 그리고 탄수화물만 조금 들었네요. 호오... 생각보다 ..
이것은 간식의 신세계, 짜 먹는 홍삼 양갱 집에 이상한 게 굴러 다니기에 하나 들고 나왔습니다. 양갱은 양갱인데, 범상치 않은 포스를 뿜뿜합니다. 이름하야... 크라운 짜 먹는 홍삼양갱...ㄷㄷ 짜먹는 홍삼 양갱을 줄여서 짜갱이라고 인장을 박아놓은게 더 웃기네요. 세워서도 보고, 눕혀서도 봅니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요상한 건 변하지 않습니다. 6년근 홍삼 농축액 사용, 타우린 함유, 간편하게 짜먹는 스틱 양갱... 특이점이라고 적어놨는데, 당황스러운 특이점들입니다. 상자를 까보니 이렇게 생겼습니다. 상당히 큰 상자에 양갱은 고작 5개. 역시... 과대 포장은 어딜 가지 않는군요. 과대 포장이든 뭐든 이제 슬슬 맛을 볼 차례입니다. 꺼내보니 뭔가 엄청 익숙한 비주얼입니다. 마치 정X장의 홍삼 액기스 같은 느낌적인 느낌... 이거 정말 이대로 괜찮..
오랜만에 먹은 꽃게랑 : 역시 과자는 비려야... 갑자기 꽃게랑이 땡겨서 편의점에 다녀왔습니다. 빙그레의 효자 품목이죠. 꽃게랑... 어려서부터 정말 많이 먹었는데... 200원일 때 정말 많이 먹었는데, 어느새 1,500원이 되었습니다. 세월의 무상함이 느껴지네요... ㅠㅠ 꽃게랑 오리지널입니다. 꽃게랑 와사비도 있으니... 저는 개인적으로 와사비는 비추... 오리지널이 제일 맛있습니다. 역시 무엇이든지 간에 기본에 충실해야 좋은 법이죠. 그래서 꽃게랑도, 새우깡도 모두 기본을 제일 좋아합니다. 튀기지 않고 구워 만든 스낵이라는데... 이게 정말 가능한 건지는 모르겠네요. 그냥 튀겨낸 거 같은데...ㄷㄷ 꽃게랑이 맛있는 이유. 기름에 튀기지 않고 소금에 구웠다. 국내산 꽃게 “엑기스”만 사용한 제품이다. 국내산 꽃게가 아니라 그 꽃게로 만든 엑기스를 ..
고구마를 갈았구마 라떼구마 : 밥처럼 먹을 수 있겠는걸. 출근하는데, 아내가 컵을 하나 챙겨줬습니다. 아침 대용으로 먹으라고 줬는데, 보니까 라떼구마입니다. 처음 보는 아이인데, 포장지를 보니, 고구마 음료인 것 같습니다. 고구마를 갈았구마 라떼구마. 18g 72kcal. 식물성 크림 분말 20%, 분무고구마분말 13%, 탈지분유 4%. 고구마를 갈아서 우유와 함께 먹는 거군요. 맛있게 마시는 법이 있습니다. 컵에 분말을 넣고, 뜨거운 물을 표시선까지 부은 후, 잘 저어서 마시면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런데.. 어째서 물 붓는 선이 안쪽이 아니라 바깥쪽에 있는 것이야??? 어째서??? 안쪽에 있어서 물 부을 때 확인할 수 있지 않갔어?? 이 컵 투명컵이야??? ㄷㄷㄷ 대체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마셔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
롯데 ABC 초코쿠키 : 별게 다 나오는구나. 동료에게 간식을 얻었습니다. 롯데에서 나온 ABC 초코쿠키입니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름 같죠? 맞습니다. 바로 그 ABC 초콜릿입니다. 그걸 쿠키로 만들었어요... 요즘 다들 R&D를 이런식으로 처리하는 모양입니다. 메이커 돌려막기...ㄷㄷㄷ 심지어 포장지도 메이커의 통일성을 위해서 비슷한 느낌이야! 다른점이라면 속이 보이는 ABC 초콜릿과 달리 이 녀석은 속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게 가장 큰 차이점이겠네요. 뒷면에는 손으로 잡아 뜯으라는 표시도 있습니다. 오오... 이건 은근 유용하군요. 노출이 다른 건... 엄... 그냥 그렇다고 칩시다... 알려준 대로 봉지를 뜯었습니다. 한 봉지에 들어 있는 과자는 고작 10개. 10개. 10개. 10개. 물론 이게 작은 봉지긴 하지만, 그래도 너무한 처사 아..
매일 BIO 도마슈노 백도 요거트 : 맛있는 요거트 음료 팀장님이 뜬금없이 음료를 하나 주셨습니다. 매일 바이오 도마슈노 백도 요거트입니다. 이거 하나 먹고 일하라고... 건강한 플레인에 맛있는 과육이 쏙쏙! 복숭아 과육이 들어있는 모양입니다. 색깔부터 요거트의 흰색과 복숭아의 빛깔이 예사롭지 않네요. 맛있어 보입니다. 향이 좋고 산뜻한 복숭아, 백도를 갈아서 넣었다고 합니다. 백도가 맛있게 씹힌다라... 얼마나 맛있게 잘 씹히는지, 제가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 한쪽에는 유통기한과 영양정보가 있습니다. 180ml에 150kcal. 양에 비해 상당히 높은 열량인데, 요거트 음료니까, 당연한 이야기겠지요. 입에 착착 감기게 만들기 위해서 당 함유량이 높은 건 조금 아쉽네요. 뚜껑을 까고 찍었습니다. 이게 한참 전에 먹었던 거라, 유통기한이 4월 말... ㅎㅎㅎ 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