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육전면사무소에서 점심 : 가까운 식당에서 후다닥!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09.07

회사 바로 맞은편 건물에 육전면사무소가 있습니다.

자주 갔는데, 최근에는 거의 가보지 않았던 것 같아서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평소에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기 때문에 기다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이번에는 대기 시간 없이 바로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 일찍 온 것도 아니었는데,

운 때가 잘 맞은 것 같습니다.



식당을 찾았으니 예의상 메뉴판을 찍어줘야죠.

가장 저렴한 멸치생면이 6천원.

나머지는 7천원 선입니다.


뜨끈한 국물이 땡겨서 소고기생면을 주문했습니다.

함께 간 동료는 직화 소고기덮밥을 주문했어요.



기본 찬입니다.

며칠 전 야마토에서 나온 것과 동일한 구성이죠.



단무지에 김치, 가장 무난한 조합히기도 합니다.

이 조합이면 거의 실패할 일이 없죠.

ㅎㅎㅎㅎㅎ



동료가 주문한 직화 소고기덮밥이 먼저 나왔습니다.

비주얼이...

집에서 불고기 볶아서 밥에 얹어놓은 것과 비슷하더군요.


동료가 맛도 집에서 해먹는 것과 별반 다를 바 없다고 말해줬습니다.

저도 앞으로 소고기 덮밥은 먹지 않는 걸로...ㄷㄷ



제가 주문한 소고기생면입니다.

여전히 그릇 가득 국물이 담겨 있습니다만....


소고기의 양이 줄었네요.

예전 같지 않습니다. ㅠㅠ


소고기 생면인데 소고기를 줄이다니 이게 대체 무슨 말이오!!!

그러합니다.


그래도 국물이 진해서 열심히 퍼 먹었어요.

국물은 사랑이니까요.

(이래서 제가 살이 안 빠집니다. 나트륨 중독 같으니라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