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신씨화로에서 제육볶음과 김치찌개로 맛있는 점심 먹었습니다.


매번 오며가며 보면서 한 번은 가야지 가야지 했던 식당에 드디어 갔습니다.

같은 건물, 같은 층에 있는 교동 전선생은 여러 번 방문했는데,

이상하게 그 옆에 있는 신씨화로는 방문하지 못하다가,

이번에 드디어 방문해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조금 이른 시간에 방문했더니 대기 없이 바로 들어가 앉을 수 있었고,

음식이 금방 나와서 기분 좋게 식사할 수 있었습니다.



신씨화로 여의도점입니다.

직화구이 전문점이군요.

매번 옆에 있는 교동 전선생만 갔었는데...


이번에는 꼭 먹고 말리라, 생각해서 일부러 찾아갔습니다.

전부터 궁금했거든요.

어떤 음식을 파는지.

ㅎㅎㅎㅎ



입구 옆에 점심 특선 메뉴와 가격이 있습니다.

김치찌개, 깡장비빔밥, 계란말이(저는 달걀말이라고 합니다만), 제육볶음, 뚝배기불고기.

직장인들이 점심으로 많이 먹을 법한 음식들입니다.


너무 과하지 않고 적당한 메뉴인 것 같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 가니,

사장님께서 친절하게 안내해주십니다.



자리를 잡고 앉으니 바로 반찬을 가져다주시네요.

여러 가지 찬인데,

생긴 걸 보아하니...


다 밥과 함께 넣어 비벼 먹는 친구들입니다.

호오오오오???

이거 그냥 예상만으로도 맛있겠는데요.



밥이 양푼으로 나옵니다.

2인분인데...

꽤 많네요.


보고 감동했습니다.

반찬이 맛있으면 공깃밥이 부족할 때가 많은데,

그걸 생각해서 이렇게 양푼으로 주시다니!!!


김치찌개와 제육볶음을 주문했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조합이랄까요.

국물과 고기!!



먼저 김치찌개가 나왔습니다.

냄비 위로 소복하게 올려진 재료가 푸짐하니 좋습니다.

게다가 국물 위로 돼지고기가 올라와 있어요!!


이 얼마나 흐뭇한 풍경이지 않습니까!

고기는 사랑입니다.

아무렴요.

ㅎㅎㅎㅎ



김치찌개가 맹렬하게 끓어오르고 있습니다.

건더기가 많아서 국물이 냄비 밖으로 막 넘쳐흐릅니다.

그러니까 사방팔방으로 국물이 튀어나가기 전에 잘 수습합시다.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라면 사리도 하나 추가했습니다.

ㅎㅎㅎㅎ


특이하게 냄비 바닥에 사리를 깔아서 주시더군요.

그래서 끓기 전까지 몰랐습ㄴ다.

라면 사리가 있다는 걸.



거 참 먹음직스런 비주얼이구먼요.

행복합니다.

김치찌개는 적당히 시큼하면서 개운한 맛입니다.

돼지고기가 듬뿍 들어가서 먹을수록 기분이 좋아집니다.

ㅎㅎㅎㅎㅎ



제육볶음이 나왔습니다.

그리 많은 양은 아니지만,

우리에겐 김치찌개가 있으니까 충분합니다.

게다가 고기만 먹는 게 아니니까요.


제육볶음은 기본에 충실한 맛입니다.

적당히 짜고, 적당히 맛있습니다.


솔직히 제육볶음이 맛 없으면...

답이 안 나오는 거죠.

ㅎㅎㅎㅎ

맛있으니까 됐습니다.



밥그릇을 주지 않으시고 스테인리스 냉면 대접을 주십니다.

양푼이에 담겨 나온 밥을 먹을 만큼 냉면 대접에 덜어줍니다.


일단 조금만 먼저... ㅎㅎㅎ

어차피 잠시 후에 또 먹겠지만요.



냉면 대접 위에 처음에 나온 반찬을 적당히 올려주고,

제육볶음을 먹을 만큼!

그리고 고추장을 뿌려줍니다.

이제...

이제 얼마 남지 않았어요.

ㅎㅎㅎㅎ



슥슥슥슥슥.

비벼서 먹어주면 됩니다.

아... 이 비빔밥은 늘 비벼 놓으면 비주얼이 엉망이 되어서 문제네요.

맛은 정말 좋은데.

참으로 아쉬운 일입니다.


어쨌든 여의도에 4년 동안 있으면서 처음으로 가본 신씨화로입니다.

가성비가 좋고, 맛도 좋아서 종종 찾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