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IT/인터넷

아이폰 6S+ 구입 : 철 지났어도 난 이놈이 땡기더라.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11. 17.

아이폰 6를 사용한 지도 어언 3년째.

요즘 들어 배터리 줄어드는 속도가 자비 없어서 바꿔야지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전화국에 갔다가 바꾸게 되었습니다.


곁다리인 iPhone 6S+로요.

좀 더 큰 화면은 어떤가 싶기도 했고,

아이폰 7은 가격이 너무 비싸고...

아이폰 8과 아이폰 X는 살 생각이 없으니...

(빌어먹을 애플의 가격 정책 같으니라고...ㄷㄷ)


결국 이어폰 단자를 가진 최후의 아이폰 시리즈를 구매했네요.



새 기계니까 전원을 켜니 어서오라고 인사합니다.

여러 가지 언어로 이야기하는데,

제가 사진을 찍을 때는 중국어로 이야기할 때였군요.



초기 설정을 완료하고 데이터 복원을 하기 위해 아이튠즈에 연결했습니다.

기존에 쓰던 아이폰 6를 백업해놨기 때문에 그 데이터를 다 가지고 오지요.


시간은 조금 걸리는 방법이고,

나중에 사용하던 폰을 반납해야하는 귀찮음이 있지만, 그래도 어떻습니까.

이걸로 충분하죠.


이제 앞으로 2년 동안 또 다시 애플의 노예가 되었습니다.

그때가 되면 아이폰X의 버그도 잡히고 상당히 안정된 상황이 되겠죠.

가격도 많이 떨어질 테고...


그러면 그때 아이폰X로 넘어가야겠습니다.

일단 한동안 아이폰6S+로 즐거운 앱등이 생활을 해야겠어요.

ㅎㅎ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