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샘표 폰타나 볼로네제 소스로 만든 점심 식사 : 스파게티 까이꺼 대충 휘리릭 볶으면 되지 뭐!!!

by 윤군이오 2021. 12. 5.
728x90
반응형

재택 근무를 하다보니 점심은 집에서 해결해야 하는데, 점심 시간은 1시간 뿐이고 밥을 만들어 먹기에는 빠듯하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빨리 맛있게 먹을까 고민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는 집에서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파스타를 만들어 먹었다.

 

파스타는 면만 대충 삶아서 양념에 휙휙 볶아 먹으면 되니까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사진에는 없지만 먼저 면을 삶는다.

끓는 물에 소금을 적당히 넣고 1인분의 양을 계량해서 넣는다.

보통 100원짜리 지름 정도가 1인분이라고 하던데, 나는 그게 좀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각자 자신이 좋아하는 만큼 삶으면 된다.

10-11분 정도로 삶는 게 나는 딱 좋다.

11분이 넘어가면 퍼져서 식감이 형편 없어지고, 10분 이하로 삶으면 너무 덜 익은 것 같은 느낌이라.

올리브유를 팬에 두르고 편 마늘을 볶는다.

마늘이 노릇해지면 양파와 소시지를 넣어 함께 볶는다.

좋아하는 다른 채소나 재료가 있다면 이때 넣어주면된다.

나는 딱히 생각나는 게 없어서 이 정도만 넣었다.

보통 소시지보다 베이컨을 넣는데, 베이컨을 꺼내기 귀찮아서....

재료가 적당히 볶아졌다는 생각이 들 때, 면수를 한 국자 붓는다.

면수가 엄청 중요한데, 면수로 간을 맞추기 때문이다.

그래서 면을 삶을 때 소금을 적당히 넣어야 한다.

냉동 새우를 넣는다.

자숙 새우는 오히려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더 작아지고 질겨지니, 냉동 새우가 딱 좋다.

여러 번의 시행 착오 끝에 깨달은 점이다.

새우가 잘 익을 때까지 열심히 볶아준다.

새우의 살이 빨갛게 달아오르면 이제 거의 끝나간다.

샘표 폰타나 볼로네제 소스를 넣었다.

볼로네제에 새우라니.. 정말 안 어울리는 조합 같지만, 그래도 꽤 괜찮다.

일단 집에 있는 맛있어 보이는 재료는 다 때려 넣는거지 뭐.

삶아놓은 면과 푸실리, 펜네를 넣는다.

개인적으로 푸실리와 펜네를 좋아해서 자주 먹는데, 따님께서는 면을 더욱 선호하시는지라...

부녀의 취향이 살짝 다르다.

소스가 잘 섞이도록 열심히 저어준다.

이 때 간이 좀 덜 되었다 싶으면 면수를 부어가며 간을 맞추자.

어차피 볼로네제 소스가 적당히 짭조름하기 때문에 굳이 더 넣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완성된 스파게티는 예쁜 파스타 볼에 담아 내면 된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파슬리 가루로 화룡정점!!

좀 더 그럴싸한 모습으로 완성된다.

잘 만들었으니 먹으면 된다.

포크로 푹 찍어 휘휘 말아 한입에 넣어 우걱우걱 먹으면 세상 대단한 맛이다.

따님께서 좋아하시고, 나도 마음에 드는데 15분 정도면 만들 수 있으니 참으로 편리하다.

이래서 내가 폰타나 소스를 늘 집에 비치하고 있을 수밖에 없지.

 

주말에는 아빠가 자녀들을 위해 간단한 스파게티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