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명동 칼국수 중림점 : 뜨근하게 국물 한 그릇.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4. 19.
728x90
반응형

이번에도 뜨끈한 국물 찾아 삼만리.

회사에서 비교적(?) 가까운 곳에 있는 명동 칼국수를 찾았다.

명동 칼국수 중림동점이다.

매장은 그리 크지 않은데, 점심 시간이 살짝 비켜갔는데도 자리가 없어서 밖에 있는 의자에 앉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었다.

이렇게 붐비는데 혼자 와서 죄송합니다...

내가 먹고 나온 후에도 누군가는 기다리고 있다.

나는 왜 늘 외관 사진을 가장 마지막에 찍는가.

대충 이런 메뉴의 음식들을 팔고 있다.

기본은 칼국수다.

다른 것도 많지만, 이 날 나는 만구와 함께 칼국수를 먹고 싶어서,

8,000원짜리 만두칼국수를 주문했다.

칼국수는 역시 김치와 함께 먹어야지.

맛있는 김치와 함께 먹으면 칼국수가 후루룩 넘어간다.

그야 말로 꿀맛.

겉절이와 열무김치가 준비되어 있는데,

나는 겉절이만 먹었다.

모든 것은 취향대로.

잠시 후, 고기 만두가 3개 들어간 만두칼국수가 나왔다.

은근 양이 많아서 좋다.

파도 적당히 들어 있고.

뜨거운 만두를 급하게 먹다 입 천장 다 데여서 까진 경험 때문에 늘 이렇게 덜어서 식혀 먹는다.

만두는 고기가 듬뿍 들어가서 맛있다.

두어 개를 더 넣어주셨다면 그야말로 행복했을 텐데...

칼국수는 후루룩 잘 넘어간다.

평소에도 칼국수를 좋아해서 집에서도 자주 해 먹으니.

뜨끈한 국물에 칼칼한 겉절이를 함께 해서 먹으니 행복했다.

 

순식간에 한 그릇 뚝딱 비우고 나왔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