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국회의사당 맛집 오치킨에 오랜만에 들러 돈까스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3. 27.

회사 사무실이 이전하고 오치킨과 더 가까워져서 오랜만에 오치킨에 들렀습니다.

오랜만에 느끼하지 않은 돈까스를 먹고 싶었거든요.

돈까스는 기름에 튀긴 음식이지만,

오치킨에서는 오븐에 구운(!) 돈까스를 전문으로 하거든요.


예전에도 포스팅한 적이 있지만,

치킨과 밥을 함께 내어주는 치킨 정식도 판매하는 신기한 식당입니다.


오랜만에 갔지만,

여전히 매장 앞에는 메뉴판이 반겨주네요.

심지어 작년과 같은 가격입니다.

1년 만에 방문했는데,

예상 외의 소득이군요.



자리를 잡고 앉아 사진을 찍었습니다.

여전히 그 자리에서 그대로 자리 잡고 있는 오.치킨 로고입니다.

카페 스타일 치킨과 음식.


솔직히 카페 스타일인 건 잘 모르겠지만....

카페보다는 일식 돈까스와 비슷하긴 한데... ㅎㅎㅎ



메뉴판도 작년과 동일합니다.

가격도 오르지 않았고,

그대로네요.


세상 모든 것, 제 급여 말고 모든 물가가 오르는 판국에 이토록 반가운 소식이 또 있을까요.

오치킨의 가격은 몇 년째 동결 중입니다.

심지어 여의도 평균치보다도 낮은 가격으로요.


매우매우 감사합니다.

이로써 종종 밥을 먹으러 올 이유가 한 가지 또 생겼군요.



주문하고 잠시 기다리니 음식이 나왔습니다.

저는 돈까스를, 동료는 떡볶이 돈까스를 주문했습니다.

예전에 포스팅할 때는 카메라가 없어서 폰카로 찍어 화질이 엉망이었는데,

이번에는 카메라를 지참해서 예쁘게 찍으려고 노력했습니다.

ㅎㅎㅎㅎ


앞에서 말했듯, 오 치킨의 모든 메뉴는 튀김이 아니라 오븐에 굽는 겁니다.

그래서 돈까스 빛깔이 갈색이 아니라 노릇노릇한 색을 가지고 있지요.

돈까스 가장자리만 갈색으로 구워졌습니다.



반찬입니다.

비트 무 피클, 양배추 샐러드, 단무지와 깍두기.

비트 무 피클은 개인 반찬으로 주는 게 아니라서 따로 담겨있습니다.

사장님께 더 달라고 하면 모든 반찬을 듬뿍 더 주시니까, 먹을 만큼 편하게 먹으면 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일본식 돈까스를 먹을 때는 깍두기가 제일 맛있다고 생각합니다.

ㅎㅎㅎㅎㅎ



밥과 미소국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흑미밥과 맑은 미소국.

미소국에는 팽이버섯이 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미소국에 쪽파를 띄우는 걸 좋아하는데,

살짝 아쉬움이 남습니다만, 충분히 맛있기 때문에 괜찮습니다.



제가 먹을 오븐구이(!) 돈까스입니다.

오븐에 구웠기 때문에 기름기가 적어 일반적인 돈까스보다 건강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순전히 제 개인적인 생각이니까, 딴지는 정중하게 사양합니다.


노릇노릇하게 잘 구워진 돈까스를 보니 군침이 도네요.

오랜만에 보니 정확하게 어떤 맛이었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ㄷㄷ

그래도 고기니까 맛있을 게 분명합니다.

분명히 맛있겠죠.

ㅎㅎㅎ



돈까스를 한 조각 집었습니다.

두툼한 돼지고기가 보이는군요.

고기를 갈아서 만든 패티형 돈까스가 아니라 통살 돈까스입니다.

이런 고기로 만든 돈까스는 맛이 없을 수가 없죠.


그대로 입으로 가져가서 먹었습니다.

역시 예상한대로 맛있습니다.

다만 일반적인 돈까스처럼 바삭바삭한 식감부터 느껴지는 것이 아니라,

기름이 빠져 고소한 고기향이 입 안에 가득 찹니다.


튀긴 돈까스와는 다른 그런 맛이네요.

정말 맛있습니다.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가 더 맛있는 느낌이네요.


늘 기름에 튀긴 돈까스만 먹다가 오븐에 구운 돈까스를 먹으니

후라이드 치킨만 먹다가 바베큐 치킨을 먹는 기분입니다.

맛있어서 행복해요.


게다가 양배추 샐러드도, 밥과 미소국도 다 맛있어서 행복합니다.

자주 와야겠어요.

다음에는 떡볶이 돈까스도 먹어보고, 김치나베도 먹어봐야겠습니다.


저희가 열심히 식사를 하는 와중에도 포장 손님이 정말 많이 찾더군요.

매장에 찾아와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보다 포장으로 가져가는 손님이 훨씬 많았습니다.

느끼하지 않은 돈까스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꽤 많은 모양이에요.


역시 오치킨은 사랑입니다.

ㅎㅎㅎㅎ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