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안양 맛집 명가원 안양점 : 가볍게 설렁탕 한 그릇 뚝딱!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 6. 1.

가끔 설렁탕이 땡길 때가 있습니다.

속이 좋지 않거나 힘들어서 소화가 안 될 것 같을 때.

예전에 한의사 선생님께서 속이 허할 때에는 너무 기름지지 않은 소고기 국물을 먹어 속을 다스리면 좋다고 하셨거든요.

그 이후로 속이 안 좋을 때는 설렁탕을 찾습니다.

 

저녁에 가족들과 함께 명가원을 찾았습니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설렁탕을 먹기로 했지요.

 

 

집에서 가깝고 주차가 용이한 비산동에 있는 명가원을 찾았습니다.

신선 설농탕이나 명가원이나 맛이 비슷한데,

신선 설농탕 안양점은 주차가 영 힘들어서...ㄷㄷ

 

차를 대기 편한 명가원으로 간 거죠.

한창 저녁 식사 시간이라 그런지 주차장이 가득 찼네요.

주차요원의 안내에 따라 한쪽으로 대놓았습니다.

 

 

아기가 있어서 방으로 안내 받았습니다.

방 한쪽 벽에는 커다란 액자에 설렁탕의 유래가 뭐...

그렇습니다.

글씨체가 단아하니 예쁘군요.

 

 

설마하니 직접 쓰신 건 아닐 거고...

프린팅이겠죠...ㄷㄷㄷ

 

명가원의 좋은 점은 아기를 위해 부스터가 준비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저희는 직원분에게 말씀드려서 부스터를 얻어 아기를 앉혔습니다.

아무래도 부스터에 앉아 있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은 큰 차이가 있는 법이죠.

 

 

자리에 앉았습니다.

신선 설농탕과 명가원 모두 테이블 끝에 김치통을 배치해놨습니다.

김치통과 수저통이 모두 한쪽으로 모여 있죠.

편리합니다. 좋아요.

 

예전에도 이런 문구가 있었는지는 모르겠는데,

먹을 만큼만 덜어 먹으라는 표시가 있네요.

셀프바는... 거창한 것 같지만 그냥 밑반찬을 이야기하는 겁니다.

식당 중앙에 셀프바가 있어요.

 

저희는 귀찮아서 안 가져다 먹었....ㄷㄷ

 

 

배추김치와 깍두기.

저는 국물 음식을 먹을 때 깍두기만 있어도 충분하지만,

아내는 김치도 좋아하니까...

 

 

적당량을 접시에 덜어 먹습니다.

저는 언제나 깍두기 자안뜩. ㅎㅎㅎㅎ

 

 

밑반찬 두 가지가 나왔습니다.

오징어 젓갈과 무피클.

뭐...

특별할 것 없는 그런 맛입니다.

 

솔직히 설렁탕 먹을 때 깍두기 이외에는 손이 가지 않아서 맛을 볼 필요를 못 느끼...ㄷㄷ

 

 

주인공이 등장했습니다.

제가 주문한 설렁탕입니다.

 

팽이버섯이 듬뿍 들어있네요.

이거 참 마음에 듭니다.

저는 팽이버섯을 좋아하거든요.

 

설렁탕에 별 다른 간을 하지 않기 때문에 후추만 조금 넣고 바로 먹습니다.

신선 설농탕이나 명가원의 가장 좋은 점은 국물이 너무 뜨겁지 않다는 거...

쉽게 쉽게 빨리 먹을 수 있습니다.

 

테이블 회전을 위한 빅 피처라면 할 말 없....ㄷㄷ

 

 

고기가 듬뿍 들어 있습니다.

엄청 얇기는 하지만... ㅎㅎㅎ

 

그래도 양이 많아서 씹는 맛은 충분히 느낄 수 있습니다.

단점이라면 이 사이에 많이 낀다는 것 정도...ㄷㄷ

 

고소한 국물과 함께 밥을 말아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속이 별로일 때는 정말 설렁탕 한 그릇으로 기분이 좋아지는 법이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