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편의점 식도락

농심 스파게티 까르보나라를 먹었습니다. 이 오묘한 맛은...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01.24

편의점에서 농심 스파게티 까르보나라를 팔더군요.

지난번 토마토 스파게티의 참담함을 그새 잊고 다시 구매했습니다.

ㅎㅎㅎ

실은 포스팅하려고 먹었습니다.

이렇게라도 열심히 블로그 생활을 해보려고...ㄷㄷ



농심 스파게티 까르보나라입니다.

까르보나라라서 색깔이 노르스름합니다.

조리는 역시 5분 동안!!!



측면에 있는 조리 방법을 살펴봅니다.

뜨거운 물을 붓고 5분간 기다린 후에 물을 버리고 스프를 넣고 비벼주면 된다고 하네요.

비비기 위해서 일정량의 물을 남겨놔야 하는 건 덤.



내용물입니다.

스파게티 면과 미트크림소스 분말 스프, 까르보나라 소스 분말.

둘의 차이가 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두 개의 소스가 들어갑니다.



뜨거운 물을 붓고 5분이 지난 뒤에,

물을 따라 버리고 분말 스프 2봉지를 모두 다 넣습니다.

같은 흰색이라고 생각했는데,

조금씩 차이가 있네요.

차이점이 느껴지는지는 모르겠지만 알이죠.



스프를 잘 비벼낸 후의 모습입니다.

파슬리 가루도 보이고,

분홍색 베이컨 조각도 보입니다.


물이 너무 적으면 퍽퍽하고 많으면 싱거우니까 일부러 물을 조금만 남기고,

필요할 때 뜨거운 물을 조금씩 넣었습니다.


그럤더니 윤기있는 비주얼이 되었네요.

ㅎㅎㅎ



완성된 까르보나라를 열심히 먹습니다.

익숙한 맛이면서 뭔가 살짝 애매하기도 하고.

여튼 그러합니다.


그래도 맛 재현율이 뛰어나네요.

그렇지만 다시 사 먹을 거냐고 물어보다면...ㄷㄷ

그냥 짜파게티나 전통의 강자를 먹을래요.

ㅎㅎㅎㅎ


맛은 나쁘지 않지만,

자주 만나기에는 애매한 느낌이네요.

물론 맛이라는 건 지극히 주관적이기 때문에 다른 분의 입에는 엄청 맛있을 수 있습니다.

다만 제 입에 안 맞을 뿐... 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