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여행

2017년도 2차 여름 휴가 1 : 제주도로 떠나는 험난한 여정. 올초 사이판 여행을 준비하면서 "올해의 여름 휴가는 사이판에서 즐겁게 보내자."라고 생각했는데,지난 5월.아시아나 항공에서 얼리버드로 특가 이벤트를 하더군요.아무 생각 없이 7월 16일~18일 제주도행 왕복 표를 끊고 말았습니다.정말 충동적으로....ㄷㄷ 그래서 지난 7월 16일에 2차 여름 휴가를 떠났지요.이번에는 제주도입니다!!!말이 좋아 2박 3일이지, 16일 오후 6시 55분 비행기로 제주도로 떠났다가 18일 오후 12시 40분 비행기로 김포로 돌아오는 매우 험난한 여정이었습니다.실제로 놀 수 있는 시간은 17일 하루 뿐이었죠. 16일 오후.6시 55분 비행기니까 미리 김포 공항에 도착해서 기다렸습니다.지난번에 제주도 갔던게 2015년 6월이었으니 2년 만이네요.그 때는 두 사람이었고, 지금은 세..
2017 사이판 가족여행 3 : 새섬과 만세 절벽, 그리고 마나가하 섬 사이판 여행은 패키지를 이용했기 때문에 전적으로 가이드 아저씨에게 의존해서 다녔습니다. 영어가 짧다보니 혼자 다니기가 무서워서 패키지를 선택한 거죠 뭐...ㄷㄷ 틈틈이 영어 공부 좀 해야겠어요. 그래야 무슨 일이든 좀 할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여튼 사이판 여행에서 가이드 아저씨의 안내를 받아 몇 군데를 돌아다녔는데, 둘째 날 오전에 새섬과 만세 절벽에 다녀왔고, 셋째 날에는 마나가하 섬에 들어갔다 나왔습니다. 햇빛이 엄청 강하기 때문에 무조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다녀야 합니다. 잠시도 햇볕 아래 서 있기가 힘들더라구요. 새섬입니다. 저 하얀 섬에 수많은 새들의 군락이 있다고 합니다. 저희가 갔을 때는 새라고는 그림자도 안 보였지만...ㄷㄷ 섬 곳곳에 까맣게 패여있는 부분들이 둥지라고 합니..
2017 사이판 가족여행 2 : 사이판 켄싱턴 호텔 식당 이용 솔직 후기 (스크롤 주의) 지난 포스팅에 이어서 사이판 켄싱턴 호텔의 식당 후기를 작성합니다.식당 후기가 따로 나뉘어 있는 것은...사이판 켄싱턴 호텔의 식당이 3개나 되는 데다, BBQ까지 이용했기 때문에 꽤 많은 양의 이야기가 담겨서 그렇습니다. 제일 먼저 소개할 식당은 양식 뷔페인 로리아입니다.첫날 저녁과 둘째 날 점심, 셋째 날 아침을 먹었습니다.매번 메뉴가 소소하게 달랐는데,개인적으로는 아침 메뉴가 가장 좋았습니다. 로리아에는 아기 식판이 기본적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아기를 위한 음식만 따로 담을 수 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그리고 매 끼니마다 한국식으로 국이 나오기 때문에 해외에서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 분들도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다는 점이 인상 깊었습니다.아무래도 이랜드 계열의 호텔이다 보니, 식사도 한국인의 입맛을 ..
2017 사이판 가족여행 0 : 인천 국제 공항에서 출발 올 초부터 준비한 사이판 가족 여행. 딸래미가 24개월이 될 때까지는 항공료가 무료인지라, 큰 마음 먹고 질렀습니다. 가격이 좀 있어서 고민을 했지만, 그래도 아내와 즐거운 추억을 쌓기 위해 강행했습니다. 이제 앞으로 몇 달 간은 과거의 제가 저질러 놓은 일 때문에 고생을 하겠네요...ㄷㄷ 인생 뭐 있습니까, 열심히 재미있게 최선을 다해 즐기는 거죠...ㅎㅎㅎ 새벽 일찍 일어났습니다. 9시 30분에 이륙하는 비행기고, 여행사 미팅이 6시 30분이었기에 5시에 일어나 준비했습니다. 집에서 인천 국제 공항까지 40분 정도 걸리는 거리거든요. 정신 없이 공항에 도착해서 주차하고 여행사 직원을 만난 시각이 정확하게 6시 30분. 간단하게 이야기를 듣고 친구 가족과 조우했습니다. 무거운 짐 가방을 수하물로 붙이고..
2017년 여름휴가 사이판 가족여행 : 미리 여행을 준비하다. 올해 여름 휴가는 야심차게 멀리 떠나려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작년에는 1박 2일로 속초에 다녀온 것 이외에 딱히 여행이랄 것이 없었기에,올해는 저희 부부와 아기 모두에게 좋은 시간을 만들고 싶은 생각이 있었습니다. 가까운 해외, 그 중에서도 나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을 찾아봤습니다.제가 비행기 타는 것을 무서워해서 비행이 길어지는 게 싫어 4시간 안팎의 거리에 있는 휴양지를 찾아봤죠. 괌, 사이판, 세부, 오키나와 등등.여러 곳이 물망에 올랐는데,검색을 해보니 아기가 어리면 어차피 많이 돌아다니지 못하니까,숙소가 잘 되어 있는 곳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사이판의 다른 숙소인 월드리조트나 PIC는 아무래도 연식이 있다보니 조금 불편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그래서 다른 곳보다 비싸기는 ..
2016 할로윈 에버랜드 여행기 2 : 로스트 밸리와 사파리 투어 이런 저런 일들로 시간이 흐르는 동안 에버랜드를 다녀온 지도 어언 두 주가 지나가네요.헐... 대체 뭘 했다고. 더 이상 늦으면 안되겠다 싶어서 에버랜드 여행기를 부랴부랴 작성합니다.지난번 포스트는 에버랜드를 좀 더 저렴한 가격에 입장하는 방법을 설명했구요,이번 포스트에서는 지윤이와 함께 에버랜드에 가서 해가 지기 전까지 겪은 일에 대해 이야기하겠습니다. 지윤이와 문화센터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안양에서 출발한 지 50여 분 만에 에버랜드에 도착했습니다.도착한 시간은 약 2시 30분.시간이 애매해서 정문 주차장은 엄두도 낼 수 없었고, 제1주차장에 주차를 했습니다.그리고 셔틀 버스를 타고 정문으로 향했죠. 에버랜드 내에서는 셔틀버스가 쉼 없이 다니고, 주차장에서 정문까지 이동 시간도 5분이 채 걸리지 ..
제천 힐링 나들이 1일째 저녁 식사 : 해밀 레스토랑 1일차 이야기가 아직도 끝나지 않았습니다.너무 오래되어서 이전의 이야기가 생각나지 않을 수 있으니, 지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 링크를 타고 잠시 다녀오셔요. 2016/09/18 - [여행 즐기기] - 제천 힐링 나들이 1일째 : 해브나인 힐링 스파 점심도 제대로 안 먹고 제천에 온 데다가,리솜 포레스트의 빌라에 짐을 풀자마자 물놀이를 격하게 했더니 엄청나게 배가 고프더라구요.산속이라 그런지 해도 이미 져버려서 저녁을 빨리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숙소로 돌아가서 룸서비스를 시킬까 하다가,도저히 그 시간을 참을 수 없을 정도로 배가 고파서 힐링스파센터 3층에 있는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리솜 카페 맞은 편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으로 올라가면 바로 눈 앞에 한식당인 해밀이 나옵니다.리솜 ..
제천 힐링 나들이 1일째 : 해브나인 힐링 스파 리솜 포레스트에서 가장 유명한 건 뭐니뭐니 해도 해브나인 힐링 스파입니다.리솜 포레스트 투숙객은 30% 할인을 해주고, 제천 지역민에게도 할인을 해주더라구요.저희는 투숙 할인으로 즐길 수 있었습니다. 해브나인 힐링 스파는 리솜 포레스트 투숙객 이외에도 입장권만 구매하면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제천에 놀러온 분들이 많이들 방문해서 이용하는 것 같았습니다. 해브나인 힐링 스파는 리솜 포레스트 로비 밑, 1층에 있습니다.로비로 나와서 계단을 이용하여 1층으로 내려가도 되고, 로비에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서 내려가도 됩니다.저희는 계단으로 걸어 내려갔지요. 단점은... 계단 옆에 흡연장소가 있어서, 저희 같은 비흡연자들은 불쾌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공기 좋은 산 속에서 담배 연기를 마시니 기분이 썩 좋지는 않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