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양마니에서 대창, 양 먹었습니다.

서여의도 맛집 양마니에서 팀회식을 했습니다.

동료들과 함께 대창, 양을 먹으러 갔죠.

저는 요즘 들어 장트러블이 심해져서 제대로 못 먹었지만...ㄷㄷ


가격은... 회식이 아니면 따로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정도... ㅎㅎㅎ

그래도 팀 회식이니까 열심히 먹었드랬죠.

(저 말고 동료들이)


반찬은 참 정갈하고 깔끔한 맛입니다.



양배추 샐러드.

소스 색깔을 보면 어떤 맛인지 떠오르죠?

크게 생각과 차이 없는 맛이었습니다.



양념게장.

저는 교정인이라... 게장을 먹기 어려워요...

뭐, 딱히 좋아하지도 않습니다만...


팀장님께서는 맛있게 드시는 걸 보니 꽤 괜찮은 맛이었나 봅니다.



참나물 무침.

대창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첨병입죠.



물김치 같았는데,

이 사진으로 보니까 영....ㄷㄷ



깻잎절임.

역시나 대창의 느끼함을 날려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죠.



연두부입니다.

교정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반찬!!!

부드러우니까!!!

교정기에도 끼지 않으니까!!!!


뭐, 그렇다고 합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대창, 양입니다.

넓은 놈이 양, 길쭉한 놈이 대창입니다.


대창은 기름이 뚝뚝 떨어질 정도로 기름지고, 양은 쫄깃쫄깃하면서 담백하니 좋더군요.


마리텔에서 포토그래퍼 빽 실장이 알려준 항공샷... ㅋㅋㅋㅋ



이건 쿼터뷰...ㄷㄷ

노릇노릇 잘 익어가고 있습니다.



각 테이블별로 서버 이모님이 맛있게 잘 구워주십니다.

대창과 양 모두 양념이 기가막히게 잘 되어 있어서 맛있더라구요.

덕분에 느끼함도 조금은... 잡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고기를 먹은 후에 주문한 치즈 양 볶음밥.

잘게 썬 양이 들어 있고, 볶음밥 위에 모짜렐라 치즈를 뙇!!!


역시나 항공샷입니다.

이대로는 얼마나 큰 지 감이 안 잡히는데...


4인이 먹기에 부담스러울 정도의 양이었...

물론, 우리는 이미 양과 대창을 어마무지하게 먹은 상태였습니다.



역시나 쿼터뷰.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이라 노출이 오락가락합니다.

어쨌든 완전 맛있어 보이죠....


따라오는 칼로리는 덤!!!



볶음밥과 함께 나온 된장찌개!

진짜.. 이 녀석이 없었으면 어떻게 저 볶음밥을 먹을까요... ㅠㅠ


역시 빽 실장이 알려준 항공샷!!!!



얼큰하니 좋습니다.

청양고추가 듬뿍 들어가 있어서 치즈 볶음밥의 느끼함을 완전 잘 잡아주더라구요.

정말 행복하게 먹었습니다.


양마니에는 점심에 와서 먹곤 했었는데, 회식으로도 좋더라구요.

아쉬운 건... 소고기를 못 먹었...

차돌이나 뭐 이런 애들을 좀 먹고 싶었는데.. 그건 조금 아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