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군포 당정동 맛집 홍성 참숯 갈비 : 시원한 국물의 샤브샤브로 점심 식사를!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11.07

날씨가 좋은 날,

점심을 먹으러 어디로 갈까 하다가,

차를 타고 오며가며 눈여겨 보았던 홍성 참숯 갈비를 방문했습니다.

대낮부터 갈비를 뜯으려는 건 아니었고,

소고기 샤브샤브가 있기에 먹으러 간 거였어요.

 

당정동에서 샤브샤브를 먹을 때는 늘 당정역 앞에 있는 뽕잎샤브를 갔는데,

자주 가봤던 터라 다른 곳을 뚫고 싶었거든요.

 

단독 주택으로 되어 있고,

주차장이 넓어서 차를 대기 좋습니다.

아무래도 단독으로 있는 건물이다 보니, 번잡하지 않아서 좋네요.

 

입구에는 고기 판매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현수막 밑에는 냉장고가 있고, 개별 포장된 고기가 있습니다.

먹고 싶은 고기를 골라서 구워먹을 수 있는 것 같았습니다.

 

안에 들어가니 메뉴판이 한쪽 벽을 큼지막하게 채우고 있었습니다.

크기가 정말 크더라구요.

고기류와 식사류로 나뉘는데,

종류가 여러 가지입니다.

 

저희는 처음부터 소고기 샤브샤브를 먹을 목적으로 방문했기 때문에,

음식을 고르는 것에 주저함이 없었습니다.

가격을 보니 소고기 샤브샤브가 참 착하네요.

1만원도 안 되는 가격이라니!!!

 

주문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샤브샤브 냄비가 들어왔습니다.

안에는 뜨끈한 사골육수가 그득했어요.

그냥 국물이 아니라 사골육수입니다.

냄비가 들어왔을 뿐인데, 구수한 냄새가 코를 자극하더라구요.

 

반찬은 여러 가지 있는데,

하나 같이 맛이 괜찮았습니다.

다만 깍뚜기는 제 취향이 아녔어요.

맛이 없는 건 아닌데, 저는 아삭아삭하고 달콤한 깍뚜기를 좋아하는데,

너무 가셔서...

조금 시큼한 맛이 드는 깍뚜기였습니다.

 

샤브샤브에 넣어 먹을 채소가 한 접시 나왔습니다.

꽤 많은 양이 나와서 기분이 좋아집니다.

저희 가족이 좋아하는 버섯이 종류별로 여러 가지 나왔네요.

몸에 좋고 맛도 좋은 버섯이라 일단 전부 솥 안으로 들이 부어버렸습니다.

천천히 먹을 만큼만 익혀도 상관은 없는데,

성격이 급해서...

 

샤브샤브 고기도 나왔습니다.

고기는 먹을 만큼만 넣어서 살짝 담그면 되지요.

금방 익으니까요.

익은 고기는 낼름 먹으면 됩니다.

너무 익히면 질겨지니까, 그 전에 맛있게 먹으면 됩니다.

 

샤브샤브 양념장입니다.

살짝 매콤한 맛이 도는데, 느끼한 걸 잡아주는 역할인 것 같습니다.

저는 고기고 채소고 간에 다 여기에 찍어 먹었습니다.

왠지 끌림이 있는 소스더라구요.

 

고기와 채소까지 다 건져 먹은 다음에는 칼국수의 시간입니다.

칼국수 모양을 보아하니 직접 밀어서 칼로 썰어온 비주얼입니다.

이건 맛이 없을 수가 없는 거죠!!!

 

어렸을 때는 어머니께서 칼국수를 정말 자주 끓여주셨는데,

칼국수를 끓일 때마다 밀가루 반죽을 띄우고 밀고 썰고...

엄청 손이 많이 갔던 기억이 납니다.

이제는 그런 수고로움은 하지 않으니까 더 생각이 나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어쨌든 펄펄 끓는 육수에 칼국수 면을 넣어서 적당히 익혀줍니다.

아무래도 두께가 좀 있기 때문에 푹 익히기에는 시간이 좀 걸립니다.

그래도 밀가루 냄새 나지 않고 맛있는 칼국수를 먹으려면 견뎌야 하는 인고의 시간이죠.

 

다 익은 국수는 탱탱하고 쫄깃합니다.

역시 칼국수는 이런 식감이 있어야죠!

정말 맛있더라구요.

국물도 느끼하지 않고 시원하고, 칼국수까지!!!

 

한 끼 거나하게 먹었습니다.

다음에는 고기를 구워 먹으러 가든지,

갈비탕이나 곰탕을 먹으러 가봐야겠어요.

정말 맛있어서 마음에 드는 점심 식사였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