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비비고 새우볶음밥 : 역시 CJ가 잘 해...b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4. 9.

아내님이 마트에서 무언가를 사 왔습니다.

이게 맛있다고 하던데...

하면서 꺼내 들었는데,

비비고 새우볶음밥입니다.

 

종종 마트에서 새우볶음밥이나 불고기볶음밥 같은 냉동 식품을 사 먹었는데,

비비고는 처음입니다.

아, 물론 만두와 떡갈비 빼고요...

 

비비고 만두와 떡갈비는 엄...

그냥 그 존재 자체로 아름다우니까요... ㄷㄷ

 

비비고 새우볶음밥입니다.

포장지는 특이할 것 없습니다.

전면부에 커다랗게 새우볶음밥 이미지가 있고,

오른쪽 하단에는 특이사항이 있습니다.

 

1인분씩 낱개 포장, 전자레인지에 3분 30초, 냉동 보관, 푸짐한 양, 2인분.

일단 전자레인지 만으로도 조리가 가능하니,

수많은 자취생들을 위한 간편식이군요!

 

뒷면에는 비비고의 특징과 비비고 새우볶음밥의 특징이 있습니다.

그리고 비비고 새우볶음밥을 즐기는 법도 적혀 있네요.

그냥 먹을 게 아니라 오므라이스처럼 만들어 보라고 합니다.

 

아직 한 번도 해 본 적 없는데...

나중에 한 번 도전해봐야겠네요.

오므라이스.

 

프라이팬과 전자레인지 조리법이 각각 적혀있습니다.

아무래도 맛있는 건, 전자레인지보다는 팬에다 기름 두르고 볶는 거겠죠.

당연히 저는 후자를 택하겠습니다!

 

큰 봉투를 뜯어내니 작은 포장지가 나옵니다.

1인분만 들어있군요.

내용물이 보이는 투명한 포장지입니다.

 

일단 가족 모두가 먹을 거라서,

한 봉만 뜯어서 볶는 게 아니라,

두 봉지를 모두 뜯었습니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예열합니다.

적당히 뜨거워졌다고 생각되면,

비비고 새우볶음밥을 투하!!!

 

처음에는 왼쪽의 사진처럼 얼어붙어 있던 새우볶음밥이,

열심히 볶다보면 고슬고슬하게 살아납니다!

으아니 이렇게 신기할 데가!!!

심지어 딱딱하기만 했던 새우마저 통통하게 생기가 돌아요!

새우의 부활인가!!!!!

 

볶음밥은 접시에 덜어놔야 더 맛있어 보이는 법이죠.

그리 작은 접시가 아닌데,

사진으로 찍어놓으니 참 작아보이네요.

 

기름으로 볶아서 그런지 윤기도 흐르고 고슬고슬하게 변했습니다.

이거 진짜 맛있어 보이는 볶음밥입니다.

 

비비고 새우볶음밥,

제가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

오오오오!

일단, 간이 상당합니다.

역시 밍밍한 것보다 간이 쎈게 훨씬 맛있게 느껴지는군요!

 

하지만 덕분에 물도 많이 마시게 되네요.

ㅎㅎㅎㅎ

어쨌든 맛있습니다.

정말 CJ가 잘 만들어요

어쩜 이렇게 맛있게 만드는지...

 

화가 날 지경입니다.

제가 몇 시간씩 낑낑대며 음식하는 것보다 더 맛있어서요.

ㅎ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