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2017년 4월 2일. 석수동 만안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7.04.03

이제 우리 마을에도 봄꽃이 피었다.

홍매화도, 노란 개나리도, 목련도.

다들 봄이 왔음을 알린다.



홍매화는 활짝 핀 꽃보다 봉오리진 녀석들이 훨씬 많았다.

그래도 충분히 예쁘다.

고운 빛깔을 보니 내 마음도 따라 분홍빛으로 물드는 것 같다.



개나리는 벌써 흐드러진다.

요 며칠 날이 따뜻한 덕인지 만개해서 노란 울타리를 만들었다.

마치 팽목항에 걸린 리본 같기도 한 그들의 모습에 괜시리 마음 한구석이 찡하게 울린다.



목련은 찍기 어렵다.

높은 곳에서 꽃을 틔우기 때문에 웬만해서는 예쁘게 찍기 어렵다.

이 사진도 예쁘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담벼락 위에 올라가 원하는 위치에서 셔터를 누를 수 있었다.


봄이다.

아직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지만, 그래도 봄은 좋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