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군포 당정동 맛집 소 플러스 : 돼지보다 소가 맛있는 경험은 처음!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08.02

군포 당정동에 얼마 전에 생긴 식당인데,

매번 보기만 하다가 크게 욕심을 내서 다녀왔습니다.

 

군포 당정동 소 플러스입니다.

한세대 옆에 크게 자리하고 있는데,

이 자리가 안 좋은지 매번 식당이 들어섰다 망하고,

들어섰다 망하곤 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 들어온 소 플러스는 늘 사람이 북적이고 장사가 잘 되는 것 같아서,

언제고 꼭 한 번 가봐야지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저녁시간에 갔더니 대기표를 받아서 기다려야 하더라구요.

앞에 다섯 팀이나 대기하고 있어서 꽤 오랜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건물 밖에 대기자용 의자가 있어서,

가족끼리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우리 차례를 기다렸습니다.

 

소고기 전문점인 줄 알았는데,

돼지고기도 팔고 있습니다.

가격이 좀 비싸다고 생각될 수 있는데,

양을 생각하면 그리 비싼 편이 아닙니다.

 

소고기 생갈비살이 900g에 55,000원.

450g에 36,000원입니다.

 

돼지고기 생갈비는 900g에 45,000원.

450g에 27,000원입니다.

 

저희는 생갈비살+도야지생갈비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900g에 50,000원짜리지요.

 

숯불이 들어오고 반찬이 준비됩니다.

반찬이 그리 많지는 않았습니다.

김치랑 기본적인 것들과 각자에게 주어진 양파.

뭐, 특별한 것도 없고 굳이 많은 반찬이 필요한 것도 아니라서 괜찮았습니다.

 

주문한 고기가 나왔습니다.

왼쪽이 도야지생갈비, 오른쪽이 생갈비살입니다.

돼지와 소의 때깔 차이를 아시겠나요?

 

숯불에 고기를 굽습니다.

소는 순식간에 익으니까,

핏기가 가시면 바로바로 먹어줍니다.

 

도야지 생갈비는...

목살을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뼈가 중간 중간 박혀 있는데,

오돌뼈가 아니라, 그냥 뼈입니다.

 

먹기가 여간 불편한게 아니더라구요.

차라리 생갈비살을 먹는 게 여러 모로 득인 것 같습니다.

맛도 생갈비살이 더 낫더군요.

 

자고로 노릇하게 구워놓은 고기는 한 입에 쏙 넣어 먹어야 제맛!!!

미국산 소고기인데,

그래도 맛만 좋더군요.

 

그 덕분인지 손님이 끊임없이 들어옵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이 주니 어찌 장사가 잘 되지 않겠습니까.

물론 미국산 소고기를 못 미더워하시는 분이라면 안 드시겠지만.

 

저는 식사로 물냉면을 주문했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바로 그 물냉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무엇을 상상하든 딱 그 정도의 맛이었어요.

 

그래도 고기랑 먹으니 맛있더군요.

특별하지 않지만 모나지 않아서 먹기 좋은 맛이었습니다.

 

다음에는 점심에 가서 점심 메뉴를 먹어봐야겠어요.

고기만 먹는 것보다는 점심 메뉴가 더 좋을 것 같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쨌든 저렴한 가격으로 소고기를 원 없이 먹을 수 있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