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720051

2018년 3월 30일. 여의도 공원. 날이 좋지는 않았지만, 여기 저기에서 봄 소식이 들려와 카메라를 들고 나섰다.벌써 3년째 봄마다 여의도 공원에 나오는데, 나올 때마다 느낌이 다르다.다만 사진은 매번 비슷한 구도, 비슷한 소재를 찍으니...정체되어 있다. 백매화가 흐드러지게 피었다.비로소 봄이다. 아직 터지지 않은 꽃봉오리는 수줍다. 홍매화도 고운 붉은 얼굴을 슬며시 드러낸다. 제일 먼저 봄이 왔음을 알렸던 산수유는 절정에 올랐다. 봄의 전령사 진달래도 고운 자태를 뽐낸다. 사진을 찍다가 철쭉과 진달래를 구분하지 못하는 분들이 철쭉이 피었다며 감탄하는 걸 들었다.둘이 친척이긴 하지만 꽃이 피는 순서가 다르다.진달래는 꽃이 먼저 핀 후에 잎이 나고, 철쭉은 이파리가 돋은 후에 꽃이 핀다. 그래서 진달래가 개나리와 하나로 묶어 간다.둘 다 .. 2018. 4. 1.
2018년 3월 16일. 일상. 2018년 3월 16일.국회의사당과 노량진역. 사용 장비 : 니콘 D7200 / 니콘 AF-S DX 17-55 F2.8G 국회의사당. 국회의사당에 찾아온 수호랑과 반다비. 그의 시선을 좇다. 노을. 2018. 3. 18.
2018년 3월 14, 15일. 일상 스냅. 3월 14일과 3월 15일은 너무 다른 모습이었다.각각의 매력이 있는,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그 시간을 남겨보았다. 출근길.구름이 잔뜩 끼어있다. 여의도 공원 정자. 자갈 길. 쾌청한 하늘. 데칼코마니. 지켜보고 있습니다. 나뭇가지에 걸린 해. 태양을 피하는 방법. 연무에게 삼켜진. 오늘도 역시 혼자 만족하는 사진들만 잔뜩. 그래도 어떠한가.나는 오늘 하루도 즐기며 살아남았다. 사용 장비니콘 D7200니콘 AF-S DX Zoom Nikkor ED 17-55mm F2.8G 2018. 3. 16.
2018년 3월 9일. 서강대교/여의도 한강 공원. 빗방울을 흩뿌리던 날.니콘 D7200+니콘 17-55/2.8 서강대교. 소실점. 흐릿한 반영. 손에 손 잡고. 무제. 홀로. 자전거 탑승 금지. 욕망의 섬. 2018. 3. 12.
2018년 3월 7일. 여의도 한강 공원. 어느덧,봄이 성큼 다가왔다.이제 곧 따스한 날이 시작되겠지. 아직 찬 바람이 불지만,이내 훈훈한 봄 바람이 불어,만물이 기지개를 켤 거야. 겨울을 입은 만세. 한강의 파도. 건너편. 나무가지 끝에 겨울이 위태롭게 걸렸다. 2018. 3. 7.
2018년 1월 12일. 출근길. 매서운 추위로 온몸이 얼어붙은 출근길. 기다림. 입석. 열차표. 도착. 2018. 1. 12.
2017년 11월 29일. 영등포 역. 퇴근길 영등포역.벌써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는구나. 이번에는 산타나 루돌프가 아니라,평창 올림픽의 두 캐릭터가 나왔다. 2017. 11. 30.
2017년 10월 26일. 여의도 공원의 가을. 구름이 잔뜩 끼었지만,사진 찍기에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카메라를 메고 여의도 공원으로 나갔다.공원 여기저기에 가을이 깊게 내려 앉았다. 무슨 열매인지는 모르겠지만,빨갛게 예쁘게 주렁주렁 열렸다. 역시 어떤 열매인지는 모르겠으나,눈길을 잡아 끌기에. 가을 단풍. 집중. 그라데이션. 전통과 현대. 2017. 10. 29.
니콘 D7200 뷰파인더 청소 후기 2015년 10월에 구매한 D7200.제가 사용한 3번째 DSLR인데, 이제 곧 보증기간이 만료가 되기에 보증 기간 만료 전에 A/S 받으러 신도림 니콘 서비스 센터에 다녀왔습니다.이미 여러 번 핀 점검과 청소를 맡겼는데,이번에는 뷰파인더 안의 먼지 제거를 위해 맡기게 됐습니다.보증 기간이 지나면 카메라 케이스를 뜯어야 하는 작업이라 유상이거든요...ㄷㄷ무료일 때 빨리 빨리 서비스를 받아야 하는 거죠. 사진을 보면 뷰파인더에 커다란 얼룩이 있습니다.지난번 수리 이후 기사님께 물어보니 먼지라고 하더군요.보증 기간 남았을 때 수리 받으라고 해서 맡겼던 거죠. 수리 기간은 약 1주일 정도 걸린다고 했습니다.빠른 건 아니지만, 핀 점검을 맡겨도 그 정도 시간은 걸리는지라 알겠다고 대답했습니다.그렇게 일주일의 시.. 2017. 9. 28.
2017년 9월 13일. 여의도 공원/여의도 한강공원 볕이 참 좋은 날이었다. 출근길, 백범 선생이 타고 온 비행기와 같은 기종이라고 한다. 정면에서도 한 컷.국기게양대를 다 집어넣어 찍을 걸 그랬나.미완의 사진이다. 현대와 전통의 대비. 원효대교. 강 건너편. 보행자 우선. 푸르름. KDB. 2017. 9. 22.
2017년 8월 9일. 여의도 공원. 입추가 지나고 날씨가 조금은 선선해진 듯하여,점심을 먹고 나서 카메라를 둘러매고 여의도 공원으로 향했다. 연못에 곱게 핀 연꽃과 인사를 나눴다.이 사진은 찍은 뒤에 크롭. 갑자기 망원이 땡긴다... 땡볕 아래 백성들을 굽어살피는 대왕님을 알현했다. 대왕님 계신 곳 주변에 무궁화가 흐드러지게 피었다.아무 때나 피는 꽃이라고 무시 당하는 불쌍한 무궁화. 많이 시원해졌다고 생각했는데,아직 볕이 따갑고, 공기도 후텁지근해서 그런지 공원에 사람이 많지 않았다. 여유로운 공원은 높다란 빌딩숲으로 둘러싸여 있다.겉으로 보기에는 평온해 보이는 저 건물 속은 얼마나 치열할까. 2017. 8. 9.
2017년. 4월 10일. 윤중로 나들이. 봄꽃 축제가 끝난 여의도 윤중로. 꽃도 사람도 축제 때보다 훨씬 많았다. 이제야 제대로 된 봄날의 윤중로 모습이구나. 이번에는 유난히 세로 사진이 많았다. 역광으로 벚꽃을 찍으면 예쁘다고 해서 도전해봤는데, 역시 경험이 부족하다. 회사 동료들의 뒤를 쫓으면서 셔터를 눌렀다.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핀이 안 맞은 사진의 느낌이 더 좋은 것 같으니 이를 어쩌란 말인가. 역시 감성핀은 진리입니다...ㄷㄷ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사진 찍기 좋은 자리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도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 매번 비슷한 느낌의 꽃 사진이지만, 그래도 올해의 꽃은 지난 해, 다음 해와 엄연히 다르니까. 국회 의사당 안에 한옥 양식의 건물이 있어서 처마에 해를 걸쳐 찍어봤다. 역시... 아직 많이 부족하다. 나도, 렌즈도.. 2017. 4. 16.
2017년 4월 4일. 벚꽃 없는 여의도 벚꽃 축제 출근길 버스에도 여의도 벚꽃 축제 때문에 차량이 연장 운행한다고 했는데...무려 4월 1일부터 9일까지 아흐레 동안. 가볍게 점심을 먹고 국회의사당 옆, 윤중로를 찾아가는 길에 사람이 많지 않다.예년 같았으면 사람으로 북적거릴 공간인데. 2017년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그래... 벚꽃 축제가 아니니 다행이다.아직 벚꽃은 그림자도 안 보이니까. 예년에 비해 한참 부족한 인파.아스팔트가 보인다는 사실로도 그만큼 이번 축제는 망했다는 이야기인가... 찾아오는 이들을 위한 안내센터가 있지만 사람이 없으니 원... 화장을 고칠 수 있는 파우더룸이 있다.색깔을 보건데... 여성 전용인 것 같다.화장하는 남자도 있을 건데. 여의도 봄꽃축제를 알리는 큰 풍선이 있지만, 사람은 당췌 보이질 않는다.그 와중에 국회에서.. 2017. 4. 7.
2017년 4월 2일. 석수동 만안교. 이제 우리 마을에도 봄꽃이 피었다.홍매화도, 노란 개나리도, 목련도.다들 봄이 왔음을 알린다. 홍매화는 활짝 핀 꽃보다 봉오리진 녀석들이 훨씬 많았다.그래도 충분히 예쁘다.고운 빛깔을 보니 내 마음도 따라 분홍빛으로 물드는 것 같다. 개나리는 벌써 흐드러진다.요 며칠 날이 따뜻한 덕인지 만개해서 노란 울타리를 만들었다.마치 팽목항에 걸린 리본 같기도 한 그들의 모습에 괜시리 마음 한구석이 찡하게 울린다. 목련은 찍기 어렵다.높은 곳에서 꽃을 틔우기 때문에 웬만해서는 예쁘게 찍기 어렵다.이 사진도 예쁘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담벼락 위에 올라가 원하는 위치에서 셔터를 누를 수 있었다. 봄이다.아직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지만, 그래도 봄은 좋다. 2017. 4. 3.
2017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예년보다 따뜻하다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점심 시간, 식사를 마치고 가볍게 산책을 하며 작년 이맘때 매화를 찍었던 자리에서 다시금 셔터를 눌렀다. 가지에 매달린 수없이 많은 매화꽃. 작년에도 이맘쯤 만났는데, 매년 그 자리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2017. 3.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