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2019년 3월 15일. 여의도 한강공원. 틈틈이 카메라를 들고 나가는데,정리가 늦어서 포스팅을 더디게 한다.이 놈의 게으름증, 어서 떨쳐내야 할 텐데. 한강. 외로운 여의도 한강공원. 기다림. 어린 백매화. 따스한 날을 기다리며. 쉼. 사용장비 : 니콘 D750, 니콘 50.8G
2019년 3월 13일. 여의도 공원. 봄이 왔다. 계속된 미세먼지의 습격으로 정신을 못 차리다,오랜만에 하늘이 맑게 개어 카메라를 들고 여의도 공원으로 나갔다. 오랜만에 쾌청한 하늘이 반겨준다.날씨는 조금 쌀쌀했지만,그래도 얼마 만에 보는 파란 하늘이란 말인가! 여의도 공원 곳곳에 봄의 전령사가 도착했다.백매화가 조금씩 어여쁜 꽃몽오리를 터쳤다. 활짝 핀 꽃도 있고,기지개를 켜기 위해 한껏 움츠린 꽃도 함께다. 백매화만 핀게 아니라,홍매화도 한껏 어여쁜 자태를 뽐내고 있다. 홍매화와 백매화.둘 다 좋지만, 개인적으로 홍매화가 좀더 예쁘다고 생각한다. 산수유도 이제 곧 만개할 준비를 한다.아직 조금씩 기지개를 켜는 모양새지만,며칠 지나지 않아 흐드러지게 필 터이다. 여의도 공원 7번 출구 쪽에는,무엇인지 모를 모종을 잔뜩 심어놓았다.아마 며칠 지나면 그 ..
우리 딸의 네 번째 사진집 완성했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늘 셔터 누르기를 쉬지 않았습니다.매년 찍은 사진을 정리해서 앨범으로 만들어놓자는 목표를 세웠는데,올해는 유난히 많은 사진을 찍었네요. 아무래도 아이가 크면서 아빠와 둘이서 놀러 다니는 게 가능해지다보니... ㅎㅎ1월에서 6월까지, 반 년 동안 찍은 따님 사진이 무려 2,000여 장.이래 저래 정리를 해놓고 보니 300여 장이 됩니다. 앨범을 만들었습니다.언제나처럼 후지필름에서 편집하고 주문했습니다.사진을 추리고 추렸는데도 40페이지가 되었네요.열심히 찍은 사진들을 예쁘게 간직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보니... 화요일에 제작해서 주문했습니다.오늘 퇴근하고 집에 오니 도착했더군요.표지는 잘 나온 사진으로... ㅎㅎㅎ 1월에 있었던 어린이집 발표회.이때까지만 해도 아기아기했는데,지금은 어린입니다..
2018년 11월 26일. 여의도 공원 스냅. D750과 함께한 첫 출사.점심 시간에 가볍게 여의도 공원을 한 바퀴 돌았다. 사용장비 : 니콘 D750 + 니콘 50.8G
아디오스! 잘가 D7200. 지난 3년 동안 즐거웠어! 2015년 10월. 아이 사진을 찍기 위해 필요하다고 아내에게 졸라서 구입한 D7200. 그리고 3년이 지난 2018년 11월. 3년 동안 제 눈이 되어준 친구를 떠나보냈습니다. 더 좋은 주인 만나서 좋은 사진 많이 찍어주기를 바랄게! 3년 동안 데일리로 사용해서 여기 저기 손때가 많이 탔습니다. 사용감은 있지만, 그래도 아직 멀쑥하게 잘 생긴 친구죠. 큼지막한 상단 정보창 덕분에 세팅도 잘 할 수 있었고, 고급기가 아닌지라 설정 버튼이 아니라 설정 다이얼이지만, 그래도 무엇 하나 부족하지 않게 잘 사용했습니다. 구매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이피스를 분실한 이후로, 3년 동안 아이피스 없이 사진을 찍었는데, 큰 답답함은 없었고 뭐, 어차피 안경을 쓰니까 아이피스 있으면 가까이 갖다 대지 못하니 더 불편하..
2018년 10월 1일. 여의도 공원. 날이 제법 선선해져서 점심 시간에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돌아다녀도 땀이 나질 않는다.여의도공원에는 곧 있을 박람회 준비로 분주하다. 공원 곳곳에 공사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2018년 서울정원박람회 작가정원 조성공사. 10월 3일부터 시작하는 박람회 준비라고 한다. 이제 완연한 가을이다.하늘은 맑고 높으며, 공기도 상쾌하다.여의도 공원 곳곳에 작가정원 전시물이 설치되어 있다. 단순 조각물부터 시작해서 체험할 수 있는 전시품까지 다양한 종류의 전시물이 있다.아직 준비 중이지만,10월 3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체험할 수 있을테지. 박람회가 시작될 때까지 전시물에는 접근금지다.이내 만날 수 있을테니 조금만 기다리자. 하늘이 높고 맑은 것도 좋은데, 구름까지 어여쁘다.셔터를 누를 수밖에 없는 이런 날씨가 정말 좋..
맨프로토 NX 슬링백 V2(Manfrotto NX Sling Bag V2) 개봉기 출근할 때 가지고 다니던 가방의 끈이 떨어졌습니다.4년 정도 매고 다닌 가방인데,중간에도 문제가 있어서 AS를 받았던 터라 이제 그만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그래서 그동안 눈도장 찍어뒀던 가방을 하나 새로 들였습니다. 요즘 대세(?) 슬링백인데,카메라를 넣을 수 있는 슬링백을 구매했습니다.맨프로토 NX Sling Bag Blue V2입니다. 퇴근 후,집에 들어오니 맨프로토 종이 상자가 도착했습니다.카메라를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익히 들어봤을 브랜드, 맨프로토.유명한 제품으로는 삼각대가 있지요.저는 쓰고 있지 않지만... 상자 안에는 그 흔한 에어캡 하나 없이 꽉 차게 들어찬 가방만 자리하고 있습니다.난 분명 슬링백을 샀는데...상자 안에는 백팩이 들어 있어... 쿨럭. 상자에서 가방을 꺼냈습니다.결코..
2018년 9월 9일. 만안교 부근. 날이 좋아서 셔터를 눌렀다. 모처럼 냇가에 물도 흐르고,만안교가 고풍스러워 보였다. 아파트에 풍성한 구름이 걸려 푸근하 느낌이다. 민들레 씨앗은 또 다음 해를 기약하기 위해 준비한다. 사용 장비 : 니콘 D7200, 니콘 1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