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충정로역 맛집 도마 : 제육정식인데 된장찌개가 주력이라니!!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5. 21.
728x90
반응형

충정로로 출근한 지 어언 한 달하고 보름.
아직 낯선 동네다보니 매일 점심 시간에 식당을 찾는 게 여간 어려운 게 아닙니다.
이번에는 2호선 충정로역에서 서울역쪽으로 내려가면 있는 도마에 다녀왔습니다.
매번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어서 궁금했거든요.

소갈비살 전문점이라고 하는데,
가난한 직장인이라 비싼 건 못 먹어...
밥 먹고 나오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기다리는 사람들이 줄어 한산하지만 점심 시간이 막 시작될 때에는 문앞에 줄이 길게 늘어섭니다.

안으로 들어서면 기다리는 동안 마시라는 것인지 나갈 때 입가심으로 마시라는 것인지 아무래도 좋을 요쿠르트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저는 나오면서 입가심으로 마셨습니다.
깔끔하게 뒷정리!!라는 느낌이었어요.

기다리면서 메뉴판을 보며 먹을 음식을 골랐습니다.
점심상은 고등어 숯불구이 정식, 제육볶음 정식, 솔드아웃양념게장 정식, 육회비빔밥정식, 약고추장 비빔밥 정식, 된장 비빔밥 정식의 여섯 가지입니다.

제육볶음 정식을 먹기로 했는데 이벤트가 눈에 들어옵니다.
5월 한 달 동안 갈비살 런치세트, 본살 런치세트가 각각 10,000원 12,500원이라고 합니다.
기본 2인분부터 주문할 수 있고, 해당 세트를 주문하면 추가 고기를 30% 할인해준다네요.
살짝 구미가 땡겼으나, 고작 100g이라는 양에 좌절했습니다.
1만원이지만 결국은 2만원을 넘을 것 같은 느낌이 확!!

자리에 안내 받았는데, 테이블 위에 간장과 소스 이용해서 고기 먹는 법, 인스타그램 이벤트, 재방문 이벤트, 생일 이벤트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벤트 상품으로는 테이블당 마약 된장찌개 1개 제공이라네요.
점심에 오는 직장인들을 위해 음료 서비스나 1천원 할인 같은 걸 했으면 어땠을까 생각해봅니다.

15분 정도 기다리니 음식이 나왔습니다.
점심 시간이라 주문이 밀려 늦었다더군요.

구성은 단출합니다.
흰 쌀 밥, 된장찌개, 제육볶음, 생김, 김치, 콘샐러드.
콘샐러드가 좀 뜬금없지만 뭐... 주는 사람 마음이니...

반찬은 특별할게 없습니다만, 생김은 밥에 싸서 된장에 찍어먹으니 좋더군요.
김치는 겉절이 같은 느낌.
호불호가 나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콘샐러드야 뭐... 누구나 알고 있는 익숙한 맛입니다.
전부 모나지 않은 맛이었어요.

그리고 주인공 제육복음.
주인공이지만 주인공답지 않습니다.
양도 그렇고 맛도...
일단 양이 너무 적어요. 제육볶음은 사이드고 메인이 된장 같습니다.

양이 적다면 맛이라도 두 눈이 번쩍 뜨일 정도로 좋았다면 더할나위 없었을 건데, 맛도 평이합니다. 많이 달았어요...
조금만 덜 달았으면 제 입에 잘 맞았을 겁니다.
물론 맛이란 건 절대적으로 주관적이니 다른 사람에겐 더할나위 없이 좋을 수도 있습니다.

진주인공된장찌개.
달래가 들어가서 봄내음이 알싸하게 퍼지는 짭쪼름한 된장찌개입니다.
살짝 짜다 싶었지만 된장찌개니까 허용범위 안입니다.
제육보가 된장찌개가 주력인 거 같더군요.

다만 이름은 좀 과한 느낌이에요.
마약된장찌개라니...
무슨 약하셨기에 그런 생각하셨어요.

식당 앞에 줄 서 있는 인원 “마약된장찌개”라고 해서 정말 입과 코가 즐거운 비명을 지르는 맛을 예상했는데 과대망상이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냥 된장찌개였어요.
특이한 건 돼지고기를 잘게 썰어넣어 식감이 좋다는 점입니다.
덩어리로 들어간 고기도 좋지만 잘게 썬 고기도 맛있더라구요.

다음레는 큰 맘 먹고 고기 이벤트...
도전해보겠습니다!!
(할 수 있을까?)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