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배달 음식의 묘미

안양 석수동 맛집 마약낙곱새 : 한우대창이 들어간 매콤한 낙곱새!!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7. 6.
728x90
반응형

석수동 대림아파트 근처, 마약낙곱새 안양점이 문을 열었다.

안양점이 생기기 전에는 어디서 배달왔던 거지...

어쨌든 새로 문을 열었으니 아는 맛이지만 한 번 먹어보기로 했다.

꼬꼬마을과 떡집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1층이니까 오며가며 쉽게 볼 수 있다.

메뉴는 밖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자정까지다.

오랫동안 장사하시네.

역시 자영업자의 괴로움... ㅠㅠ

 

포장/배달 전문점이고, 매장에서 취식은 불가능하다.

대표 메뉴는 낙곱새 중 28,000원 / 대 35,000원

우리 집에서는 아직 따님이 매운 걸 못 드시기 때문에 나와 아내가 먹을 때는 중으로 시켜서 두어 번에 나누어 먹는다.

그만큼 양도 많은 편이고, 매워서 많이 못 먹기도 하고... ㄷㄷ

 

한우 대창 대신 삼겹살이 들어가면 낙삼새, 우삼겹이 들어가면 낙삼새.

가격은 동일하게 중 28,000원 / 대 35,000원.

 

개인적으로는 한우 대창보다는 돼지 곱창을 더욱 선호하는데...

안양역, 엔터식스에 있던 용호낙지가 없어지면서 평촌 롯데백화점에 가야만 곱창이 드어간 낙곱새를 먹을 수 있다.

거기는 나중에 방문해야지...

아내님께서 포장을 해 오셨다.

서비스로 우삼겹이 120g 들어있는데...

이게 정말 120g인가 싶을 정도로 적다.

4장... 그래도 없는 것보다는 낫지.

라면 사리와 볶음밥용 밥, 양념이 있고, 매우니까 무쌈에 단무지도 준다.

가열 가능한 알루미늄 1회용 냄비도 주기 때문에 냄비가 없는 자취생도 얼마든지 먹을 수 있다!

가까이에서 한 번.

저 허연 덩어리들이 한우대창이다.

익으면 지방의 크기가 줄어들고 꼬들꼬들한 맛이 나는데, 앞에서도 말했지만 개인적으로 대창보다는 돼지곱창 취향이라...

그래도 나쁘지 않다.

넓적 당면이 듬뿍 들어있는데, 나는 당면을 좋아해서 집에 있는 당면을 더 넣어 먹는다.

새우도 대충 저렇게 들어있다.

낙지는 숭덩숭덩 썰어 넣었는데, 이게 익으면 부피가 상당히 줄어든다.

일단 냄비를 그대로 렌지 위에 올리고 양념을 다 붓는다.

밑에 채소가 깔려있기 때문에 쉽게 타지는 않지만, 그래도 정신차리고 잘 살피도록 하자.

나는 우삼겹도 그냥 넣어버렸다.

채소가 익으면서 채수가 나오는데,

밑에가 살짝 눋는 것 같아서 물을 살짝 넣었다.

이게 패착... 그냥 채수가 적당히 우러나길 기다릴 걸... ㅠㅠ

어쨌든 국물이 나오면서 내용물이 익기 시작한다.

 

적당히 다 익으면 불을 끄고 내려서 냠냠 먹으면 된다.

적당히 느끼하고 엄청 맵다.

매운 걸 못 먹는 사람이라면 난이도가 높은 정도.

나도 이거 먹으면 다음 날 매우 괴롭다...

(그렇다고 내가 매운 걸 잘 먹는 사람인 건 아니다.)

 

매워서 먹을 때는 다음에는 거들떠도 안 보겠다!! 하지만, 희한하게 가끔씩 생각나고 땡긴다.

사람의 간사한 마음이란 참... ㅎㅎ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