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제주 함덕 흑돼지 맛집 복자씨 연탄구이 함덕점 : 흑돼지는 역시 연탄구이가 제맛! 이제 제주 여행 포스팅이 슬슬 끝나갑니다.어느덧 3주나 지나버렸는데...게으름 때문에 아직도 포스팅이 안 끝났네요.ㅎㅎㅎㅎ 어쨌든 2018년 7월, 제주도에서 먹은 돼지고기 포스팅은 이것이 마지막입니다.제주도에 있었던 3박 4일 동안 저녁 식사는 계속 돼지고기였네요...ㄷㄷ(중간에 말고기도 섞였지만.)정말 징하게 먹어댔습니다. 함덕에서 월정리를 가는 길에 이 간판을 봤기 때문에저녁 식사는 복자씨 연탄구이에서 먹겠다고 생각했습니다.전날 먹은 흑돼지가 너무 맛이 없었던 터라... 예전이지만 한 번 먹어봤던 곳에 가기로 한 거죠.물론, 거기는 성산이었고 여기는 함덕이라는 게 차이점. 넓은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건물을 봤습니다.날이 더워지니 다들 밖에 나와서 식사를 하시더군요.단독 주택을 개조해서 식당으로 이용..
제주 카페 피노 엔 키오 : 한적하고 분위기 좋은 카페 월정리에서 신 나게 해수욕을 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따님께서는 몇 시간 동안 물놀이를 해서 그런지 체력이 방전되어 바로 곯아떨어지셨고,우리 부부도 피곤해서 가볍게 쉬는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 위에서,아내에게 커피 마실까? 하고 물었더니 그랬으면 좋겠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하루 종일 커피 한 잔 못 마시고 물놀이를 했더니 아내도 많이 피곤한 모양이었어요. 한참을 달리다가 간판을 보고 차를 세웠습니다.커피를 볶는 집.직접 로스팅을 한다면 커피가 맛있겠죠. 일단 눈에 보이는 카페가 없었기에 제일 처음 보이는 카페로 들어간 겁니다.ㅎㅎㅎㅎ 카페 건물이 엄청 큰데, 사장님 내외께서 말씀하시길 2, 3층은 펜션으로 운영 중이라고 하더군요.방 한 번 둘러보라고 하셔서 둘러봤는데,방에서 바다가 보여..
제주 함덕 카페 BLACK 4M : 아침 일찍 모닝 커피의 여유 제주 여행 마지막 날 아침. 자리에서 일어나 산책도 할 겸, 아내의 모닝 커피를 사러 숙소에서 나왔습니다. 그 유명한 함덕 해변인데, 제대로 보지를 못해서 아쉬운 마음도 있었기에, 천천히 구경 삼아 해변을 거닐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안개가... 너무 심하게 끼어서 앞이 보이지도 않더라구요. 그래서 풍경 구경은 실패했습니다. ㅠㅠ 일단 숙소에서 나왔는데, “웰컴 투 함덕”이건만... T의 오른쪽 획이 떨어져서 “웰컴 십 함덕”처럼 보입니다. 관리가 아쉬운 모습이네요. 좀 더 잘 관리했다면 예쁘고 보기 좋았을텐데... 조금 걷다보니 눈앞에 문을 연 카페가 들어옵니다. 블랙포엠(BLACK4M)이군요. 다음 지도에는 나오지 않아서 펜션인 포엠하우스를 찾아 넣었습니다. ㄷㄷㄷ 펜션 1층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모양입..
2018 여름 휴가 제주 함덕 호텔 선샤인 호텔 : 다음에는 안 올 거야. 이번 제주 여행에서 두 번째로 묵은 숙소는 함덕 해수욕장 근처에 있는 선샤인 호텔입니다.함덕 해수욕장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숙소를 근처로 잡았습니다.빠듯한 예산에 맞춰서 적당한 가격대에서 골랐는데,작년 갔던 숙소가 훨씬 더 좋았네요... ㅠㅠ 가격은 비슷한데, 여러 가지 면에서 아쉬움이 많은 숙소였습니다.함덕 해수욕장도 말로 듣던 것처럼 좋은 편이 아니었고... ㅠㅠ 체크인할 때는 이미 해가 진 뒤라서,다음날 일어나서 산책할 겸 걸으며 사진을 찍었습니다.안개가 많이 꼈던 터라 뭔가 묘한 기분이 들더군요. 해변이라 그런지, 온도차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제주에 있는 내내 안개가 많이 끼어서운전이 참 힘들었습니다.그래도 오후에 해가 나면서 쨍쩅한 햇빛이 내리쬐니 안개가 언제 있었냐는 듯 금세 사라지더라구요..
제주 성산 말고기 전문점 마돈 : 나는 말고기와 맞지 않나봐. 제주도에서 두 번째로 먹는 식사입니다. 우도에 들어갔다 나온 후, 친구가 알아봤다는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말고기 전문점인데, 흑돼지도 있으니 원하는 거 먹자며... 저는 익숙한 음식을 먹는 것을 좋아하는지라 말고기는 별로 먹고 싶지 않았지만, 친구가 워낙 강하게 어필해서 따라갔습니다. 말고기, 흑돼지 전문점 마돈입니다. 건물이 홀로 우뚝 서 있네요. 함께 간 친구는 다른 친구에게 추천 받은 맛집이라고 합니다. 본인이 직접 먹어본 게 아니라, 다른 사람의 추천을 받았다고 하니 살짝 두려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뭐... 흑돼지는 기본 이상은 하니까 큰 문제 없지 않을까요... 그런 생각으로 안으로 들어섰습니다. 벽에 메뉴판이 붙어 있습니다. 세트 메뉴가 기본인 모양입니다. 훨씬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더..
제주 천하일품 : 여행 첫날부터 고기로 배를 채웠습니다. 제주 여행 첫날. 저녁 시간이 지나서야 숙소에 짐을 풀고 주린 배를 부여 잡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8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는데, 제주 시내가 조용하더라구요. 서울 근교에서는 보지도 못했던 풍경입니다. 고작 8시 밖에 되지 않았는데 상가가 대부분 문을 닫았고... 여기 저기 지도를 찾아 전화해본 후에 문을 닫지 않은 곳이 있어 이동했습니다. 천하일품입니다. 제주 시청 근처에 있고 엄청 큰 건물이더군요. 다만 건물 크기에 비해 주차장이 협소해서 저희 가족은 차를 먼 곳에 세우고 걸어갔습니다. 천하일품. 이름 옆에 있는 로고가 돼지 모양인 것 같습니다. 문에 무언가 잔뜩 붙어있더라구요. 꽤 많은 손님들이 있어서 홀은 북적북적했습니다. 종업원들이 바삐 움직이며 음식을 나르더라구요. 메뉴판을 찍어봤습니다. 역시..
제주 협재 카페 커피타는 야옹이 : 고양이와 함께 하는 티타임. 협재 해수욕장에서 신나게 물놀이를 한 후, 시원한 커피 생각이 간절해져서 근처에 있는 카페로 이동했습니다. 협재에 도착하기 전에 봐두었던 고양이 카페, 커피 타는 야옹이입니다. 물놀이 때문에 정신이 혼미해서 바로 안으로 들어가는 바람에 외관 사진은 남아있지 않습니다. 찍지를 않았으니 남아있다는 말 자체가 이상하네요...ㄷㄷ 카운터에서 메뉴판을 찍었습니다. 커피류와 에이드, 차, 디저트를 판매합니다. 눈에 띄는 메뉴라면 단연 [한라봉에이드]입니다. 역시 제주도군요. 한라봉 관련 메뉴가 있다니. 그리고 하나 더, 당근케이크. 제주도 특산품(?) 당근 케이크...지만 저희는 먹지 않았습니다. 어차피 잠시 후에 늦은 점심을 먹으러 갈 예정이라서... 고양이 카페 [커피타는 야옹이]에는 총 6마리의 고양이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