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즐기기67

2018년 1월 12일. 출근길. 매서운 추위로 온몸이 얼어붙은 출근길. 기다림. 입석. 열차표. 도착. 2018. 1. 12.
2017년 11월 29일. 영등포 역. 퇴근길 영등포역.벌써 크리스마스를 준비하는구나. 이번에는 산타나 루돌프가 아니라,평창 올림픽의 두 캐릭터가 나왔다. 2017. 11. 30.
2017년 10월 26일. 여의도 공원의 가을. 구름이 잔뜩 끼었지만,사진 찍기에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카메라를 메고 여의도 공원으로 나갔다.공원 여기저기에 가을이 깊게 내려 앉았다. 무슨 열매인지는 모르겠지만,빨갛게 예쁘게 주렁주렁 열렸다. 역시 어떤 열매인지는 모르겠으나,눈길을 잡아 끌기에. 가을 단풍. 집중. 그라데이션. 전통과 현대. 2017. 10. 29.
2017년 9월 13일. 여의도 공원/여의도 한강공원 볕이 참 좋은 날이었다. 출근길, 백범 선생이 타고 온 비행기와 같은 기종이라고 한다. 정면에서도 한 컷.국기게양대를 다 집어넣어 찍을 걸 그랬나.미완의 사진이다. 현대와 전통의 대비. 원효대교. 강 건너편. 보행자 우선. 푸르름. KDB. 2017. 9. 22.
2017년 8월 9일. 여의도 공원. 입추가 지나고 날씨가 조금은 선선해진 듯하여,점심을 먹고 나서 카메라를 둘러매고 여의도 공원으로 향했다. 연못에 곱게 핀 연꽃과 인사를 나눴다.이 사진은 찍은 뒤에 크롭. 갑자기 망원이 땡긴다... 땡볕 아래 백성들을 굽어살피는 대왕님을 알현했다. 대왕님 계신 곳 주변에 무궁화가 흐드러지게 피었다.아무 때나 피는 꽃이라고 무시 당하는 불쌍한 무궁화. 많이 시원해졌다고 생각했는데,아직 볕이 따갑고, 공기도 후텁지근해서 그런지 공원에 사람이 많지 않았다. 여유로운 공원은 높다란 빌딩숲으로 둘러싸여 있다.겉으로 보기에는 평온해 보이는 저 건물 속은 얼마나 치열할까. 2017. 8. 9.
2017년 6월 4일. 병목안 시민 공원. 날이 워낙 좋아서 집 안에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었다.게다가 미세미세로 유래 없이 [좋음]을 가리키고 있으니 나갈 수밖에.집에서 가까이 있는 병목안 시민 공원으로 향했다. 병목안 시민 공원 입구.표시석. 가파른 계단이 있다.이리로 올라가면 빠른데, 유모차를 밀고 있어서 옆으로 빙 돌아서 올라갔다.시간은 2배 이상 걸리는 듯. 인공폭포가 있다.안양에 정착한 지 5년째인데,처음 와본 공원.날씨도 좋고, 공원 경치도 정말 좋아서 행복했다. 인공폭포 앞에서 한 컷. 음....삼각대도 없고 ND 필터도 없고...다음에 올라갈 때에는 삼각대를 가지고 올라가서 물줄기를 만들어봐야지. 뉘엿뉘엿 해가 지기에 예쁜 사진 찍어보려다가 실패.플레어만 된통 맞았다.조리개를 조였을 때 예쁜 빛 갈라짐이 만들어지는 렌즈 가지고 .. 2017. 6. 5.
스냅스에서 포토북 제작하기 1 : 눈물을 머금고 반품을...ㅠㅠ 지윤이의 탄생 600일을 기념하여 포토북을 제작했습니다.하드를 뒤져보니 지윤이 태어나고 나서 찍은 사진이 꽤 많더라구요.며칠 동안 찾아보고 고르고 골라서,포토북을 제작했습니다. 후지필름몰에서 할까...하다가 가격이 비싸서스냅스(http://www.snaps.kr/)에서 제작했습니다. 때마침 또 스냅스에서 포토북 세일 이벤트를 하네요.스냅스에 접속해서 제공하는 편집툴로 열심히 편집했습니다. 총 31p가 나왔네요.왜 짝수가 아니냐면...첫 페이지는 홀수로 들어가더군요. 며칠이 지나 포토북이 도착했습니다. 주문하고 이틀 만에 받았습니다. 첫 페이지입니다.지윤이 최근 사진과 완전 아기아기한 사진을 배치했습니다. 제목은 [우리딸 지윤 2017년 창간호] 거창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사진 색감이 묘합니다... 사.. 2017. 4. 20.
2017년. 4월 10일. 윤중로 나들이. 봄꽃 축제가 끝난 여의도 윤중로. 꽃도 사람도 축제 때보다 훨씬 많았다. 이제야 제대로 된 봄날의 윤중로 모습이구나. 이번에는 유난히 세로 사진이 많았다. 역광으로 벚꽃을 찍으면 예쁘다고 해서 도전해봤는데, 역시 경험이 부족하다. 회사 동료들의 뒤를 쫓으면서 셔터를 눌렀다.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핀이 안 맞은 사진의 느낌이 더 좋은 것 같으니 이를 어쩌란 말인가. 역시 감성핀은 진리입니다...ㄷㄷ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사진 찍기 좋은 자리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도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 매번 비슷한 느낌의 꽃 사진이지만, 그래도 올해의 꽃은 지난 해, 다음 해와 엄연히 다르니까. 국회 의사당 안에 한옥 양식의 건물이 있어서 처마에 해를 걸쳐 찍어봤다. 역시... 아직 많이 부족하다. 나도, 렌즈도.. 2017. 4. 16.
2017년 4월 7일. 윤중로 봄꽃축제. 지난 4월 4일에 벚꽃 없는 봄꽃 축제에 다녀온 이후로,날이 따뜻해졌기에 다시 한 번 봄꽃 찍기에 시도했다. 단 며칠이 지났을 뿐인데 꽃이 꽤 많이 개화했고,거리에 사람이 많아졌다. 국회 안에서는 넬라 판타지아가 흘러퍼지고,점심을 먹고 국회에 들어온 사람들이 음악을 감상한다. 이렇게 또 봄이 왔다. 2017. 4. 10.
2017년 4월 4일. 벚꽃 없는 여의도 벚꽃 축제 출근길 버스에도 여의도 벚꽃 축제 때문에 차량이 연장 운행한다고 했는데...무려 4월 1일부터 9일까지 아흐레 동안. 가볍게 점심을 먹고 국회의사당 옆, 윤중로를 찾아가는 길에 사람이 많지 않다.예년 같았으면 사람으로 북적거릴 공간인데. 2017년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그래... 벚꽃 축제가 아니니 다행이다.아직 벚꽃은 그림자도 안 보이니까. 예년에 비해 한참 부족한 인파.아스팔트가 보인다는 사실로도 그만큼 이번 축제는 망했다는 이야기인가... 찾아오는 이들을 위한 안내센터가 있지만 사람이 없으니 원... 화장을 고칠 수 있는 파우더룸이 있다.색깔을 보건데... 여성 전용인 것 같다.화장하는 남자도 있을 건데. 여의도 봄꽃축제를 알리는 큰 풍선이 있지만, 사람은 당췌 보이질 않는다.그 와중에 국회에서.. 2017. 4. 7.
2017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예년보다 따뜻하다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점심 시간, 식사를 마치고 가볍게 산책을 하며 작년 이맘때 매화를 찍었던 자리에서 다시금 셔터를 눌렀다. 가지에 매달린 수없이 많은 매화꽃. 작년에도 이맘쯤 만났는데, 매년 그 자리에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2017. 3. 18.
2017년 1월 20일. 출근길 풍경. 새해 첫 눈이 내렸다.출근 준비를 하며 창밖을 보니 온 세상이 하얗다. 서둘러 카메라를 집어들고 출근길에 올랐다.순백으로 싸인 세상은 어제의 속 시끄러운 일상과 너무 달라 내가 다른 세상에 있는가 싶었다. 어제와 다른 풍경이지만 다들 바삐 움직여 전철에 몸을 싣는다.오늘도 별다를 바 없는 하루가 시작되었다. 2017. 1. 20. 2017. 1. 20.
2016년 11월 4일. 개새. 동료가 펀샵에서 피규어를 질렀다.그런데 이게...랜덤박스다. 내가 원하는 물건이 오는 게 아니라, 아무거나 그냥 막 던져주는... 동료는 펭견을 원했으나,인생은 자기가 원하는 대로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동료는 시베리안 허새를 얻었다.9,000원짜리 랜덤박스. 시베리안 허세는 당당하다.그래서 멋있다. 나도 개새 피규어 하나 가지고 싶다. 2016. 11. 19.
2016년 10월 14일. 에버랜드. 가족 나들이로 용인 에버랜드에 다녀왔습니다.거의 5년 만인가....오랜만에 방문한 에버랜드는 참 많이 바뀌었더군요. 애니메이션 마다가스카의 줄리언 대왕으로 친숙한 알락꼬리여우원숭이. 미어캣.파수를 보고 있다. 따뜻한 조명 밑에 옹기종기 모여 잠든 사막여우. LED 장미. 용인 자연농원. 2016. 10. 18.
2016년 10월 8일. 만안교 허수아비 축제 집앞에 산책을 나왔는데, 뭔가 이상한 녀석들이 서있었다.뭐냐 이 녀석들은...? 말라버린 냇가를 따라 주욱 늘어서 있는 의미불명의 녀석들.온몸이 시퍼렇게 멍든 노미, 팬티를 바지 위에 입은 놈 등. 익히 잘 아는 녀석들도 끼어 있는 수상한 무리들. 머리 위에 현수막이 펄럭거리기에 고개를 들었다.제2회 미래를 꿈꾸며 2016 만안교 허수아비 축제. 축제. 축제. 축제. 뭐야 그거... 축제가 뭐 이래?그냥 허수아비만 꽂아 놓는다고 축제가 되는 게 아니잖아...ㄷㄷ게다가 10일 동안이라니... ㅠㅠ 만안교를 중심으로 여러 녀석들이 떼 지어 서있다.전위예술인가... 게다가 정상적인 모습을 가진 녀석들 외에, 온 몸에 피 칠갑을 한 녀석, 기괴하게 생긴 녀석 등....가슴이 선뜩한 녀석들도 끼어있다. 물론 허수.. 2016. 10. 11.
2016년 9월 25일. 안양예술공원 인공폭포. 안양예술공원에 갔다. 하늘이 청명하고 공기가 좋았다. 인공폭포가 작동 중이어서 가볍게 셔터를 눌렀다.정면에서 찰칵.측면에서 찰칵. 기분 좋은 산책이었다. 2016. 9. 28.
2016년 9월 21일. 여의도 스냅. 가볍게 점심을 먹고 여의도 공원으로 나들이를 나갔다.D7200과 35.8G DX의 조촐한 조합. 그래, 35미리로도 못 찍을 사진은 없다.대낮에 ND 필터가 없다면 조금 불편할 수 있어도, 못 찍을 사진은 없는 거다. 노란 꽃. 앙증맞은 열매. 버드나무와 쏟아지는 물줄기. 여의도 공원 안의 계곡. 무궁화. 꿀벌의 수확. 2016. 9. 22.
2016년 8월 21일의 단상. MUTE. 덩그러니. 2016. 9. 2.
2016년 7월 9일. 일상 스냅. 치과 다녀오면서 현대백화점 앞에서 한 컷.날이 정말 좋았다.그래서 걷기 싫었던 날. 집에 거의 다 와서.만안교.정조대왕께서 사도세자를 보러가기 위해 만든 돌다리.200년이 지났어도 끄떡없는 튼튼한 다리. 그 뒤로 빼곡히 들어선 아파트의 모습. 2016. 7. 16.
2016년 5월 29일. 일상 스냅. 며칠 전 방문했던 DDP에서 찍은 LED 장미. 자연의 장미와는 많이 다른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 볕이 좋은 오후, 새빨간 장미 한 송이. 2016. 5. 30.
2016년 4월 6일. 국회의사당, 윤중로. 벌써 일주일이나 지난 사진이 되어버렸군요.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가 한창이던 4월 6일, 카메라를 둘러매고 국회의사당으로 향했습니다. 으리으리한 국회의사당 건물입니다.정말 크더라구요... 저렇게 큰 건물에서 옛날에는 그렇게 열심히 싸움을 했다죠.제발 열심히들 일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국회의사당 입구에는 해태가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방문객을 굽어보고 있습니다.시비와 선악을 가리는 동물이라 국회에 들어오는 사람들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 같은... 해태눈깔(!)이 정겹습니다. 화단이 아닌 곳에 피어있는 민들레입니다.강인한 생명력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꽃이죠. 벚꽃도 피었습니다.(맞죠?)찍으면서도 벚꽃이 맞는 것 같아서 찍었는데...밑에 있는 녀석과 색깔이 사뭇 달라서...ㄷㄷ 흐드러지게 핀 벚꽃입니다.국회의사당을 .. 2016. 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