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생활물품

다이소 친구들로 크리스마스 트리 꾸미기 : 5000원의 행복

728x90
반응형

어느새 12월도 중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따님께서 베란다에 들어가 한참을 뒤적이더니 크리스마스 트리를 꺼내오셨다.

그리고는 빨리 어여쁘게 꾸미고 싶다고 하신다.

 

일단 베란다 한쪽에 잠자고 있던 소품을 꺼내 꾸몄는데, 뭔가 좀 심심했다.

그래서 온가족이 함께 다이소를 습격해서 5천원 어치의 소품을 사왔다.

길쭉한 친구.

동그란 친구.

동그란 친구와 종 친구.

이 친구들은 기존에 가지고 있던 친구들이네.

주렁주렁 달아놓고 선물 상자도 트리 밑에 놓으니 제법 그럴싸하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꾸며놓고 보니 올해도 벌써 끝이라는 생각이 든다.

어느새 또 한 살을 먹는 시기가 되었구나.

 

올해 나는 열심히 살았던가?

마지막까지 열심히 살아보자.

728x90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