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금정역 순대 맛집 순대정가에서 한 끼 식사했다.

728x90
반응형

퇴근길, 아내님께서 식사를 하고 들어오라 하셔서 집에 들어가는 길에 늘 보던 순대 전문점으로 향했다.

내가 몇 번이나 이전 포스팅에서 말했듯이 내 소울푸드는 순대이므로, 언제나 순대집을 보면 한 번은 방문하겠다는 다짐을 한다.

이번에 방문한 순대정가도 마찬가지였다.

 

금정역에서 나와 조금 걸으면 순대정가가 보인다.

버스를 타고 지나면서 보기만 하다 드디어 방문할 기회가 생겨서 얼마나 좋았는지 모른다.

바른 순대를 만들기 때문에 순대정가인 것 같다.

정확한 뜻은 잘 모르겠지만, 일단 느낌은 바를 정 자를 쓰는 듯.

메뉴판은 벽에 붙어있다.

순대국 8,000원.

순대국 정식 12,000원.

얼큰 순대국 9,000원.

얼큰 순대국 정식 13,000원.

뼈해장국 9,000원.

뼈해장국 정식 13,000원.

 

나머지는 안주와 술이니까 대충 보면 되겠다.

 

주문하면 깍두기와 양파, 고추 그리고 부추가 함께 나온다.

양파와 고추를 찍어먹는 쌈장도 내어주신다.

양념은 다대기, 새우젓, 들깨가루다.

나는 들깨가루를 넣어 먹지 않지만, 좋아하는 사람은 또 좋아하니까는.

팔팔 끓는 순대국이 나왔다.

다대기를 넣지 않더라도 이미 어느 정도 양념이 되어 있는 모양이다.

맹렬하게 끓는 국물에 부추를 전부 다 넣었다.

왜냐?

부추가 남자에게 그리 좋다고들 하니까.

참 좋은데 뭐라 말할 수가 없네.

부추를 듬뿍 넣고, 입맛에 맞춰 새우젓도 조금 넣고, 다대기도 넣었다.

적당히 얼큰하고 간이 맛으니 참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순대도 적당히 들어 있고, 내가 좋아하는 맛의 순대는 아녔지만, 그래도 깔끔하니 괜찮았다.

퇴근길에 아내가 밥을 먹고 들어오라고 하면 한두 번은 더 들를 것 같다.

728x90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