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낭만순대 - 너의 순대에는 낭만이 없다.

오랜만의 맛집 포스팅입니다.

최근에 너무 정신이 없어서 사진은 잔뜩 찍어놨는데, 포스팅을 하나도 하질 못했네요.

오랜만에 이렇게라도 글을 쓸 수 있게 되어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어쨌든 오늘은 최근에 새로 생긴 순대국밥집에 대해 이야기하겠습니다.

서여의도 국회의사당역 근처에 새로 순대국밥집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름이 무려 낭만순대!

순대에 낭만이라니!

오오오오!

쌍팔년도 감성이려나?

싶었는데요,

일단 제 예상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일단 가게 전경...일까요.

아무래도 화각이 좁다보니 전체 샷을 잡을 수가 없네요. ㅠㅠ

그래도 어쨌든 정면에서 찍었습니다.

 

낭만순대 로맨틱 소시지...ㄷㄷ

밥 한 잔 먹자가 모토인가 봅니다.

밥을 가볍게 먹자는 의미인가.

 

이해하기 어렵네요.

어쨌든 오픈이라 깔끔합니다.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는군요.

 

안에 들어가서 앉았습니다.

홀이 엄청 넓구요,

테이블도 꽤 많습니다.

 

주방이 개방형이라서 안에서 뭘 하는지 쉽게 볼 수 있더군요.

 

곳곳에 로고가 있습니다.

열심히 홍보를 하는 느낌.

하긴 새로 문을 열었으니 열심히 홍보를 해야겠죠.

 

메뉴판입니다.

각 테이블마다 준비되어 있는데,

앞뒷면으로 되어 있습니다.

 

일단 앞면에는 식사류가 있네요.

순대국, 뼈해장국, 황태콩나물해장국, 내장국밥, 순대칼국수, 인삼순대국...

종류가 여러 가지 있습니다만,

일단 처음 와 봤으니 시그니처 메뉴를 주문합니다.

낭만순대국으로.

 

가격이 상당히 센 편인가?

싶다가도 여기가 여의도니까, 그러려니 하고 넘어갑니다.

특이한 건 돈까스류를 사이드라고...

그냥 단품인데 뭘...

 

뒷면에는 안주가 있습니다.

순대구이, 곱창전골, 모듬, 술국, 돼지꼬리구이, 편육, 감자탕 등등.

여러 가지가 있는데,

어차피 이런 건 회식이 아니면 먹을 일이 없으니 가볍게 패스.

 

대충 이런 음식도 판다는 것만 알아두겠습니다.

 

기본 반찬입니다.

무생채, 깍두기, 청양고추, 새우젓.

순대국이라면 이 정도로 충분하죠.

 

배추 김치가 아니라 무생채는 조금 당황.

무생채에 젓갈 냄새가 너무 과해서 두 번 당황.

 

하지만 깍두기를 먹고 기분 좋아졌습니다.

이 가게, 깍두기 맛집이네요.

엄청 시원하고 맛있습니다.

청량감이 느껴지는 행복한 맛이에요!

 

반찬은 셀프바가 있어서 먹고 싶은 만큼 더 먹을 수 있습니다.

매우 긍정적이네요, 셀프바의 존재는!

 

낭만순대국이 나왔습니다.

제 블로그 글을 많이 보셨다면,

제가 맑고 개운한 국물을 좋아한다는 걸 아실 겁니다.

 

낭만순대의 국물은 병천처럼 사골 국물도 아니고,

성환 장터처럼 맑은 국물도 아닙니다.

엄청 걸죽하고 무거운 느낌이에요.

 

별로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순대국은 웬만해서는 맛있으니까,

기대를 가져봅니다.

 

아 순대.

찰순대.

개인적으로 공장에서 찍어내는 이런 찰순대가 국밥에 들어가 있는 거 완전 비호감입니다.

아무래도 어려서부터 장터에서 파는 직접 만드는 순대를 보고 먹어와서 그런지,

이런 순대는 그냥 떡볶이 국물에 찍어먹을 뿐,

국밥에 들어가면 전혀... 메리트가 없거든요.

 

게다가 엄청 굵습니다.

지름이 거의 4cm는 되는 듯.

이거 완전 나가린데...

 

취향을 뒤로하고 먹어봤습니다.

아아아아아아아.

그래, 순대국에 찰순대는 아니지.

암, 그렇고 말고.

 

심지어 국물 맛이 제대로 안 배어 있고,

수돗물 맛 같은 게 납니다.

아, 이건 정말...

제 취향이 아니에요.

 

두 번째로 들어올린 건 찰순대가 아닙니다.

채소도 들어 있는 순대입니다.

약간 부실하긴 하지만, 그래도 이런 순대는 맛있는 법이니까,

한껏 기대하며 먹어봤습니다.

 

음, 제가 생각했던 맛은 아녔어요.

좀 더 순대 특유의 향과 맛을 기대했는데,

뭔가 첨가가 많이 되었군요.

 

마치 카레 소시지나 땡초 소시지처럼,

안에 다른 맛을 가진 무언가를 첨가한 느낌입니다.

제 취향은 아니네요.

 

그나마 고기가 많이 들어 있습니다.

이 친구들은 제가 생각한 맛 그대로라서 잘 먹을 수 있었습니다.

국물 역시 너무 무거워서 제 취향과는 맞지 않았네요.

 

아무래도 저는 시골 장터 국밥이나 말아먹어야 하는 입맛인가 봅니다.

전혀 낭만을 느낄 수 없었어요.

낭만순대인데 낭만이 빠지니 그냥 순대일 뿐.

게다가 취향에도 맞지 않으니 그저 아쉬울 따름이네요.

 

아무래도 다음에 또 찾아갈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른 메뉴들도 많이 있었지만,

시그니처 메뉴가 제 취향과 완전 동 떨어져 있다보니...

아쉽지만 저의 방문은 이제 끝일지도...

 

그래도 문 연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사람들이 엄청 많이 방문하더군요.

장사 잘하시고, 흥하시길!!!

 

 

지도 크게 보기
2019.4.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