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예술공원 맛집 택이네 조개전골 안양예술공원점 : 칼칼한 조개전골

오랜만에 안양예술공원에서 식사했습니다.

예전에 아내가 가고 싶다고 말했던 택이네 조개전골입니다.

해산물은 딱히 좋아하지 않지만, 그래도 조개류는 크게 가리지 않는 편이라서 기분 좋게 안양예술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식당 전경입니다.

예전 뽕잎사랑 건물이구요, 인테리어도 그리 크게 변하지 않았더라구요.

주차는 대충 잘 알아서 하면 됩니다...ㄷㄷ



메뉴판입니다.

바로 아래서 최대 광각으로 찍었더니..ㄷㄷ

2인 38,000원.

3인 48,000원.

4인 58,000원.

스페셜 68,000원.

가격이 어마무지합니다.


특이한 건 사이드가 있는데,

가격이 착하다는 거.

하지만 가격이 착한 만큼 무언가 부족한 점이 있기 마련이겠죠.

자본주의란 그런 것이니까... ㅠㅠ



기본 찬입니다.

양배추 샐러드, 무 피클, 배추김치.

어째 하나 같이 다 먹어본 느낌적인 느낌.

맛이 익숙해서 먹기는 좋았습니다.



커다란 냄비가 나오고 불을 켜면,

사장님이 타이머를 맞춰주고 갑니다.

이 시간이 지난 후에 먹으면 됩니다.


아무래도 어패류는 확실하게 익히지 않으면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무조건 제대로 익혀 먹어야죠.

아프지 말기 위해서... ㅎㅎ



시간이 지난 후 뚜껑을 열었습니다.

아주 푸짐하게 내용물이 들어 있네요.

오분자기도 들어 있고, 종류별 조개가 듬뿍 들어있습니다.

어묵과 새우도!!


사진 상단의 뚝배기에 있는 건...

달걀찜이 아니라 치즈입니다.

치즈 퐁듀...

조개를 저 치즈에 찍어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저는 잘 익은 가리비를 한 마리 들고 왔습니다.

폭신 잘 익었네요.

취향에 따라 초고추장을 찍어 먹든가,

간장에 찍어 먹으면 되는데,

저는 초고추장 파입니다. ㅎㅎㅎ


잘 익어서 그런가 쫄깃하니 맛있더라구요.

비단 가리비 뿐만 아니라 다른 조개들도 모두.


조개 사진은 이걸로 끝입니다.

먹느라 정신 없었거든요.

ㅎㅎㅎㅎ



조개를 다 건져 먹으면 칼국수 타임!!

칼국수를 주문해서 잘 익혀 먹습니다.

(계속해서 잘 익혀 먹어요.)


국물이 칼칼하니,

칼국수도 더 맛있는 것 같네요.

다만 저희는 미리 말을 못 해서 국물에 청양고추가 들어가서

따님은 국물과 칼국수를 먹을 수 없었습니다.


대신 돈까스를 주문해서 먹였네요.

돈까스는 맛있었어요.

모나지 않고 특별하지 않은 평범한 맛이었습니다.


다음에는 박달동 직영점에 가 봐야겠어요.

두 곳 모두 다녀온 지인이 말하길 박달동이 더 맛있는 것 같다고...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