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도맨숀

국회의사당 맛집 이도맨숀 : 서울 미쉐린 가이드 선정 맛집의 위엄. 이도맨숀을 또 다시 찾았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한점 소고기 정식]을 먹기 위해서지요. 매번 갈 때마다 실패하니까... 내가 무슨 체스터도 아니고 다음에는 꼭 먹고 말거야! 라니... 이 무슨...ㄷㄷ 한점 소고기 정식은 하루 40인분만 판다고 하니, 무조건 일찍 방문했습니다. 이번에는 11시 30분에 방문했어요. 2018, 2019 미쉐린 가이드 연속 선정된 이도맨숀. 네네, 그만큼 맛있다는 말이겠지요. 코리아 퐈인 다이닝! 자리를 잡고 앉아서 그토록 먹고 싶었던 그리운 그 이름, 한점 소고기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1인분에 22,000원. 지난번에 먹을 때는 20,000원이었는데, 1년 지났다고 2,000원이 더 붙었네요. 그래도 좋습니다. 맛만 있다면야, 가격이 문제겠습니까. 이도맨숀 로고가 박힌 깔..
국회의사당역 맛집 이도맨숀 : 어째서 한점 소고기 정식이 없더냐... 오랜만에 이도맨숀에 갔습니다.한점 소고기 정식이 먹고 싶었거든요.그런데...11시 30분에 갔는데 이미 한점 소고기 정식이 품절이라고 합니다...ㄷㄷ대체 이 무슨... 내가 이거 먹으려고 일찍 나온 건데... ㅠㅠ어쩔 수 없이 한점 소고기 정식은 패스하고,갈비탕을 주문했습니다.갈비탕이나 한점 소고기 정식이나...가격은 같... ㅠㅠ 정갈하게 수저가 들어있습니다.언제 와도 깔끔하긴 하네요. 반찬이 양쪽으로 나오는데,왼쪽에 있는 4가지 반찬은 기본으로 준비가 되어 있었고,오른쪽의 깍두기는 갈비탕을 주문해서 따로 나온 겁니다. 반찬은 하나 같이 정갈하고 깔끔합니다.맛이 좋아요.자극적이지 않고 먹기 딱 좋은 간입니다. 제가 주문한 갈비탕이 나왔습니다.이거 저거 엄청 많이 들어 있는 갈비탕입니다.딱 봐도 비싼 친..
서여의도 맛집 이도맨숀 : 점심 특선, 한점 소고기 정식 먹고 왔습니다. 팀장님께서 불현듯, "오늘 우리 점심 회식이다."라고 하셔서,예상에도 없던 한우를 먹었습니다.회사 근처에 있는 맛집, 이도맨숀입니다. 예전에 한 번, 저녁 회식 때 돼지고기를 즐펀하게 먹었던 이도맨숀인데,이번에는 팀장님께서 한우를 사주셨...!!!!(알렐루야!!!) 이도맨숀은 점심에 가려고 해도 미리 예약을 받지 않으면 이용할 수 없는데,다행히 저희 일행은 테이블이 다 차기 전에 도착해서 식사할 수 있었습니다. 자리를 잡고 앉았는데,이미 테이블 위에 기본 찬이 차려져있습니다.아무래도 점심 시간이니 빠른 테이블 회전을 위해서는 미리미리 준비하는 게 편하겠죠.어차피 점심 시간에는 계속해서 손님이 들어오니... 개인 앞접시와 함께 한 사람 분의 한점 소고기가 나왔습니다.이도맨숀은 앞접시가 돌입니다.대리석인지는..
이도맨숀 : 고급진 삼겹살이란 이런 것이군! 며칠 전에 있었던 회식 이야기를 풀어보렵니다.삼겹살을 먹는다고 해서 왁자지껄한 식당을 생각했습니다.그런데 막상 가보니 전혀 다른 분위기의 삼겹살 집이더군요...ㄷㄷ 삼겹살을 이렇게 고급지게 먹을 수 있단 말이냐!라는 생각이 절로 나오더라구요. 서여의도 맛집, 이도맨숀에서 회식을 즐겼습니다. 이도맨숀... 이름만 듣고는 뭐지? 라고 생각했는데, 건물 외양이 아주 멋지더군요.왁자지껄한 삼겹살 가게를 생각한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 국회의사당 쪽의 모습입니다.이쪽인 정면인 줄 알았는데, 측면이더군요.모퉁이를 돌아서 여의도 순복음교회 방향이 정문입니다. 사진이 많이 흔들렸네요.배가 고파서 빨리 먹고 싶은 마음에...ㅎㅎㅎ 정문 앞에 메뉴판이 준비되어 있습니다.대충 어떤 음식을 팔고, 가격이 어느 정도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