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중로

2019년 4월. 꽃과 함께한 날들. 날이 좋아서, 혼자서, 혹은 가족과 함께 거닐었던 시간을 붙잡아본다. 국회도서관과 윤중로에서. 윤중로. 이번에는 처음으로 아내와 함께 걸었다. 뜨개질로 아내가 직접 만든 가방과 튤립. 아내는 손재주가 좋아서 뜨개질, 가죽공예, 재봉 등등. 여러 가지를 한다. 가족의 옷도 만들고, 소품도 만들어주는데, 그 모든 것에 엄청난 정성이 들어가는 것을 알기에 늘 고맙다. 벚꽃엔딩. 딸과 함께한 어린이 대공원에서 비처럼 날리는 벚꽃과 함께. 언제나 가족이 있어 힘이 되고, 행복하다. 나는 정말 행복한 남자다.
2019년 4월 8일 여의도 윤중로 봄꽃축제. 지난 4월 6일부터 여의도 봄꽃축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월요일을 맞아 회사 바로 앞이라 밥 먹고 잠깐 다녀왔습니다. 서강대교 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윤중로 입구부터 이미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지난주까지는 벚꽃 그림자도 구경 못 했는데, 지난 주말 동안 참 탐스럽게 피었네요. 벚꽃으로 이루어진 터널을 따라 많은 사람들이 이동합니다. 가만히 서 있어도 슬슬슬 밀려서 안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사람들과 부대끼며 안으로 가다가 보이는 족족 셔터를 눌렀습니다. 나무 둥치에 핀 벚꽃, 햇빛을 받은 벚꽃, 어여쁜 벚꽃. 참 예쁘네요. 이번 주는 계속 이렇게 벚꽃 구경을 하면서 보낼 것 같습니다.
2018년 4월 12일. 여의도 윤중로. 봄꽃축제 마지막 날. 며칠 동안 날씨가 좋지 않았는데,그나마 미세먼지 상태가 좋아져서 카메라를 들고 윤중로로 나섰다.막바지에 다다른 2018년 봄꽃축제의 마지막을 더듬기 위해. 윤중로 입구에 각종 꽃으로 꾸며진 기차 모형. 벚꽃은 많이 떨어지고,새파란 잎이 나기 시작하는데도, 많은 사람들이 봄꽃축제의 마지막을 즐기고 있다. 벚꽃엔딩.흥겨운 사람들의 모습과 달린 길 위에, 길 가에 떨어진 꽃잎들. 벚꽃이 진 자리엔 새하얀 조팝꽃이 만개했다.이렇게 봄은 또 돌고 돈다. 안녕, 2018년의 봄.다음에 또 만나. 사용기종 : 니콘 D7200 + 니콘 17-55
2018년 4월 9일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지난주에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는데, 주말에 비가 와서 꽃이 다 떨어질 거라 생각했지만,그래도 축제는 축제니까 한 번 구경을 떠났습니다. 사진 찍으러 출발하기 전에 종로김밥에서 김밥 한 줄을 사서 국회의사당 마당 앞에 있는 테이블에 앉아서 후다닥 먹고 출발했습니다.종로김밥 한 줄에 3,000원.생각보다 비싸네요.그래도 맛있으니 다행입니다.ㅎㅎㅎㅎ 밥 먹고 나서 국회도서관 앞에 있는 인공폭포 앞에서 한 컷.ND필터가 있으면 좋을 텐데...조리개를 22까지 잔뜩 조이고 찍었습니다.대낮에 장노출 사진을 찍을 일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가끔씩 찍을 때 ND 필터가 아쉽네요.ㅎㅎㅎㅎ 좀 더 장노출을 했으면 더 예쁘게 찍을 것 같은데, 살짝 아쉽습니다.하긴... ND 필터도 없고, 삼각대오 안 가져가서...대낮 장노..
2018년 4월 3일. 여의도 윤중로. 벚꽃이 만개한 봄날. 미세먼지가 그득하지만,날씨가 따뜻하니 윤중로에 꽃이 많이 피었을 것 같아 점심을 먹고 가봤다.언제나 다니던 여의도 한강공원 쪽으로 나갔다. 아니나 다를까.이미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작년에는 벚꽃이 피기도 전에 벚꽃축제를 해서 벚꽃이 없는 축제였는데,다음주에 시작하는 올해 벚꽃축제는 날짜가 늦어 벚꽃이 없을 것 같다. 며칠만 지나면 우수수 떨어지는 게 벚꽃이라,열심히 다니며 사진을 찍었지만,인파도 많고, 매번 찍던 느낌의 사진만 잔뜩 찍고 돌아왔다. 윤중로 입구는 수많은 관광버스로 마비 상태.국회의사당 옆인데도 불구하고, 누구도 제지를 않는다.외국 손님을 잔뜩 태우고 온 버스는 열심히 사진을 찍으라며 관광객들을 토해낸다. 윤중로 곳곳에 솜사탕과 간식을 파는 노점이 들어섰다.오랜만에 보는 솜사탕 장수가..
2017년. 4월 10일. 윤중로 나들이. 봄꽃 축제가 끝난 여의도 윤중로. 꽃도 사람도 축제 때보다 훨씬 많았다. 이제야 제대로 된 봄날의 윤중로 모습이구나. 이번에는 유난히 세로 사진이 많았다. 역광으로 벚꽃을 찍으면 예쁘다고 해서 도전해봤는데, 역시 경험이 부족하다. 회사 동료들의 뒤를 쫓으면서 셔터를 눌렀다.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핀이 안 맞은 사진의 느낌이 더 좋은 것 같으니 이를 어쩌란 말인가. 역시 감성핀은 진리입니다...ㄷㄷ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사진 찍기 좋은 자리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도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 매번 비슷한 느낌의 꽃 사진이지만, 그래도 올해의 꽃은 지난 해, 다음 해와 엄연히 다르니까. 국회 의사당 안에 한옥 양식의 건물이 있어서 처마에 해를 걸쳐 찍어봤다. 역시... 아직 많이 부족하다. 나도, 렌즈도..
2017년 4월 7일. 윤중로 봄꽃축제. 지난 4월 4일에 벚꽃 없는 봄꽃 축제에 다녀온 이후로,날이 따뜻해졌기에 다시 한 번 봄꽃 찍기에 시도했다. 단 며칠이 지났을 뿐인데 꽃이 꽤 많이 개화했고,거리에 사람이 많아졌다. 국회 안에서는 넬라 판타지아가 흘러퍼지고,점심을 먹고 국회에 들어온 사람들이 음악을 감상한다. 이렇게 또 봄이 왔다.
2017년 4월 4일. 벚꽃 없는 여의도 벚꽃 축제 출근길 버스에도 여의도 벚꽃 축제 때문에 차량이 연장 운행한다고 했는데...무려 4월 1일부터 9일까지 아흐레 동안. 가볍게 점심을 먹고 국회의사당 옆, 윤중로를 찾아가는 길에 사람이 많지 않다.예년 같았으면 사람으로 북적거릴 공간인데. 2017년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그래... 벚꽃 축제가 아니니 다행이다.아직 벚꽃은 그림자도 안 보이니까. 예년에 비해 한참 부족한 인파.아스팔트가 보인다는 사실로도 그만큼 이번 축제는 망했다는 이야기인가... 찾아오는 이들을 위한 안내센터가 있지만 사람이 없으니 원... 화장을 고칠 수 있는 파우더룸이 있다.색깔을 보건데... 여성 전용인 것 같다.화장하는 남자도 있을 건데. 여의도 봄꽃축제를 알리는 큰 풍선이 있지만, 사람은 당췌 보이질 않는다.그 와중에 국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