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군포 당정역 맛집 뽕잎사랑 군포본점 : 익히 아는 샤브샤븐데 보쌈과 함께!


군포 당정역 옆에 있는 뽕잎사랑에서 가족 식사를 했습니다.

식사는 한 달 전에 했는데,

게을러서 이제야 포스팅을 하네요... ㅠㅠ


아아..

하드디스크를 뒤지다보면, 간혹 이런 경우가 생깁니다.

포스팅하겠다고 열심히 사진 찍어놓고선 잊은 경우... ㅠㅠ


이제라도 찾아서 포스팅하니 다행이죠.

그럼 시작합니다.



당정역 옆에 있는 뽕잎사랑 군포본점입니다.

군포"본점"이라고 해서,

이곳이 본점인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고 군포에서 본점인 셈입니다...ㄷㄷ


처가와 가까워서 자주 찾아와서 식사했었는데,

이번에는 아주 오랜만에 방문했습니다.

그동안 건물이나 식기에 세월의 흔적이 많이 내려 앉았더라구요.



메뉴판입니다.

이것저것 여러 가지가 있지만,

따님을 위해서 보쌈도 먹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뽕잎사랑 스페셜을 주문했습니다.

쇠고기 샤브샤브와 함께 뽕잎보쌈을 제공한다고 해서.

ㅎㅎㅎㅎ


다만 가격은 다른 메뉴에 비해 살짝 높습니다.

물론 프리미엄 샤브 메뉴에 있는 친두들보다는 싸지만요...



맑은 육수가 먼저 나왔습니다.

어차피 샤브샤브는 다 때려넣고 끓여 먹는 음식이니까..

이 냄비가 매우 중요한 거죠.

ㅎㅎㅎㅎ



기본 반찬이 나왔습니다.

종류가 많지는 않습니다.

3가지.

하지만 딱 필요한 그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무 피클, 배추김치, 샐러드.

무 피클은 저희 따님께서 아주 사랑하십니다.

적당한 크기로 잘라드리면 아주 맛있게 드시죠.

ㅎㅎㅎㅎ



배추김치는.. 특색 없으니 패스.

샐러드는 소스가 고소해서 계속 먹게 됩니다.

채소 뿐이라지만, 드레싱 때문에 아마...

열량은 꽤 높을 거에요.


결국 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건 아니죠... ㅠㅠ



샤브샤브용 쇠고기가 나왔습니다.

선홍빛 빛깔이 참...

먹음직스럽습니다.


고기가 더 있었으면 더할나위 없이 좋았겠지만,

보쌈과 함께 주문한 거라 그냥 먹는 것보다 양이 적어요.

어쩔 수 없는 상황입니다.



채소와 떡, 어묵, 유부주머니입니다.

저는 뽕잎샤브의 어묵과 유부주머니를 좋아합니다.

아내님께서는 둘 다 별로라고 하셔서...

제가 아내님 것까지 다 먹었....


채소도 더 많았으면 국물도 더 맛있어지고 좋았을 것 같긴 한데,

이 정도로도 감사합니다.

채소 정도는 무한 리필이면 참 좋을텐데...


다른 많은 샤브샤브 뷔페처럼 말이죠.

하긴 뽕잎사랑은 뷔페가 아니니까...



샤브샤브를 다 먹은 후에 넣어 먹으라고 준 칼국수와 만두.

뽕잎 가루를 넣어서 녹색인 거죠.

보라색은 뭘 넣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자색 고구마인가...



역시 만두는 아내님께서 좋아하지 않으셔서 제가 먹었어요...

이래서야 제가 살 빼기는 글러먹었습니다.



보쌈이 나왔습니다.

아....

양이 참...

고기도 얇고...


제가 생각한 그런 보쌈 비주얼이 아닙니다.

실망이네요.


그나마 양이 적어서 저는 맛만 보고 나머지는 전부 따님께 양보했습니다.

뜨거운 샤브샤브 고기는 식혀서 먹이기 때문에 빨리 줄 수 없었거든요.


그래서 보쌈을 줬는데,

잘 먹네요.

역시 저희 딸은 사랑스럽습니다.

(이 와중에 딸바보 시전)



샤브샤브 고기가 익어서 한 점 들어봤습니다.

사진 참 의미없네요.

오랜만에 뽕잎사랑 군포본점을 찾았는데,

예전 만큼 만족도가 높지 않았습니다.


일단 종업원들의 친절도가 그리 높지 않아서...

물론 친절하면 좋겠지만, 힘드니까 그런 거 어려우면 표정이라도 밝게 했으면 좋겠어요.


곧 세상 끝날 것 같은 얼굴로 그릇을 탁탁 내려놓으니

뭐 하나 부탁도 못하겠더라구요.

참 아쉬웠습니다.


다음에 방문할 때는 서로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