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저리 주저리

2018년 1월. 나에겐 마(魔)가 끼었나... 털썩.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1. 29.

올해 시작부터 유난히 힘겹다.

첫 출근한 날부터 이상한 놈에게 걸려서 육두문자를 거하게 얻어먹지를 않나,

핸드폰 추락에 아내 핸드폰 침수.

자동차 퍼짐.

변기 역류...


이건 뭐...

아주 불행의 종합세트가...

특히 1월 27일, 28일 양일은...

나에게 잊지 못할 인생 최악의 날들이었다.



먼저 26일 출근길에 내 아이폰을 떨어뜨려서 액정이 깨졌다.

처음에는 실금이었지만 점점 더 늘어나더라... ㅠㅠ

아... 결국 교체해야할 상황이 되었고...



27일 새벽에는 아내의 핸드폰이 물에 빠져서 침수...

리퍼 교환을 했으나, 거금 42만원이 빠져나감...

일단 1차 멘붕.


2차 멘붕은...

집에 와서 딸을 데리고 발레 수업 가려고 자동차에 시동을 거는데...

시동이 안 걸림.

전부터 배터리가 말썽이었는데...

이 녀석이 이윽고 삼도천을 건너고 말았다.


집 바로 옆에 카센터가 있어서 배터리를 교체했는데...

그게 또 13만원... ㅠㅠ



배터리 교체했는데,

계속해서 엔진 경고등이 들어옴...

이건 뭐.. 방법이 없으니 정비소에 입고시켜야 할 판이다.


게다가...

어제는 어찌저찌 잘 끌고 다녔는데,

오늘 오후에 시동이 다시 안 걸림.


엔진 경고등과 함께 배터리 등이 함께 점멸...

뭔가 문제가 생긴 것 같다.

토요일이 되면 바로 정비소에 달려가야 할 듯...


가장 최악이었던 건...

화장실 변기가 막혔는데,

윗집에서 물을 내리면 우리집 변기가 역류한다.


그냥 역류가 아니라 온갖 오물이 다 쏟아져나온다.

집주인에게 말했더니 주말에도 어떻게 저떻게 설비 업차를 불러서 해결하나 했는데...

변기만 박살나고 화장실은 온통 오물범벅...


토요일 밤에도 계속 똥물 퍼냈는데,

일요일 밤까지 똥물을 퍼낼 줄은...


하아아아.

그런데 집주인은 계속 내 잘못이 아니나며 변기에 뭘 넣었냐고 계속 추궁...

설비업자가 오수관이 막힌 것 같다고 말했는데도 자신이 원한 답변을 요구함...


이 집에서도 못 살겠네.

여튼... 2018년은 시작부터 삐걱거린다.

조심히 한 해를 살아야겠다.


하아아아...


로또 1등 되게 해주세요.

ㅠ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