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배달 음식의 묘미

한솥도시락, 3000원의 행복, 해피박스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6.10.13

점심에 뭘 먹을까 하다가 한솥도시락으로 향했습니다.

지난번에 사 먹을 때 받아놓은 팜플렛을 보고 미리 전화 주문을 했습니다.

3,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괜찮은 구성을 보여주는 [해피박스]를 선택했지요.



뚜껑을 열고 한 컷.

밥 위에 동그란 달걀 후라이가 있습니다.


반찬이 푸실리 무침(!), 무생채, 볶음 김치군요.

좋습니다.

상수동 한솥보다 좋은 구성인 듯.


메인 반찬은 등심 돈까스 반 개, 탕수육 3개입니다.



먼저 밥부터.

흰 쌀밥 위에 동그란 달걀 후라이가 살포시 얹혀 있습니다.

아.... 완전 맛있어 보여요.


이래봬도 달걀 후라이는 완숙입니다.

저는 반숙은 비려서 좋아하지 않으니까 완숙이 좋습니다.

밥은 살짝 적은 것 같으면서 적당한 양입니다.



3,000원에 등심 돈까스와 탕수육을 즐길 수 있다니!

이 사실 하나만으로 [해피박스]는 축복입니다. ㅋㅋㅋㅋ


한솥 도시락의 등심 돈까스는 뭐, 익히 알고 있는 맛입니다.

탕수육도 마찬가지.


양식 소스를 뿌려 먹으면 됩니다.



제가 좋아하는 반찬들이 밑반찬으로 나오네요.

푸실리를 삶아서 소스로 버무렸는데, 이게 참 괜찮은 반찬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맛이여요.


무생채야 뭐... 양이 많지 않은 게 흠이죠 뭐.


볶음 김치는 사랑입니다.

도시락에는 안 익은 김치보다 볶음 김치가 좋아요.

저는 완전 선호합니다.


한솥 도시락의 3,000원짜리 메뉴 [해피박스]를 봤는데요.

이게 가성비가 참 좋습니다.

미리 라면이라도 사뒀다면 편하게 국물과 함께 즐길 수 있어요.


단점이라면 역시...

한솥 도시락은 금방 속이 꺼진다는 거.... ㅎㅎㅎ

그래도 이 만한 가격에 등심 돈까스와 탕수육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로 충분히 감사하며 먹을 수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