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깔끔하고 시원한 맛의 소고기 무국 끓이기 : 아내를 위한 레시피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5.02.10


안녕하세요.

한창 신혼의 달콤함을 즐기며 사는 윤군입니다.

아내와 저는 따끈한 소고기 무국을 좋아하는데요, 요 며칠 날이 매우 추웠기 때문인지 오늘따라 더욱 뜨끈한 국물이 땡기더라구요.

그래서 아내를 위해 시원한 소고기 무국을 끓이기로 했습니다.


집 근처의 마트에서 간단하게 장을 보고 준비했습니다.

최대한 깔끔하고 시원한 맛을 내기 위해 고기를 볶지 않고 끓였습니다.


준비물은 다음과 같습니다.


소고기 양지 300g, 무 1/2개, 물 3.5리터, 대파 1뿌리, 마늘 4개, 굵은 소금 조금, 후추 약간.


한우 양지는 좀 비싸더라구요.

그래도 아내에게 맛있는 음식을 먹이기 위해서 주저 없이 선택했습니다.



오늘의 재료를 한 곳에 다 모아서 단체샷!!!

이 도마 위에서 이 친구들이 하나로 합쳐질 겁니다.


제가 가장 사랑하는 조리 도구입죠.



양지는 찬물에 30분 정도 담가 핏물을 뺍니다.

고기를 끓이면 나오는 불순물을 미리 빼기 위한 조치입죠.



핏물을 빼는 동안 나머지 재료를 다듬어 봅시다.

무는 깍뚝썰기를 합니다.


대신 좀 얇게 썰어줘야죠.

그래야 금방 익고 쉽게 입 안에서 우리의 즐거움이 될 겁니다.



파는 어슷썰어 준비합니다.

대파 한 뿌리인데 썰어 놓고 보니 얼마 안 되네요.

약간 적은 것 같지만 그래도 아쉬운 대로 끓여 보렵니다.



마늘은 잘게 다져서 준비합니다.

소고기의 잡내를 잡아주고, 매콤한 맛을 더해줄 아주 중요한 친구입니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핏기를 뺀 양지를 넣습니다.

고기가 익으면서 국물색이 변합니다.


젓가락을 넣어 고기를 찔러 넣어 푹 들어가는지 확인해봅니다.

쉽게 젓가락이 고기를 뚫고 들어가면 다 익은 거니까, 고기를 건져서 적당한 크기로 찢어줍니다.

참고로 저는 핏기가 충분히 빠진 모양인지 불순물은 떠오르지 않더라구요.



고기는 적당한 크기로 썬 다음 손으로 찢었습니다.

어머니께서 고기는 칼로 써는 것보다 손으로 찢어야 맛이 좋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어떻게든 아내에게 맛있는 음식을 먹이겠다는 일념 하나로 뜨거운 손가락을 찬물에 씻어가며 열심히 찢었습니다.


양지 300g... 나름 반 근이나 되는데, 익고 나니 별것 없네요.

거참... 고기는 익히면 너무 줄어드는 것 같아서 가슴이 아픕니다.



고기를 다 찢은 다음, 미리 준비해놓은 다른 재료들과 함께 냄비에 투척합니다.

아무 생각 없디 다 때려 넣었는데,

문득 겁이 듭니다.


무가 너무 많은 거에요...ㄷㄷ

국물 반 무 반입니다.


아무래도 실수한 것 같습니다.



모든 재료를 다 넣고 후추와 적당량의 굵은 소금을 넣어 간을 맞춥니다.

저는 대충 눈대중으로 넣었습니다.

적당히 간이 되었으면 한소끔 더 끓여줍니다.

언제까지? 무가 투명해질 때까지.


무가 익어서 투명해지면 제가 원하는 소고기 무국이 완성되는 겁니다!!!!



15분 정도 더 끓여 완성했습니다.

아내를 위한 소고기 무국입니다.


완전 맛있다며 칭찬해줘서 저는 정말 감동했어요.

다른 레시피들을 보면 소고기를 볶는데, 그렇게 되면 소고기 무국 특유의 시원함이 반감되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저희 엄마가 끓이듯이 볶지 않고 그대로 끓였는데,

원하는 맛이 나와서 정말로 다행입니다.


여러분도 따근한 국물이 생각날 때 한 번 도전해보세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