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전참시 이승윤과 매니저가 16인분 먹은 그 식당, 황소 생 갈비 다녀왔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02.22

아내와 함께 전참시를 즐겨 보는데요,

몇 주 전에 방송됐던, 이승윤과 매니저가 소고기 16인분을 흡입하던 장면.

아내와 함께 보면서 맛있겠다...라고 생각했는데,

그 식당이 의외로 회사 근처에 있더군요.

그래서 저녁 식사했습니다.

ㅎㅎㅎㅎ

 

 

여의도역 앞에 있는 건물 3층에 있습니다.

황소 生 갈비 2+2

이름부터 1+1도 아니고 2+2라니!!!

 

 

건물로 들어가 3층으로 올라가면 바로 있습니다.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했으나, 사람이 너무 많이 기다리고 있어 그냥 계단으로 올라갔는데,

계단 정면에 뙇!!!

찾을 필요가 없어서 좋더군요.

 

방송을 타더니 문 옆에 이승윤-매니저 16인분 폭풍흡입이라고...

심지어 간판에도 소개글 붙여놨더라구요.

 

2인분 주문시 2인분 공짜!

4인분 주문시 4인분 공짜!!

 

 

자리 잡고 앉아서 메뉴판부터 찾아봅니다.

1번과 2번 메뉴만 있습니다.

1번은 4+4인분. 총 8인분이고 무려 두 근이네요!

74,000원.

2번은 한 근에 42,000원.

가격을 생각하면 1번이 쌉니다만...

소고기를 한 번에 1.2kg이나 먹어치울 수 있으려나...

 

산지 확인을 해야죠.

고기는 미국산!

쌀은 국내산!

김치는 중국산!

어?

 

 

테이블 세팅은 단출합니다.

앞접시와 소금, 식판에 준비된 반찬.

양파, 콩나물, 쌈장, 무 짱아찌, 마늘입니다.

 

김치는 따로 셀프바에 준비되어 있어서,

먹고 싶으면 가져오면됩니다.

저는 내내 잊고 있다가 고기 다 먹어갈 때에야 김치의 부재를 깨닫고 가져왔습니다.

김치 존맛!!

ㅋㅋㅋ

 

 

렌즈가 50미리 단렌즈라 한 번에 찍을 수 없었어요.. ㅠㅠ

슬프다..

어쨌든 셀프코너입니다.

 

모든 반찬을 다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콩나물, 마늘, 짱아찌, 양파, 김치, 상추, 쌈장 등등.

준비된 모든 반찬이 이곳에 모여 있어요.

 

 

잠시 후에 고기가 나왔습니다.

화밸 왜 이따위지...ㄷㄷㄷ

제가 화밸 잘못 잡았나봐요.

 

어쨌든 4+4인분이 나왔습니다.

사진으로는 잘 알 수 없겠지만, 가까운 쪽이 갈빗살, 먼쪽이 토시살입니다.

직원분이 말씀해주시길 토시살부터 먹은 후에 갈비살을 먹으라고 하더군요.

이유는 모르겠습니다.

 

 

숯불도 들어왔습니다.

맹렬하게 타오르는 숯불의 자태!!

이제 이 얇은 불판 위에 고기를 올리기만 하면 됩니다.

 

 

직원의 말을 따라 토시살부터 굽습니다.

붉은 고기 사이사이의 기름이...

맛있어 보이네요.

이러니까 자꾸 살 찌는 건데...

 

 

구워진 토시살.

소고기는 핏기만 가시면 먹을 수 있으니까요!

그냥 먹으면 심심하니까, 콩나물과 양파를 곁들여서 함께 먹습니다.

오오! 존맛!

그냥 고기만 먹으면 느끼할 수 있는데,

채소와 함께 먹으니 느끼함이 좀 줄어드는 기분이 듭니다.

 

 

크게 차이를 느끼기 어렵겠지만, 갈빗살입니다.

구워놓으니 토시살인지 갈빗살인지 알기 어렵네요.

ㅎㅎㅎㅎ

어쨌든 맛있게 잘 구워졌습니다.

 

 

 

신 나게 고기를 구워먹은 후에는 입가심을 해야죠.

된장찌개와 냉면을 주문했습니다만,

먹느라 정신이 없어서 냉면은 사진이 없어요...ㄷㄷㄷ

 

냉면은 그냥 양산형 냉면 맛입니다.

특별하게 감았던 눈이 떠지거나 하는 일은 없지만,

그래도 충분히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맛이었어요.

 

된장찌개는 상당히 매콤합니다.

아무래도 기름진 고기와 함께 먹는 것이다보니 느끼함을 중화시키는 데에 특화된 것 같더라구요.

덕분에 고기를 더 먹을 수 있게 되었....!!!

 

오랜만에 소고기를 배 터지게 먹었네요.

소고기는 돼지고기와 다르게 많이 못 먹겠더군요.

돼지고기였다면 혼자서 너끈하게 한 근 먹어치울 텐데,

4+4인분을 시켜서 4명이서 먹었습니다.

 

뭐... 한 사람당 2인분씩 먹은 셈이긴 한데,

누구나 고기 먹으러 식당 가면 3~4인분은 먹잖아요... ㅠㅠ

실패했어요... 2인분 밖에 못 먹다니.

어쨌든 전참시에서 이승윤과 그 매니저가 16인분을 먹어치운 건 보통 일이 아니라는 걸 새삼 깨달았습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