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Z6ii9

니콘 미러리스 카메라 Z 6II 3개월 사용기 : 단단한 만듦새가 참 좋아. 니콘의 풀프레임 명기 D750에서 미러리스 신기종인 Z 6II로 이사한 지도 벌써 3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사용하면서 느낀 점에 대해서 간단하게 써보려 한다. 우선 내가 가진 조합은 아래와 같다. 니콘 Z 6II NIKKOR Z 24-70 f/2.8 S 최신 바디에 밝은 표준 줌 조합이다. 최신 트렌드인 경박단소와는 거리가 있지만, 이 조합이라면 못 찍을 것이 없는 전천후 조합이기도 하다. 이미 D750을 사용할 때 24-70 f/2.8의 잇점을 충분히 느껴보았기에, 가벼운 단렌즈 고민 없이 바로 표준줌으로 왔다. 그리고 단 하나의 렌즈만 사용한다면 당연히 밝은 표준 줌이므로, f/4가 아니라 f/2.8을 선택했다. 바디 악세서리로는 니콘 클리어 스트랩 카멜과 RRS 플레이트를 추가했다. 렌즈 악세서리에.. 2021. 4. 27.
2021년 3월 29일 숭례문 찬 바람이 부는 2021년 3월의 마지막 월요일. 퇴근길에 숭례문으로 향했다. 친구와 저녁 약속이 있기에 만나기 전까지 소일 삼아. 숭례문을 처음으로 제대로 본 것은 지난 2006년 9월. 내 첫 DSLR인 니콘 D50을 구매한 날이다. 그로부터 15년 만에 처음으로 카메라 들고 찾아왔다. 다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월요일이라서 휴관일이라고 한다. 굳게 닫힌 철문 밖에서 찍을 수밖에. 반대편에서도 한 컷 월요일이라 가까이 가지 못하는 게 그저 아쉬울 따름이었다. 숭례문 건너편으로 공사장의 타워크레인들이 보인다. 한쪽으로 타고 올라가 한 번 더. 지난 화재 때문인지 숭례문 근처에 소화전이 설치되어 있다. 그래, 다시 그 때 같은 일은 일어나면 안 되겠지. 서울 한양 도성 스탬프 투어라. 나중에 기회가 된.. 2021. 4. 2.
명동 맛집 명동교자 : 칼국수와 만두로 포식하기 오랜만에 명동에 나갔다. 회사가 중구에 있지만, 걸어서 30분 거리에 있는 명동까지 가는 것은 매우 고단한 일이다. 이번에도 친구와 함께 저녁을 먹는 일이 아니었다면 방문하지 않았을 거다. 오랜만에 명동교자의 칼국수와 만두가 땡겨서 다녀왔다. 정말 10년 만에 명동에 간 느낌이다. 예전에는 시끌벅적하고 사람도 엄청 많아서 북적거렸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전의 시끌벅적한 느낌은 사라졌다. 정리 중인 점포도 많고 공실도 곳곳에 보이고. 예전의 영화는 거의 사라졌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달라진 모습에 당황스러웠다. 입구에서. 그때나 지금이나 명동교자는 그대로인 듯. 달라진 것이라면, 예전에 열심히 다닐 때는 줄을 서서 기다렸고, 지금은 그런 거 없이 바로 들어가서 이용할 수 있다는 것? 우리는 운이 좋아서 좋.. 2021. 4. 2.
2021년 3월 29일 : 서울로 7017, 그리고 중림동. 점심을 먹고 천천히 길을 나선다. 한손에는 카메라 스트랩을 질끈 동여매고 서울로 7017을 오른다. 가는 길에 벚꽃나무가 눈에 띈다. 푸릇푸릇하게 이파리가 올라오지만, 꽃이 만개해서 어여쁘다. 서울로 7017에서 만난 조팝나무. 발음에 주의하도록 하자. 앵두나무였던가. 정확하게 기억이 나질 않는다. 아직 움이 다 트지 않았으나, 곧 절정을 이루겠지. 미세먼지가 가득한 날이었지만, 그래도 꽃은 어여쁜 자태를 뽐낸다. 중림동에는 철거 예정지가 있다. 곳곳에 붉은 철거 표시가 섬뜩하다. 버려진 동네 같지만, 아직 떠나지 못한 이들이 살아간다. 그들을 위한 난간이 고맙다. 사용 장비 : 니콘 Z6ii + Z24-70 f/2.8S 2021. 3. 30.
2021년 3월 22일. 충정로. 점심 먹고 쫄래쫄래 길을 따라 언덕을 올랐다. 아파트 상가 옆으로 매화가 피었다. 반가운 마음에 달려들어 셔터를 눌렀다. 여의도에서 직장생활할 때에는 꽃 사진을 참 많이도 찍었는데, 충정로에 와서는 참 오랜만에 찍는 것 같다. 그러고 보니 봄 꽃은 처음 찍는구나. 손기정 체육공원에도 몇 달 만에 오는 것 같다. 개나리가 예쁘게 피어있어서 한 컷. 아직 매화와 개나리 정도 밖에 피지 않았지만, 그것만으로도 봄이 성큼 다가왔다는 걸 느낄 수 있다. 이건 무슨 꽃이지... 꽃 종류를 적어놓지 않아서 모르겠다. 팬지는 아닌 것 같지만 비슷하게 생겼다. 손기정 체육공원에서 남산을 보며 한 컷. 날이 맑아서 남산이 잘 보인다. 미세먼지가 끼면 뵈지도 않는데... 바람은 차지만 볕이 따뜻한 날이다. 이제 곧 만나게 .. 2021. 3. 22.
[개봉기] 니콘 클리어 레더 스트랩 카멜 Nikon Clear leather strap Camel 카메라를 바꿨으니 그에 맞는 액세서리를 바꿔줄 필요가 있다. 일단 카메라 스트랩. 기본 스트랩을 쓸까 싶었으나, 뭔가 좀 더 예쁜 걸 사용하고 싶었다. 그래서 찾아보니 니콘 정품 클리어 레더 스트랩이 예뻐보였다. 색상은 블랙과 카멜이 있는데, 이미 카메라가 검은색이다보니 밋밋하기보다는 강조하는 배색을 선택했다. 니콘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하는 클리어 레더 스트랩. 재질이 진짜 가죽인지 아니면 인조가죽인지 모르겠다. 소재가 Leather, Nylon으로만 되어 있어서... 어쨌든 예쁘니까 구매했다. 카메라를 산 덕에 포인트가 꽤 많이 쌓여서 내 돈은 1만원 밖에 안 들었다. 주문하고 다음날 바로 받았다. 투명한 플라스틱 상자에 들어 있다. 카멜색이라 낙타와 같은 황토색의 가죽 스트랩이다. 일단 빠른 배송에.. 2021. 3. 7.
2021년 2월 16일. 올해 찍은 첫 번째 눈. 카메라 기변병 때문에... 올해는 변변찮은 사진 한 장 안 찍고 있다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어 출근한 첫 날, 점심시간에 내린 눈을 찍었다. 새 카메라가 눈에 젖는 게 무서워서 대충 셔터만 누르고 말았는데, 아쉽다. 어차피 단단한 카메라인데 눈 좀 맞고 말릴 걸... 올해는 예쁜 사진 많이 찍고 은하수도 찍고 싶다!! 2021. 2. 18.
[개봉기] 니콘 미러리스 카메라 Z6II 구매 : 나도 샀다, 미러리스. 작년 담양 여행 때, 아내님께서 매우 침울해하는 내 얼굴을 보고 약속하신 게 있다. 까이꺼 카메라 사고 싶으면 사!!! 물론 내 품에는 D750이라는 불세출의 명기가 있었다. 하지만 사람이 참 간사한게... 크롭 바디를 10년 넘게 쓰다보니 풀프레임이 궁금해지고, 풀프레임 DSLR을 사용하다보니 미러리스 카메라가 궁금해진다. 물론 내가 미러리스 카메라를 한 번도 안 써본 건 아니다. 후지필름 하이엔드 똑딱이 X100S와 X100F를 사용했으니까. 하지만 붙박이 렌즈가 박혀있는 똑딱이와 렌즈 교환식 카메라는 다른 거니까. (개똥철학) 언제고 나도 미롸리스를 가지고야 말겠다!!고 벼르고 있었는데. 아뿔싸!!! 지난해 니콘의 2세대 미러리스가 발표되었다. 1세대 미러리스에 비해 듀얼 이미지 프로세서를 박아서 .. 2021. 1. 20.
니콘 미러리스 카메라 Z6ii/Z7ii 발매 이벤트라니! 나도 가지고 싶다! 엄훠나 세상에. 드디어. 두 달 동안 기다린 Z6ii와 Z7ii의 발매가 확정되었다. 니콘 블로그에 뜬 걸 보고 바로 납치! nikonblog.co.kr/222158795259 니콘이미징코리아, 풀프레임 미러리스 Z 7II, Z 6II 발매 기념 이벤트 진행 새로운 고성능 미러리스 구입 시 카메라 활용에 유용한 액세서리 증정!니콘이미징코리아, 풀프레임 미러리... blog.naver.com 니콘 공식 블로그에 뜬 글을 보니 드디어 발매되는 모양이다. 그래서 발매 프로모숀!!!! 나는 고화소 바디는 필요하지 않고(도니가 엄서서) Z6ii를 생각하고 있었는데...(아내님의 허락도 떨어졌고) 예판가가 268만원이다. 비싸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캐논 r5, r6를 보면... 경쟁하는 분들의 몸값을 보니 그야말.. 2020. 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