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서4

[리뷰] 장영훈, 절대마신 : 먼치킨 무협소설이라니... 오랜만에 무협소설을 읽어봤습니다.고등학교 시절 공부하기 싫어서 열심히 판타지/무협을 즐긴 이후,처음으로 완결편까지 본 무협소설이네요. 물론 중간 중간 아직도 연재 중인 묵향 같은 작품을 보기는 했습니다만,다들 지지부진하고, 양판소에서 찍어내는 느낌이라... 전자책 무료 쿠폰이 생겨서 우연히 이 작품을 보게 됐는데,어느새 마지막 권을 읽고 있었습니다.처음부터 엄청 재미있어서 그랬다기 보다는...읽다 보니 지금까지 읽은 게 아까워서 끝까지 읽은 느낌...ㄷㄷ 저는 누군지 모르지만,찾아보니 유명한 작가님이더군요.네이버 웹소설에서도 무협소설을 연재하시고. 장영훈 작가님의 무협소설 절대마신입니다. 총 10권인데,전자책은 각 권을 3권으로 분권해서 무려 30권이 되었습니다만,1-1권, 1-2권, 1-3권, 2-1권.. 2017. 12. 12.
[리뷰] 김순, 이렇게 살아도 괜찮네, 뭐 : 퇴사하고 제주에서 쓰는 캘리 에세이, 솔앤유, 2017 제가 좋아하는 1인 출판사, 솔앤유에서 전자책 신간이 나왔습니다.제주도에 있는 출판사라 그런가, '제주'에서 쓰는 '캘리에세이'입니다.표지가 인상적이네요. 저도 캘리 배우고 싶은데,지금은 여유가 없어서 힘들 것 같습니다.어쨌든 오랫만의 전자책 리뷰 시작합니다. 구성은 간단하게 되어 있습니다. 저자의 간단한 이야기 뒤에 사진과 캘리그라피가 삽입되어 있습니다. 1에서 30까지의 목차.서른 개의 캘리그라피가 삽입되어 있습니다. 글 하나 하나가 가슴에 와 닿더군요.부럽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여러 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책입니다. 저자의 어여쁜 손글씨와 함께 공감가는 글귀를 읽다보면 어느새 마지막 장을 읽고 있습니다.출퇴근길에 가볍게 읽을 수 있지만,그 감동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저도 언젠가 큰 맘 먹고 다.. 2017. 3. 28.
[리뷰] M.R. 캐리 지음, 박나리 옮김, 멜라니 : 구원의 소녀, 은행나무. 은행나무의 신간이 나왔다기에 한 번 봤습니다.이 책에 대한 어떤 정보도 없었죠. 그냥 띠지에 둘러진 내용을 보고서 영화화되는 소설이구나.혹은 만화 시나리오 작가가 쓴 소설이구나.새로운 좀비 문학이구나... 정도만 알았어요. 게걸스러운 좀비가 등장하는 콘텐츠는 소설이든, 영화든 좋아하지 않는 편이지만,극찬을 했다는 소설이라니... 뭔지 궁금해서 읽어봤습니다. 멜라니는 새하얀 피부를 가진 소녀입니다.이제 10살이 되었죠.학교에 들어와서 꽤 오랜 시간이 흘렀는데, 학교에서 말을 배우고 살아가는 여러 가지 방법에 대해서 배웠습니다.그녀에게는 당연한 일이지만, 그녀가 수업을 받기 위해서는 휠체어에 타고, 얼굴과 팔에 스트랩을 묶어야 합니다.그래야만 그녀는 방 밖으로 나갈 수 있고, 수업을 들을 수 있죠. 그녀에게.. 2016. 11. 23.
[리뷰] 천명관, 이것이 남자의 세상이다, 예담. 나의 삼촌 부르스 리를 쓴 천명관 작가의 신작, [이것이 남자의 세상이다]를 읽었습니다. 예담에서 나왔군요. 책에 대한 정보는 '천명관' 작가의 작품이라는 것 외에는 없었습니다. 어쩌다 보니 읽게 되었죠. 종이책으로 볼륨이 상당했던 것 같아서, 읽는데 시간이 좀 걸릴 거라 생각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정말 빠르게 읽었어요. 두 시간 정도인가. 그만큼 사건의 진행이 빠르고 자비 없습니다. 인천 최대의 조직, 연안파 보스 양석태는 '생매장 당했으나 3일 만에 구덩이를 뚫고 살아 나와, 자신을 묻어버린 놈들을 인천 앞바다에 던져버렸다.'는 전설적인 건달입니다. 하지만 그것도 다 젊은 시절의 이야기. 지금은 노화와 싸우는 노회한 건달로 갱년기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그런 그의 주변에 수상한 일들이.. 2016. 1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