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여행

평창 맛집 닥키닥팜 : 생전 첨 먹어보는 기가 막힌 생오리 숯불구이 평창 여행에서 유일하게 맛집이라는 곳에 다녀온 이야깁니다. 계속 리조트 안에서 먹어서 제대로 맛집을 다녀온 건 이곳이 처음입니다. 다키닥팜은 숙소에서 꽤 멀었는데, 찬찬히 드라이브하는 기분으로 다녀왔습니다. 다키닥팜 전경입니다. 산 밑에 위치하고 있고, 입구를 보기 전까지 이런 곳에 식당이 있다고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주차장이 넓기 때문에 충분한 수의 차를 세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생오리 참숯구이를 맛있게 먹는 법이 있습니다. 이 내용은 이 팻말 뿐 아니라, 세팅된 종이 위에도 있으니 지금 굳이 보지 않더라도 상관은 없습니다. 입구에는 몇 가지 정보가 있습니다. 포장 되고, 와이파이도 되며, 휴대폰도 충전 가능합니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영업한다는군요. 애완동물은 출입 금..
2019년 여름 가족여행 2 : 대명리조트 쏠비치 삼척에서 즐거운 하루 이번 여름 휴가는 평창에서 2박 3일, 삼척에서 1박 2일의 일정으로 잡았습니다. 그냥 편히 한 곳에서 3박 4일을 묵을 수도 있었지만, 그러면 너무 심심해질 것 같아서 중간에 숙소를 바꿨습니다. 계획을 짤 때는 평창에서 삼척까지 거리가 이렇게까지 멀리 떨어졌는지 몰랐어요. 기껐해봤자 한 시간 거리겠거니 했는데, 1시간 30분이 넘게 걸리다니... 어쨌든 쏟아지는 빗줄기를 뚫고 대관령을 넘어 삼척 쏠비치로 이동했습니다. 로비에서 예약 상황을 확인하고, 호텔 방을 배정 받았습니다. 제가 예약한 형식의 방은 이미 배정이 종료되어서 키즈 테마룸으로 배정 받았습니다. 그냥 예약하면 웃돈을 줘야 하지만, 방이 없었기 때문에 무료로 룸 업그레이드 받았습니다. 여행이 즐거워질 기미가 보이네요. 방은 깔끔합니다. 역시..
휘닉스 평창 워터파크 블루 캐니언에서 즐거운 시간을! 이어서 평창 휴가 이야기가 계속됩니다. 이번에는 휘닉스 평차에서 물놀이한 이야깁니다. 티몬에서 구매한 숙박권이 워터파크까지 포함이라서, 기쁜 마음으로 놀러 갔던 겁니다. 따님을 뫼시고 숙소에서 나와 워터파크, 블루 캐니언으로 향했습니다. 숙소에서 걸어서 5분 정도 걸으면 됩니다. 아무래도 아이와 함께 걷다보니 느리네요. 길가에 서 있는 블루캐니언 간판과, 블루캐니언 입구입니다. 바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매표소에 가서 체크인 할 때 받은 물놀이 이용권을 보여주면 됩니다. 간단한 확인절차를 거치고 입장권을 건네 줍니다. 따님과 저, 둘이 갔기 때문에 남자 입장권 2개를 받았습니다. 6세부터는 따로 들어가야 하지만 5세까지는 동반 입장이 가능하더라구요. 그래서 6세부터는 아이 돌보미 서비스였나... 뭐 그..
2019년 여름 가족 여행 1 : 휘닉스 평창에 짐을 풀다 이번 여름휴가는 강원도로 가기로 아내님과 약속했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제주도를 가려다가, 비행기 삯과 숙박비를 가늠해보니... 지금은 때가 아닌 것 같더라구요. 티몬에 휘닉스 평창 숙박 + 워터파크 패키지가 1박에 99,000원에 떠서 이틀을 예약했습니다. 붙은 날짜로 동일한 객실을 선택하니 연박처리를 해주더라구요. 그래서 2박 3일 동안 휘닉스 평창에서 잘 묵고 왔습니다. 집에서 출발해서 장장 4시간. 중간 중간 휴게소에 들러서 밥도 먹고 쉬기도 하면서 간 터라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그래도 체크인이 가능한 3시에는 도착했네요. 산 가득 구름이 내려 앉아서 신비한 분위기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강원도 여행은 처음인지라 내심 기대를 많이 했는데, 숙소가 신비한 분위기 뿜뿜하고 있으니 기대치가 더..
속초로 떠난 첫 가족 나들이 첫째 날 : 라마다 속초 호텔 도착 지윤이가 태어나고 310일.아직까지 여행다운 여행은 한 번도 다녀온 적이 없었습니다.조금 이르기는 하지만 여름 휴가를 떠나기로 했죠. 아내와 이야기를 나누고 무조건 '바다'로 행선지를 정했습니다.그래서 목적지로 잡은 곳이 속초!!!동해바다에서의 힐링!!이 이번 여행의 테마가 되었습니다. 여유있게 출발하려고 했지만 여러 사정이 있어서 출발을 하니 1시가 훌쩍 넘었더군요.그래도 외곽 순환고속도로도 한산하고, 서울춘천 고속도로도 한산해서 운전하는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한참을 달리다가 지윤이가 밥 먹을 시간이 되어서 휴게소에 정차했습니다. 동홍천 TG를 벗어나서 처음으로 나온 휴게소였는데,고속도로를 나온 후 첫 휴게소라 그런지 많은 여행객들이 들러서 쉬고 있었습니다.규모는 작았지만 갖출 건 다 갖춘 휴게소였습..
이동휘, 청춘의 득권, 내일로 뛰어라 2, 글누림미디어, 2014. 청춘의 특권, 내일로 뛰어라! 2저자이동휘 지음출판사글누림미디어 | 2014-02-14 출간카테고리시/에세이책소개2013년 여름. 대책 없는 대학교 4학년 졸업반 그가 떴다! ... 저는 대학을 다닐 때에..."내일로"라는 것이 있는지 몰랐습니다.대학생들을 위한 특권이라니... 알고 있었다면 저도 이 시스템을 이용해서 열심히 여행을 다녔겠지요. 작가가 동생들과 함께 내일로 열차를 타고 강원도와 전주를 다닌 이야기가 펼쳐집니다.말 그대로 젊음의 패기로 여기 저기 열심히 돌아다니는 그들의 모습이 마냥 부러웠습니다. 그냥 여행을 다니면서 느낀 점만 서술하지 않고,여행지를 다닐 떄의 주의할 점, 팁 등의 정보를 함께 전달하기 때문에, 실용적인 면도 있었습니다. 저는...과년하여(!) 내일로 여행을 떠날 수 없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