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생활물품

코스트코 문서 세단기 P-30C 구매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8. 22.
728x90

집에 쌓이는 영수증, 개인정보가 들어 있는 문서...
이런 것들 어떻게 처리하시나요.
저는 한쪽에 고이 모셔두기만 했는데 이게 양이 자꾸 쌓이게 되니까 감당하기 어렵더라구요.

그래서 큰 맘 먹고 코스트코에서 문서 세단기를 구매했습니다.
수동 세절기도 사봤지만 제대로 안 되고 귀찮고 해서, 결국은 자동 세단기를 사고야 말았습니다.

 

Fellowes PowerShred P-30C입니다.

가격은 39,900원.

인터넷 최저가보다도 더 싸더군요.

그래서 망설일 것 없이 바로 질러버렸습니다.

 

상자가 생각보다 큽니다.

상자 상단에는 기본적인 성능표가 있어요.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한 번에 6매 세단

교차 세단

세단된 크기 4mm×34mm

A4 한 장을 459조각으로 세단

보증기간 1년

파지함 용량 15ℓ

카드와 스테이플러심도 세단 가능

자동 세단 기능

1회 3분 가동

한 번에 6장까지 되는 것이 큰 장점인가 봅니다.

엄청 힘을 주고 있군요.

문서 세단기

정격 전압은 220-240V-

중국산 제품입니다.

수입사가 펠로우즈 코리아군요.

세단된 종이가 꽃가루처럼 나온다고 합니다.

하루에 30매 이하로 하라는군요.

심지어 카드와 스테이플도 잘라낸다니 여러 모로 편리할 것 같습니다만,

아무래도 오랫동안 쓰기 위해서라면 저런 건 가급적 안 자르는 것이 좋겠지요.

상자에서 꺼냈습니다.

달걀 판처럼 생긴 종이 충격흡수제가 들어 있습니다.

종이를 치우면 파지함 안에 본체와 설명서가 들어있습니다.

구성품을 꺼냈습니다.

본체와 설명서가 비닐봉투에 들어 있습니다.

새 제품이니까 포장이 잘 되어있네요.

꺼내서 찍어봅니다.

본체 상단에 여러 가지 주의 사항이 있습니다.

한 번에 6장 세단, 정기적으로 오일을 사용해서 관리해줘야 합니다.

 

어린이가 만지지 않도록 조심하고,

머리카락, 손 넣으면 안 됩니다.

뭐 당연한 이야기겠지만요.

 

뒤집어 보면 시리얼 번호가 보입니다.

나중에 AS를 받으려면 꼭 가지고 있어야겠죠.

그리고 칼날이 있는데, 이 부분에 오일을 넣어서 관리하는 것 같습니다.

식물성 오일을 사용하라는 것 같던데, 차후에 구매해서 써야겠어요.

오래오래 쓰려면 관리가 중요하니까요.

시범으로 필요없는 약 봉투를 세단해보았습니다.
2장을 한 번에 넣었습니다.

투다다다다 하면서 잘 잘리는군요.

소음은 작지 않은 편입니다.

그래도 회사에서 쓰던 것보다는 조용한 것 같기도 하고...

세단된 종이조각은 제품 상자에 있던 것처럼 3mm×34mm 정도로 잘게 부서집니다.

 

파지함의 용량이 15리터기 때문에 한동안 잘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설명서를 찍어보았습니다.

이제 잘 써야겠어요.

집에서 함부로 버리기 힘들었던,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 같은 걸 잘 처리할 수 있을 것 같네요.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