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김밥천국 충정로역점 : 가볍게 한 끼 해결하기.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4. 27.

이직을 하고 나서 가장 어려운 점은 익숙한 식당이 없어서 새로운 곳을 뚫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입맛이 막 까다롭지는 않지만 그래도 일하다가 먹는 식사니까 가능하면 맛있게 먹고 싶은 생각이 있습니다.

매일 어디서 먹을까 걱정인데 고민이 될 때면 익숙한 것을 찾기 마련이죠.
그래서 회사 근처 김밥천국을 찾았습니다.
김밥천국 충정로역점이에요.

먼저 메뉴판입니다.
김밥/분식류와 식사류가 따로 정리되어 있고,
사진으로 표시된 메뉴가 있습니다.
사진으로 표시해 놓은 것이 주력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김밥천국의 시그니처는 김밥과 라면이죠.

원조김밥과 라면을 주문했습니다.

물과 반찬은 셀프라고 합니다.
주방 바로 앞에 반찬과 국물, 물이 있습니다.
국물은 짭쪼롬한 간장국이에요.
김밥과 함께 먹으면서 목을 축이면 좋습니다.

분식에 반찬은 김치와 단무지면 충분하죠.
원조김밥이 먼저 나왔습니다.
금방 말아주니까 주문과 거의 동시에 나오는 거죠.
원조김밥이라 별거 없을 줄 알았는데 매우 튼실한 김밥이 나왔습니다.
채소도 듬뿍 들어가서 씹는 맛도 좋더라구요.

가까이에서 찍었습니다.
X100F는 접사 모드를 지원하진 않지만 그래도 최소 초점 거리가 짧아서 예쁘게 찍힙니다.
참 맛있게 생겼네요.

라면도 나왔습니다.
라면에 달걀도 하나 올려주셨네요.
너무 짜지도 않고 맛있더라구요.
좋았습니다.

기본에 충실한 맛이었어요.
회사 근처니까 종종 찾을 것 같습니다.
직장인에게 1만원에 준하는 점심 값은 늘 부담스러워요... ㅠ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