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가 또!!! 맛의 재현이 뛰어난 오뚜기 옛날 잡채

편의점에 갔다가 신기한 게 있어서 하나 집어들었습니다.

요즘 참 여러 가지 컵라면이 다 나오는데,

그 선두를 달리는 것이 바로 오뚜기.

얼마 전에는 마트에서 미역국 라면을 시식했는데, 의외로 괜찮더군요??

ㅎㅎㅎ


그래서 이번에도 신뢰의 오뚜기라 생각하여 구매했습니다.

오뚜기 간편하게 즐기는 옛날 잡채입니다.



컵라면인데, 실제로는 라면이 아닙니다.

잡채에요.

뭐.. 오뚜기가 옛날 당면을 팔고 있으니 그다지 어색하지는 않습니다만,

잡채가 컵으로 나올 거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기에 충격이 큽니다.

ㅎㅎㅎㅎ


더 푸짐해진 건더기와 더 고소해진 참기름이 들어 있따고 합니다.

스프 중에서 참기름의 비융이 높고,

중량과 열량이 적습니다.


3분이면 조리할 수 있다는군요.

그럼 어디 한 번 오뚜기 간편하게 즐기는 옛날 잡채 컵을 맛볼까요.



먼저 조리법입니다.

뚜껑을 개봉한 후, 건더기 스프를 넣고 물을 부은 다음, 3분 후에 구멍을 뚫어 물을 따라 버린 후 액체 스프와 참기름을 넣고 잘 비벼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짜장 컵라면 조리법과 매우 비슷합니다.

어려울 건 전혀 없군요.



면발과 스프입니다.

잡채는 잡채인데, 쉽게 익히기 위해서인지 매우 얇습니다.

잡채라기 보다는 오뚜기 컵누들의 면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스프는 3가지가 있습니다.

건더기, 액상, 참기름입니다.

액상스프와 참기름은 조리 후에 넣는 거고,

건더기 스프만 물을 넣기 전에 넣어주면 됩니다.



면발 위에 건더기 스프를 올리고 적당한 양의 물을 넣습니다.

그리고 3분 뒤에 물을 따라 버립니다.

뽀얗게 잡채가 익었습니다.

이제 액상 스프와 참기름을 넣고 비벼 먹으면 됩니다.



진한 색깔의 액상 스프와 참기름이 들어가고,

젓가락으로 골고루 잘 섞어줍니다.

이제 우리는 잡채를 먹을 준비를 끝냈습니다.

ㅎㅎㅎ



오뚜기에서 나온 간편하게 즐기는 옛날 잡채입니다.

참기름을 넣는 순간 고소한 향기가 엄청나더니...

맛이 대단합니다.

그냥 잡채에요.

이건 라면이 아냐!!


다만 당면의 굵기 차이에서 오는 식감의 빈약함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충분히 맛있었어요.

제 입맛에는 좀 짠 편이라 조금만 덜 짰다면 더 좋았겠지만.


어쨌든 오뚜기가 또 한 건 해냈습니다.

맛있네요.

이런 걸 즉석식품으로 만들어 내다니..

오뚜기 너란 회사의 한계란 과연 어디까지 이어지는 게냐...ㄷㄷ


But.

이번에 먹었으니 다음에는 안 먹을 것 같습니다.

굳이 여러 번 찾아 먹을 맛은 아닌 것 같아요.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