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평자연휴게소 아이와 함께 즐기기 좋은 별빛정원우주 다녀왔습니다.

아내가 친구 부부가 별빛정원우주에 다녀왔는데,

엄청 좋았다고 해서 저도 가족과 함께 다녀왔습니다.

따님께 제가 해줄 수 있는 한도 내에서는 많은 것들을 보여주고 즐기게 해주고 싶었거든요.

게다가 덕평휴게소라면 집에서도 그리 멀지 않으므로 마음 편하게 다녀왔습니다.



해가 지기 전에 도착해서 별빛정원우주 뒤편의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한 컷.

별빛정원우주인데, 영어로는 OOOZOOO라고 쓰는 모양입니다.

재미있는 이름이네요.



제일 먼저 제 눈을 사로잡은 건,

무려 30미터에 다다르는 우주타워입니다.

엄청 높은데 슬금슬금 올라가더니 빙글빙글 돌더군요.

저처럼 높은 곳을 무서워하는 쫄보들은 탑승할 수 없는 기구입니다...ㄷㄷ



우주타워 맞은 편에 있는 포토존에 있는 문구.

역사는 밤에 이루어지는 법이죠.

암요, 그렇고 말고요.



별빛정원우주의 입구입니다.

매표소에서 표를 끊어서 들어가면 되구요,

사진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왼쪽에는 우주타워가 있습니다.

슬슬 석양이 지는 시간이었습니다.



매표소와 이용요금표입니다.

저희가 도착했을 때는 애매한 시간이라 입장하는 사람이 많지 않았습니다.

주간은 11시부터 18시까지,

야간은 18시부터 21시까지인데,

별빛정원우주는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 야간이 본 게임입니다.


주간에 와도 예쁠 것 같기는한데,

진짜 예쁜 건 밤에 불빛이 환하게 비출 때인 것 같습니다.


가격이 싸지는 않지만,

그래도 따님을 위해서라면야...

굳이 정가를 다 내지 않더라도 할인 프로그램이 많으니 자신에게 알맞는 방법을 이용해서 할인 받으면 됩니다.


저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맺어서 할인 받았고,

덕평휴게소에서 식사한 영수증으로 아내님도 할인을 받았습니다.

아이들은 할인 그런 거 없어요...ㄷㄷ



별빛정원우주의 입장권입니다.

이것 저것 하는 사이에 해는 떨어지고 어둠이 내려앉았습니다.

친절하게도 입장하는 날짜가 찍혀있네요.

ㅎㅎㅎㅎ


이곳에 다녀온 게 벌써 열흘이 넘었다니.

시간 참 빠르게 지나는군요.



입장 후, 화살표가 가르키는 방향으로 관람합니다.

처음에 나오는 곳은 플라워 가든입니다.



휘황찬란한 조명과 함께 꽃으로 놓은 치약.

이런 소품들이 곳곳에 있습니다.

사진을 정말 많이 찍었는데,

야간 촬영은 거의 처음이나 마찬가지라 사진이 전부 엉망이에요... ㅠㅠ



빛의 꽃들이 정원을 예쁘게 빛내고 있습니다.

빛 기구도 있고 여기 저기 사진을 예쁘게 찍을 수 있는 포인트가 많았는데...

사진을 정말 엉망으로 찍어서... ㅠㅠ

그저 울 뿐입니다.

다음에 갈 때는 공부를 좀 더 해서 예쁜 사진을 찍도록 노력해야겠어요.



다른 블로그에서 봤을 때 엄청 감탄했던 터널입니다.

정말 예뻤는데, 사진으로 담지 못하는 미천한 실력이 죄송할 따름입니다. ㅠㅠ

등 하나 하나가 꽃 모양이라 가까이에서 보면 더욱 예쁩니다.


저희 따님도 엄청 예쁘다며 연신 꺅꺅거리며 좋아했어요.

그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정말 잘 찾아왔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별의 바다인데,

음악에 맞춰 불빛들이 공연을 합니다.

참 예쁘게 잘 했더라구요.

동영상을 찍었어야 했는데,

그걸 못 찍은... 아... 바보 같이... ㅠㅠ



바이올렛 판타지.

보라색 조명이 은은하게 길을 비춥니다.

가까이에서 보니 조명이 이파리 모양이더라구요.

참 예뻤습니다.



여기는 로맨틱 가든.

사진을 정말 안 예쁘게 찍었는데,

눈으로 볼 때는 훨씬 예뻤습니다.


여기 저기 불빛들이 반짝이며 예뻐서 다들 연신 사진을 찍고 있더라구요.

저도 열심히 셔터를 눌렀으나, 결과물은... ㅠㅠ



로맨틱 가든에서 빛망울 놀이...ㄷㄷ

로맨틱 가든 맞은편에는 거대 토끼가 있습니다.

귀엽게 생겨서 사람들이 다들 인증샷을 찍고 있더라구요.


토끼 뿐만 아니라 미끄럼틀도 있어서 아이들이 하나 같이 매달려서 미끄럼틀을 타고,

부모님들은 다칠까봐 어쩔줄 몰라하고... ㅎㅎㅎ



한 바퀴 돌고 난 후에는 처음에 입장했던 카페로 돌아옵니다.

생각보다 날씨가 쌀쌀했던 터라 카페에 앉아서 몸을 녹였습니다.

아내님은 따뜻한 커피를 마시고,

따님은 우유를.

저는 사진을 찍었...ㄷㄷ



저희가 방문했을 때는 우주 띵샷 인생사진 콘테스트 중이었어요.

저도 인생사진을 건졌더라면 지원했을텐데....

아쉽게도 사진이 전부 엉망이었던 터라... ㅠㅠ



카페 메뉴판입니다.

가격은 뭐... 적당한 수준이었다 생각합니다.

스타벅스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니까요.


재미있던 건, 테이블 위에 물건이 놓여있거나 손이 올라가 있으면

번쩍번쩍하며 예쁜 모양을 만들어 내던데,

사진에는 잘 안 담겨서... ㅠㅠ


사진 공부를 좀 더 해야겠어요.

엉엉.



즐겁게 관람하고 토끼 가족에게 인사 후 나왔습니다.

그리 넓지 않아서 쭉쭉 둘러보면 금방 다 볼 수 있지만,

중간 중간 체험형 전시라든지 달처럼 생긴 그네라든지 여러 가지 이용거리가 있어서 좋았습니다.

(비록 사진으로는 못 담았지만... ㅠㅠ)


다음에는 좀 더 따뜻하게 입고 방문해야할 것 같아요.

정말 좋았지만,

따님의 옷이 얇았던 터라 많이 추웠던 거 같았거든요.


다음에 다시 방문할 때까지 더 예쁘게 관리되었으면 좋겠네요.

이상 주말에 가족 나들이 하기 좋은 덕평자연휴게소 별빛정원우주에 다녀온 짧은 후기였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