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야마토 : 서여의도 돈까스 맛집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5.12.16

갑자기 날씨가 추워졌네요.

오늘은 동료들하고 점심에 쌀국수를 먹으러 갔으나...

대기 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포기하고, 같은 건물에 위치한 야마토에 갔습니다.


이름부터 딱 느낌이 오지요.

일본식 식당입니다.

점심에는 돈까스와 짬뽕을 팔지요.



점심 식사 메뉴는 가게 앞의 칠판에 친절하게 써놓아주셨습니다.

돈까스와 카레 라이스, 우동, 짬뽕, 떡갈비 등등이 있네요.



골판지를 잘라 만든 등이 있는데, 묘한 분위기가 나는 게 좋더라구요.

일본 음식점이 아니랄까봐 일본 술 광고 포스터가...


어디서 많이 뵙던 분이라 싶었더니, 예전 엑스맨에서 혀 짧은 소리로 달리시던 '유민' 누님입니다.

지금은 어디서 뭘 하고 계시는 건지.. 괜히 궁금해지네요. ㅎㅎㅎ



메뉴판입니다.

엄.. 몇 가지가 이제 안 된다네요.

만원짜리는 비싸니까 초큼 싼 8천원짜리로 주문했습니다.



기본 찬은 단무지와 김치.

그리고 샐러드가 나왔습니다.


오오... 기본 찬으로 샐러드라니!

기분이 좋아집니다.



식기가 예뻐서 찰칵.

노출 차이가 심해서 오바시켰더니.. 색감이 좀 틀어졌네요.

뭐... 그래도 핸드폰 사진이 이 정도면 준수하죠. ㅎㅎㅎ



밥과 국물이 먼저 나왔습니다.

보통 돈까스 집에 가면 미소국이 나오는데, 야마토는 특이하게 짬뽕 국물을 내어줍니다.

매콤하니 느끼한 돈까스와 궁합이 딱이죠!


밥은 알갱이 하나하나가 느껴질 정도로 고슬고슬하게 지어졌습니다.

배가 고파서 일단 국물부터 호로록!



주인공이 나왔습니다.

너무 배가 고파서.. 급한 마음에 돈까스 소스와 연겨자는 이미 섞어버렸...ㅋㅋㅋㅋ

돈까스 소스에는 노란색 연겨자를 함께 줍니다.

느끼함을 잡아주는 매콤함을 느낄 수 있어요!


돈까스와 함께 나온 양배추 드레싱은 겨자와 같은 느낌입니다.

매콤하면서 쌉쌉한...

역시 돈까스의 느끼함을 잡기 위한 한 수랄까!!!


돈까스 크기가 좀 작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한 끼 식사로는 충분합니다.

저는 충분히 맛있게 먹었어요.


게다가 국물과 밥은 달라고 하면 얼마든지 가져다 주시니 기분 좋게 먹을 수 있었지요.


서여의도에서 점심을 먹으러 나오면 가끔 들르는데,

갈 때마다 기분 좋게 밥을 먹고 나오는 것 같습니다.


이제 힘내서 오후 업무도 열심히 해야겠어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