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발

집 주변의 미용실이 모두 문을 닫았다. 결국 블루클럽행...ㄷㄷ 머리를 잘라야 하는데,집 주변에 있는 모든 미용실들이 하나 같이 문을 닫았습니다.하릴 없이 슬리퍼를 질질 끌고 동네를 맴도는데,저 멀리 블루클럽이 보였습니다. 작년...회사 앞 블루클럽에서 머리를 자른 이후에 두 번 다시 블루클럽에 가지 않겠다고 다짐했는데...머리가 너무 길어버려 어쩔 수 없었지요. 문 밖에서 안을 보니 아주머니 혼자 계시더군요.아무래도 남자 이발사보다는 덜 터프(!)할 것 같아 들어갔습니다. 단돈 7천원의 유혹도 무시할 수 없었....역시 싼 맛...ㄷㄷ 머리는 순식간에 잘랐습니다.바리깡으로 쭉쭉 밀고 가위로 몇 번 슥슥 쳤더니 스포츠 머리가 되었어요.뭐... 치렁치렁 긴 머리가 순식간에 스포츠 머리가 되었네요. 머리를 감고 나서 수건을 찾는데...유레카!!!태어나서 처음으로 보는 풍..
머리를 잘랐습니다. 블루클럽에서.... 거의 6개월 정도...머리를 자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오랜만에 머리를 잘랐죠.원했던 건 아니지만.. 친구놈의 꾐(!)에 넘어가서...ㄷㄷ 일단 가격은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남성 커트 8,000원. 매장 안으로 들어가니, 아저씨께서 바로..."앉으세요."빈 자리에 가 앉았습니다. 수건을 펼쳐 목 뒤로 넣으시더니 능숙하게 덮개를 덮어줍니다.그리고는 바로 가위를 들어 제 머리숱 속으로 넣으시더니 크게 한 번 싹둑.당황스러움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는데... "어떻게 잘라드려요?" ㄷㄷ아저씨, 지금 순서가 잘못된 것 같은데요...여튼 그게 문제가 아니었습니다.이미 머리는 한 뭉터기 잘려 나간 후니까... "너무 오래 길러서 지저분해졌어요. 깔끔하게 다듬어주세요.""네." 당당하게 대답한 아저씨가 가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