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마니

서여의도 맛집 양마니 : 점심 식사로 철판 제육볶음 먹었습니다. 양마니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저녁 회식으로는 몇 번 가봤는데,점심에는 참 오랜만에 방문했네요. 양마니는 가격대가 좀 쎈 편이라... ㅠㅠ아무래도 가난한 직장인이 점심 먹으러 자주 다니기에는 부담스러운 곳이죠. 양마니 여의도 본점은 켄싱턴 호텔 뒤에 있습니다.동료들과 함께 설렁설렁 걸어서 갔어요. 양마니 간판입니다.양 대창 구이 전문점이지만, 점심에 고기를 구워 먹기는 오바스러우니점심 메뉴를 이용하면 됩니다. 런치메뉴가 있습니다.11시 30분부터 2시까지 이용할 수 있는데,점심 메뉴인데도 가격이 상당합니다. 전골과 갈비정식...갈비 정식은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하지만 가격이 ㅎㄷㄷ하기 때문에... 식사류는 점심 시간에 파는 게 아니라 저녁에 파는 거지만,함께 찍어봤습니다. 양마니의 수저 포장입니다.깔끔하..
서여의도 맛집 양마니에서 대창, 양 먹었습니다. 서여의도 맛집 양마니에서 팀회식을 했습니다.동료들과 함께 대창, 양을 먹으러 갔죠.저는 요즘 들어 장트러블이 심해져서 제대로 못 먹었지만...ㄷㄷ 가격은... 회식이 아니면 따로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정도... ㅎㅎㅎ그래도 팀 회식이니까 열심히 먹었드랬죠.(저 말고 동료들이) 반찬은 참 정갈하고 깔끔한 맛입니다. 양배추 샐러드.소스 색깔을 보면 어떤 맛인지 떠오르죠?크게 생각과 차이 없는 맛이었습니다. 양념게장.저는 교정인이라... 게장을 먹기 어려워요...뭐, 딱히 좋아하지도 않습니다만... 팀장님께서는 맛있게 드시는 걸 보니 꽤 괜찮은 맛이었나 봅니다. 참나물 무침.대창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첨병입죠. 물김치 같았는데,이 사진으로 보니까 영....ㄷㄷ 깻잎절임.역시나 대창의 느끼함을 날려주는 역할을 하고..
서여의도 맛집, 양마니에서 점심 식사했습니다. 이번에는 며칠 동안 벼르고 별러야만 갈 수 있는 식당을 포스팅해볼까요.저는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지극히 작은 소시민이니까요. 서여의도의 맛집, 양마니입니다.양, 대창구이 전문점이지만, 점시에는 이런 저런 음식을 합니다.지난 번에 팀장님께서 데리고 가주셔서 1만 2천원짜리 갈비탕을 먹어봤는데, 맛있더라구요...ㄷㄷ 자리에 앉으니 세팅이 되어 있습니다.식사 가격도 한눈에 들어오는군요...엄... 가난한 직장인의 한 끼 식사로는.. 많이 비싸네요... ㄷㄷ 제일 싼 음식이 8천원이라니...ㄷㄷ 기본 찬이 이미 나와있습니다.연두부, 깍두기, 고추장아찌, 배추김치입니다.다 맛있 있더라구요깔끔하고... 좋은 반찬이었습니다. 밥을 시키니 기본으로 나온 우거지탕!!!매콤하면서 시원하니 참 좋더라구요.이것만으로도 충분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