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촌서래등3

서여의도 맛집 남촌서래등에서 드디어 갈비탕을 먹었습니다. 제목이 전부인 포스팅이 되겠습니다.지난번에 성공하지 못한 갈비탕을 드디어 성공했습니다.친구와 함께 남촌서래등으로 향했습니다. 사람이 엄청 북적북적거리더군요.탕 종류도 많이들 드시던데,전골도 엄청 많이 찾고...눈코 뜰 새 없이 바쁘더군요. 자리를 잡고 앉으니 바로 파김치와 배추김치, 깍두기를 가져다 주십니다.그리고 갈비탕을 주문했기 때문에 가위와 집게, 그리고 양념장도 주시는군요. 설렁탕이나 만둣국을 주문했을 때는 따로 양념장을 주지 않았는데,역시 갈비탕입니다.ㅎㅎㅎㅎ 이 날 음식이 나오는 데에 거의 30분 가까이 걸렸습니다.음식이 늦기만 한 게 아니라,저희보다 늦게 온 팀은 벌써 음식이 나오고...주문이 누락된 것인지 혹은 음식이 잘못 나온 것인지 모르겠지만,여튼 혼돈의 카오스가 벌어졌어요. 식당 종업.. 2018. 2. 12.
서여의도맛집 남촌서래등에서 만둣국 먹고 왔습니다. 날이 쌀쌀하니 계속해서 뜨끈한 국물이 땡기네요.혼자서 카메라를 둘러메고 밥을 먹으러 갔습니다.갈비탕이 먹고 싶어서 남촌서래등으로 갔지요. 내려가는 입구에 간판이 있습니다.갈비탕을 먹으려고 가는 건데, 설렁탕, 평양냉면, 등심이 주 종목인 모양입니다. 입구입니다.기와집처럼 꾸며놓았어요.작년 이맘 때 팔 부러져서 설렁탕을 먹으러 온 후,거의 1년 만입니다. 가격이나 여타 다른 문제 때문에 쉽게 방문할 수 없었어요.일단 엄청 붐비기도 하고... 남촌 서래등 로고입니다.2대를 이어온 정직한 맛이라는군요.하지만 여의도에 생긴 지는 얼마 되지 않는...1년 반 정도인가... 국내산 한우로만 만든다고 합니다.그렇다면 가격이 비싼 것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기는 하지만...그래도 싼 가격이 아니라는 건 변하지 않지만.. 2018. 2. 1.
서여의도 남촌 서래등에서 설렁탕을 먹었습니다. 팔이 부러진 이후로 도시락을 들고 출퇴근이 어려워 부득이하게 계속해서 점심을 사 먹고 있습니다.아무래도 몸이 아프기 때문에 가능하면 몸에 좋은 음식을 찾아 먹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며칠 전, 어떤 음식을 먹을까 찾아다니다가 새로 문을 연 음식점이 있기에 다녀왔습니다.회사 근처 지하 1층인데, 신경 쓰지 않으면 찾기 어려울 것 같더군요. 남촌 서래등은 지하로 내려가야 합니다.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이 건물 밖에도 있기 때문에 찾아 내려갑니다.내려가는 길에 현수막을 걸어놓았습니다. 남촌 설렁탕에서 이름을 바꿨다는군요.설렁탕, 평양냉면, 등심을 판다고 합니다. 어차피 제가 먹을 건 설렁탕이니까...별 생각이 없이 내려갑니다. 입구에 기왓장도 붙여놓고 한옥 느낌이 나게 꾸며놨습니다.오오.. 뭔가 나는 전통의 수호자.. 2017. 2.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