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여의도 신한은행 지하 1층에 있던 중화요리 전문점 수연이 폐업하고 그 자리에 새로운 중화요리점이 들어섰습니다.

이름이 참 무시무시하네요.

금룡입니다.

무려 배달도 되는군요!!!


신장개업을 했으니 한 번 들러주는 것이 예의 아니겠습니까.

동료들과 함께 중화요리 전문점 금룡에 들렀습니다.


아.... 정문 사진이 없군요.

어쩔 수 없었어요.

너무 배가 고파서...ㄷㄷ



이미 홀에는 빈 자리가 없을 정도로 많은 손님들이 있었습니다.

뭔가...

조명이 붉은 게...

묘한 느낌이었습니다.


하긴 옛날 전통 중국요리집들은 다들 휘황찬란하고 붉은 빛으로 죽죽...

이게 그쪽 동네의 전통일지도 모르겠군요.



신장개업 이벤트입니다.

아쉬운 건 저녁에만 가능하다는 거...

저도 저런 거 먹을 줄 아는데...



점심에는 비싸니까 패스..ㄷㄷ

요리가 한 접시 15,000원이면 먹을만한 가격인데요.

점심에는... 주문이 폭주할 수도 있으니 안 하는 거겠죠.



메뉴판입니다.

중국집다운 메뉴판이죠.


익숙한 음식 이름이 많이 있습니다.

점심 식사기 때문에 요리부는 거들떠도 안 보고,

식사부와 밑에 있는 두 가지 맛에 시선이 고정됩니다.



기본찬이 나왔습니다.

양파와 단무지, 배추김치.


특이하게 단무지가 반달 모양이 아니라 김밥 단무지처럼 길쭉한 모습입니다.

호오.. 이것 참 특이하군요.

뭐... 단무지 모양이야 어떻든 맛이야 똑같으니까요.


서비스로 군만두를 주셨습니다.

한 사람 당 1개씩 먹으라고 주셨네요.

위에 뿌려진 것은 탕수육 소스입니다.


달달하니 맛있네요.

역시 군만두는 탕수육 소스가 진리...ㅎㅎ



제가 주문한 탕볶밥입니다.

양이 어마무지하네요.

게다가 탕수육이 참...

엄청 맛있어 보입니다.



역시...

튀김은, 고기는 진리입죠.

그렇고 말고요.



짬뽕국물도 주셨습니다.

앙증맞은 그릇에 담겨왔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에 오징어도 들어있었습니다.


국물도 깔끔하기 맛있었구요,

느끼한 볶음밥과 탕수육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더군요.

한마디로 맛있었습니다.



으핫핫핫.

맛있습니다.

두툼한 탕수육이 아주 그냥...


식감도 좋고 맛도 좋고.

양도 많고.

여러 모로 행복한 점심 식사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